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1-20 / 107,55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스칸디나비아 스타일 전기 스포츠 SUV 'EX30'…세계적 디자인상 연이어 수상

      ... 제정된 카 디자인 어워드는 ‘자동차업계의 오스카상’으로 불리는 상이다. 콘셉트카와 양산차, 브랜드 디자인 등 총 3개 부문으로 나눠 수상작을 발표한다. 올해 시상식은 밀라노 디자인 위크 기간인 지난달 17일 이탈리아 밀라노 ADI디자인박물관에서 열렸다. 볼보 EX30은 양산차 부문에서 알파로메오의 슈퍼카 33스트라달레, 람보르기니의 전기 슈퍼카 레부엘토 등과 경합을 벌인 끝에 우승작으로 선정됐다. 세계 11개국 자동차 전문기자로 이뤄진 심사위원단은 ...

      한국경제 | 2024.05.28 16:00 | 김진원

    • thumbnail
      中관영지 "중국 기업, EU산 돼지고기 반덤핑 조사 신청 계획"

      ... 말했다. 또 중국의 어느 저명한 자동차업계 전문가는 중국 정부가 2.5L(리터) 이상의 수입 자동차들에 대해 일시적인 관세 인상을 검토해야 한다는 의견을 밝히기도 했다고 글로벌타임스는 전했다. 글로벌타임스는 지난 25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북부 스트레사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에서 그간 서방이 문제 삼아온 중국의 과잉 생산과 수출 공세를 중점 논의한 일과 중국 업계의 '대응' 목소리를 연결 지었다. 이 자리에선 "우리는 균형 잡힌 ...

      한국경제 | 2024.05.28 14:39 | YONHAP

    • thumbnail
      금호석화, 300년 넘은 명품 바이올린 차세대 영재에 무상 임대

      ... 바이올린 피에트로 과르네리를 바이올린 영재 백수현 양(대치초 5년)에게 무상으로 대여하기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백 양은 한국예술영재교육원에서 바이올린 연주자로 활동하고 있다. 백 양에게 임대된 바이올린은 스트라디바리와 더불어 이탈리아 바이올린 제조 명문으로 알려진 과르네리가(家)의 피에트로 지오바니 과르네리가 제작했으며, 1997년 미국 시카고 소재 악기 복원 업체이자 공신력 있는 보증서를 발급하는 바인앤푸시의 감정서를 획득했다. 2011년부터 해당 바이올린을 ...

      한국경제 | 2024.05.28 14:02 | YONHAP

    • thumbnail
      '1㎏ 50만원' 희귀버섯…국내 첫 인공재배 성공

      농촌진흥청은 세계적으로 희귀한 버섯인 '모렐버섯'(곰보버섯)의 인공 재배 기술을 국내 최초로 개발하고 특허등록을 마쳤다고 28일 밝혔다. 모렐버섯은 쫄깃한 식감과 독특한 풍미를 지녀 프랑스와 이탈리아 등에서 고급 식재료로 쓰이는데, 미식가들은 견과류의 고소함과 고기의 깊은 맛이 동시에 난다고 호평한다. 모렐버섯은 유기 게르마늄(Ge)을 많이 함유해 신장 허약, 성 기능 쇠약, 위염, 소화불량, 식욕부진 개선 등에 효과가 있으며, 단백질 또한 목이버섯보다 ...

      한국경제TV | 2024.05.28 13:48

    • thumbnail
      최동호 시인, 유럽 국제詩축제에서 '올해의 최고 시인상' 수상

      최동호 시인이 최근 이탈리아 코모시에서 열린 유럽 국제시축제 ‘유로파 인 베르시(Europa in versi)’에서 ‘올해의 최고 시인상’을 수상했다. 유럽 국제시축제위원회는 “최동호 시인의 시는 우리 문학 세계를 더욱 풍요하게 했으며, 세계 독자들의 가슴과 마음에 지워지지 않는 흔적을 남겨 놓았다”고 평했다. 지난 25일 코모시립박물관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이탈리아 대표 평론가 로베르토 ...

