•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2771-22780 / 24,03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재용 삼성전자 CCO '3개 미션' 독자 수행

      최근 인사에서 삼성전자 CCO(글로벌 고객총괄책임자)에 임명된 이재용 전무의 역할 비중이 알려진 것보다 훨씬 큰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삼성에 따르면 이 전무는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을 대신해 해외 유수의 기업고객을 상대하고 △삼성전자 CEO(최고경영자)인 윤종용 부회장의 지시를 받아 전사 업무를 총괄하며 △반도체·정보통신·디지털미디어·LCD 등 4대 총괄사업부의 기획업무를 종합 조정하는 등 세 가지 임무를 부여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

      한국경제 | 2007.01.29 00:00 | 조일훈

    • 뉴스위크 "한국사회, 재벌세습 논란"

      "재능 가진 재벌2세의 세습도 나쁜 것인가" 공방 삼성그룹 이건희 회장의 아들 이재용 전무의 최고고객경영자 임명을 계기로 한국 사회에서 재벌기업들의 세습문제가 또다시 논란이 되고 있다고 미국의 시사주간지 `뉴스위크' 최신호(2월5일자)가 28일 보도했다. 뉴스위크는 최근 한국에서는 삼성그룹 이 전무를 비롯해 현대자동차, 대한항공, 아시아나, 신세계, 두산 등 재벌기업의 2세들이 가장 전통적인 방식인, 부친으로부터 기업을 물려받았거나 세습체제를 ...

      연합뉴스 | 2007.01.29 00:00

    • thumbnail
      '다보스포럼' 성공비결은‥글로벌 의제 선점.이슈화

      ... 지도자 출신 인사는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포럼은 이름도 없었던 독일 정치인 메르켈을 과감하게 초청했다. 포럼에서 글로벌 마인드를 무장한 메르켈은 최근 2년 연속 개막연설을 하는 등 WEF와의 유대를 강화하고 있다. 한국에서도 이재용 삼성전자 전무와 박지성 선수,이해진 NHN 전략담당임원,조현상 효성 전략본부 상무 등이 차세대 지도자로 뽑혔다. ○철저한 초청자 관리 다보스포럼은 회원 이외의 초청자를 선정할 때 철저하게 현직 우선 원칙을 고수하고 있다. ...

      한국경제 | 2007.01.29 00:00 | 김남국

    • [리포트]이건희 회장 "앞으로 20년이 걱정"

      ... 앞으로 20년이 더 걱정입니다." 우리나라는 중국과 일본 사이에 끼어있는 샌드위치와 같은 형국인데 이를 극복하지 않으면 힘들다고 설명합니다. 이 회장이 그룹 사장단 회의에서 창조경영을 거듭 강조해 온 것과 같은 맥락입니다. 이재용 전무에 대한 경영권 승계도 분명히 했습니다. <인터뷰: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자리를 내줘야죠, 기초를 만들고 내 줄겁니다." 이 전무를 CCO에 임명한 것은 고객과 실무기술자들, 연구소 등을 깊이 알도록 하기 ...

      한국경제TV | 2007.01.26 00:00

    •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일문 일답

      ... 삼성그룹 회장 일문 일답. Q.삼성 수장이고 전경련 차기 회장에 선출될지에 대한 관심도 높은데? A.아직 생각 안하고 있다. Q.때가 되면 맡을 의향은? A.참 힘들다. 삼성 맡아가기에도 지금 벅찰 정도로 시간이 없다 Q.이재용 전무가 이번 인사에서 CCO가 되었다. 배경과 기대역할? A.우선 고객, 실무, 기술자들., 연구소 이런 것을 더 깊이 알도록 하는 훈련이다 Q.이재용 전무가 일을 잘 할 수 있을지? A.잘 해야겠죠. Q.언제쯤 이재용 ...