      한국경제 | 2024.05.28 11:53

    • thumbnail
      농진청, 세계적 희귀버섯 '모렐버섯' 인공 재배 성공

      ... 나고 신장·성 기능 등에도 효과 농촌진흥청은 세계적으로 희귀한 버섯인 '모렐버섯'(곰보버섯)의 인공 재배 기술을 국내 최초로 개발하고 특허등록을 마쳤다고 28일 밝혔다. 모렐버섯은 쫄깃한 식감과 독특한 풍미를 지녀 프랑스와 이탈리아 등에서 고급 식재료로 쓰인다. 미식가들은 모렐버섯에서 견과류의 고소함과 고기의 깊은 맛이 동시에 난다고 호평한다. 모렐버섯은 유기 게르마늄(Ge)을 많이 함유해 신장 허약, 성 기능 쇠약, 위염, 소화불량, 식욕부진 개선 등에 ...

      한국경제 | 2024.05.28 11:35 | YONHAP

    • thumbnail
      사진에서 바이올리니스트 박지윤만 빼고 다 지워버릴테야

      ... 할까. 그녀의 연주는 거침이 없어서 늘 개운하게 들린다. 항상 배시시 웃으며 상냥한 눈웃음을 짓던 그녀가 어린 시절의 모습 그대로 이제는 성숙한 어머니이자 오케스트라의 악장이 되었다. 오케스트라 악장은 영어로는 콘서트마스터인데 이탈리아에서는 ‘오케스트라의 어깨’라고 불린다고 한다. 왜 악장은 항상 바이올리니스트가 맡는 것인지 궁금했는데, 17세기 말 작곡가이자 바이올리니스트였던 아르칸젤로 코렐리가 오케스트라 맨 앞에 앉아 바이올린을 켜다가 ...

      한국경제 | 2024.05.28 10:53 | 구본숙

    • thumbnail
      전시의 새 지평 연 더현대 서울, '알트원' 유료 관람객 100만명 돌파

      ... ‘앤디 워홀 : 비기닝 서울’을 비롯해 포르투갈 사진작가 테레사 프레이타스의 국내 최초 전시를 유치하는가 하면, 프랑스 3대 미술관인 퐁피두센터와 손잡고 20세기 미술 거장 라울 뒤피의 국보급 작품 130여 점을 선보이고 이탈리아 나폴리 국립 고고학 박물관 소장품 120여 점으로 구성된 ‘폼페이 유물전 – 그대, 그곳에 있었다’를 여는 등 총 11번의 전시 동안 알트원을 거쳐간 작품만 1,500여 점에 이른다. 무엇보다 ...

      한국경제 | 2024.05.28 10:45 | 김수정

    • thumbnail
      오페라의 역사는 소프라노 '지존' 마리아 칼라스 이전과 이후로 나뉜다

      ... 기막히게 재현해내는 비범한 재능과 역량일 테다. 칼라스는 미국 뉴욕 태생으로 그리스 이민자 가정 출신이다. 소녀 시절 어머니의 채근으로 아테네로 가서 스페인 출신 명 교사 이달고에게 배운 것이 행운이었다. 24세 때 대타로 이탈리아 무대에 데뷔하며 대박을 친다. 28세 연상 사업가 메네기니는 그녀를 물심양면으로 도와준 인물. 본고장 텃세를 방어하고 커리어를 쌓아주었으며 나중에 남편이 된다. 툴리오 세라핀 (Tullio Serafin,1878~1968, 伊)이라는 ...

      한국경제 | 2024.05.28 10:41 | 강성곤

    • thumbnail
      더현대 서울 전시공간 '알트원' 유료 관람객 100만명 돌파

      ... '앤디 워홀: 비기닝 서울'과 포르투갈 사진작가 테레사 프레이타스의 국내 첫 전시를 유치했다. 또 프랑스 3대 미술관으로 꼽히는 파리 퐁피두센터와 손잡고 20세기 미술 거장 라울 뒤피의 국보급 작품 130여점을 선보인 데 이어 이탈리아 나폴리 국립고고학박물관 소장품 120여점으로 구성된 폼페이 유물전을 성공리에 진행했다. 모두 11차례 전시를 통해 알트원을 거쳐 간 작품은 1천500여점에 이른다. 현대백화점은 무엇보다 알트원을 통해 쇼핑 공간에 한정된 백화점을 ...

      한국경제 | 2024.05.28 10:1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