      한국경제TV | 2007.01.26 00:00

    • [신설법인 현황] (2007년 1월18일~2007년 1월24일) 서울 <4>

      ...50·인터넷정보제공) 사당동 306의8 ▷한국법원경매정보(김진수·50·부동산이비즈컨설팅) 서초동 1667의13 진진빌딩 3층 ▷한국비투아컨설팅(임창규·100·컴퓨터시스템설계) 충정로3가 465충정리시온302호 ▷한승씨엔에스(이재용·100·아이티운영) 사당동 1005의24 백오빌딩 2층 ▷핸섬피쉬코리아(김지연·10·홈페이지개발) 삼성동 146의24 206호 ◇피혁 ▷위더스블루(김기주·50·제화의류) 서초동 1569의16 자연빌딩 3층 ▷키크로(배순홍·100·신발연구개발) ...

      한국경제 | 2007.01.26 00:00

    • [리포트] 이재용 전무 CCO 첫 공식 활동

      [앵커] 이건희 삼성 회장의 외아들인 이재용 전무가 CCO, 즉 최고고객경영자로 임명된 후 첫 공식활동에 들어갔습니다. 보도에 유미혜 기자입니다. [기자] 이재용 전무는 수원사업장에서 열린 '전사 경영전략회의'에 참석해 CCO로서의 스타트를 끊었습니다. (S: 올해 경영계획 등 논의) 매년 1월 중순에 열리는 이 회의는 삼성전자 주요 총괄사업부의 한해 경영계획과 목표를 발표하고 논의하는 자리입니다. 4개 사업총괄 사장단이 바뀐 후 처음 ...

      한국경제TV | 2007.01.25 00:00

    • [기업뉴스 헤드라인]

      ... 지각변동을 보였습니다. 동아제약 부자간 화해..갈등 봉합 강신호 동아제약 회장과 차남인 강문석 수석무역 대표가 부-자간 만남을 통해 그간의 오해를 풀고 화해했습니다. 경영권을 둘러싼 갈등양상이 일단 봉합된 것으로 보입니다. 이재용 전무, 첫 CCO 공식 업무 삼성 후계수업을 받고있는 이재용 전무가 CCO, 최고고객경영자로 임명된후 처음으로 '전사 경영전략회의'에 참석해 공식업무를 시작했습니다. 새 수협중앙회장에..이종구씨 수협중앙회장에 이종구 전 진해시 ...

      한국경제TV | 2007.01.25 00:00

    • 이건희 회장 "앞으로 20년이 더 걱정"

      ... 앞으로 20년이 더 걱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회장은 "중국은 쫓아오고 일본은 앞서가는 가운데 우리가 끼어 있어, 이것을 극복하지 못하면 고생을 많이 하게 된다"며 "이런 의미에서 창조경영을 이야기 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재용 전무에게 CCO자리를 맡긴 이유에 대해서는 "우선 이 전무가 고객과 실무, 기술자와 연구소 등을 더 깊이 알도록 하는 훈련"이라고 답하고 "자격이 되면 이 전무에게 삼성을 넘길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5년 이내에 경영권 승계가 ...

      한국경제TV | 2007.01.25 00:00

    • thumbnail
      이건희 회장 "삼성, 앞으로 20년이 더 걱정"

      ... 달아나고 중국은 쫓아와서 한반도는 일본과 중국 사이에 낀 '샌드위치' 신세가 됐고 이를 극복하지 않으면 어려움을 많이 겪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회장은 올해 전무로 승진해 삼성전자 고객담당 최고경영자(CCO)를 맡은 외아들 이재용 전무에 대해 "기초는 만들어서 (그룹 경영권을) 넘겨줄 생각"이라고 말했다. 언제쯤 그룹 경영권을 넘길지를 묻는 질문에는 "자격이 돼야 되겠죠"라며 이 전무가 아직 경영 수업을 더 받아야 한다는 점을 시사했다. '5년 내에 경영권을 ...

      한국경제 | 2007.01.25 00:00 | 유창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