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97671-97680 / 106,87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신아조선 3만7천t급 화물선 2척 수주

      ... ㈜신아조선은 남아프리카공화국의 해운.운송전문 회사인 그라인더 로드사로 부터 3만7천t급 원유 및 화학운반선 2척을 수주했다고 3일 밝혔다. 신아조선 관계자는 "1척당 수주가격은 2천530만달러이며 오는 2004년 3월과 6월에 각각 인도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로써 신아조선은 현재 이탈리아 독일 등으로부터 모두 21척의 수주잔량을 보유하게 돼 2004년까지 작업물량을 확보하게 됐다. (통영=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ljm703@yna.co.kr

      연합뉴스 | 2001.12.03 10:11

    • [2002 월드컵] [F조] '아르헨티나 나이지리아 잉글랜드 스웨덴'

      ... 프란츠 베켄바워는 프랑스의 결승상대로 이팀을 전망했으며 이번 월드컵에서도 도박사들로부터 피파(FIFA)랭킹 1위인 프랑스보다 우승확률이 높다고 점쳐졌다. 아르헨티나의 공격핵은 "득점기계" 가브리엘 바티스투타. 축구스타들의 전장인 이탈리아 세리에A에서 10시즌 연속 두자릿수 득점을 기록한 세계최고의 골잡이다. 이 외에 아리엘 오르테가와 후안 베론,에르난 크레스포 등 세계 정상급의 공격수들이 즐비하게 버티고 있고 올해 세계청소년축구선수권대회 득점왕 하비에르 사비올라까지 ...

      한국경제 | 2001.12.03 09:28

    • [2002 월드컵] [E조] '독일 사우디 아일랜드 카메룬'

      ... 통해 새롭게 다듬어진 면보를 보여주고 있다. 예선전 최다골의 주인공인 미하엘 발락(바이엘 레버쿠젠)과 미로슬라프 클로세(카이저스라우테른),세바스티안 케흘(SC 프라이부르크) 등 신예들이 날카로운 기량을 자랑한다. 사령탑은 90년 이탈리아 월드컵 우승 주역인 루디 펠러(41)감독. 유럽예선에서 잘 나가다 잉글랜드에 1대5로 대패하면서 플레이오프로 밀렸났었다. 플레이오프에서 우크라이나를 꺾고 어렵게 본선에 합류했지만 큰 무대에 강한 만큼 16강 진출이 확실시되는 팀이다. ...

      한국경제 | 2001.12.03 09:26

    • [2002 월드컵] [D조] '한국 폴란드 미국 포르투갈'

      ... 세계청소년축구대회 3.4위전에서 당시 돌풍을 일으켰던 박종환감독의 한국팀을 2대1로 제압한 적이 있다. 미국은 스포츠 강국답게 90년대 들어 축구도 무서운 상승세를 타고 있지만 아직 세계 수준에 미치지는 못했다는 평이다. 90년 이탈리아 대회 이후 4연속 본선무대를 노크했지만 별다른 성과를 올리지 못했다. 본국에서 열린 94년 대회에서 보라 밀루티노비치 감독의 지휘아래 16강에 오른 것이 최근들어 가장 좋은 성적이다. 이번 북중미예선에서도 코스타리카와 멕시코에 밀려 ...

      한국경제 | 2001.12.03 09:25

    • [2002 월드컵] [C조] '브라질 터키 중국 코스타리카'

      ... 거듭날 것이 분명해 예선탈락을 우려하는 목소리는 나오지 않는다. 브라질이 예선에서 부진했던 것은 실력보다 대표팀 구성과 소집의 난맥상에서 비롯된 것으로 봐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중론이다. 50명이 넘는 걸출한 스타들이 스페인 이탈리아 잉글랜드 독일등 세계 4대 프로리그에서 맹활약하고 있는 데서 알 수 있듯 걸출한 선수들이 즐비하다. 월드컵이 열린 이후 한번도 본선에 빠지지 않은 유일한 나라이기도 하다. "왼발의 달인" 히바우두와 "캐넌슈터" 카를로스가 공격을 ...

      한국경제 | 2001.12.03 09:24

    • [2002 월드컵] [A조] '프랑스 세네갈 우루과이 덴마크'

      ... 두차례 차지했던 나라. 지난 60년대까지만 해도 아르헨티나 브라질 등과 어께를 나란히 했던 남미의 강호였다. 하지만 80년대 이후로는 계속되는 침체기에 빠져 남미 빅3의 자리를 파라과이에 내줬다. 이번 본선진출도 90년 이탈리아 월드컵 이후 12년만이다. 남미예선에서 5위로 밀려나는 바람에 호주와 플레이오프를 치르며 힘겹게 본선티켓을 따내는데 성공했다. 지난 90년 이탈리아 대회때 예선 E조에서 한국을 꺾었지만 홈팀 이탈리아에 0대 2로 패하며 16강 진출이 ...

      한국경제 | 2001.12.03 09:00

    • "월드컵 때까지 주가 22% 상승전망" - 부국

      ... 월드컵이 개최되는 시기에 767선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부국증권은 과거 월드컵 개최국의 개최시점을 기준으로 1년 전후의 주가지수가 다른 기간보다 상승률이 높다고 분석했다. 이 증권사 유제영 연구원은 "82년 스페인, 90년 이태리, 98년 프랑스 월드컵을 개최시점 6개월 기준으로 평균 주가 상승률은 22%를 기록했다"고 말했다. 유 연구원은 "한일 월드컵을 6개월 앞둔 현 시점에서 월드컵 개최시기까지 월드컵 평균 지수상승률을 가정할 경우 지난 29일 628.86을 ...

      한국경제 | 2001.12.03 08:45

    • 이봉주, 밀라노마라톤 4위

      '보스턴 영웅' 이봉주(31.삼성전자)가 밀라노마라톤대회에서 4위에 그쳤으나 컨디션 점검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봉주는 2일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제2회 밀라노마라톤대회 42.195㎞ 풀코스 레이스에서 2시간9분11초를 기록, 훈련 파트너인 존 나다 사야(2시간8분57초.탄자니아) 등에 이어 4위로 골인했다. 2위는 윌리 체루요트(2시간8분58초.케냐)가 차지했고 홈팬들의 응원을 등에 입은 오타비오 안드리아니(2시간9분7초.이탈리아)가 3위에 ...

      연합뉴스 | 2001.12.02 23:15

    • 中신화통신 "한.중 월드컵 16강진출 어려워"

      ... 코스타리카)이모두 비교적 약한 조에 편성됐다. 이 조는 브라질과 터키가 거의 염려할 필요가 없는 조이다"고 말했다. 신화는 "중국팀이 브라질과 만나 기적을 창조할 가능성은 미약해도 극히 미약"하며, 터키는 "유럽연맹배 우승팀을 주축으로 이탈리아와 독일 프로 축구 상위리그에서 뛰는 선수들로 구성돼 중국이 패배할 가능성이 크고 이길 가능성은 적다"고 말했다. "중국은 스피드가 강점이지만 코스타리카와 비교하면 어떠한 우세도 아마 없을 것"이라고 신화통신은 말했다. 중국이 ...

      연합뉴스 | 2001.12.02 19:14

    • [월드컵 조 추첨 각국 반응]-홍콩

      ... 됐지만 아르헨티나, 잉글랜드, 스웨덴, 나이지리아가 포진,'죽음의 조'로 평가되는 F조에 들어가지 않는 등 운이 좋은 편이라고 논평했다. 이 신문은 조 추첨 행사가 열린 부산발 기사에서 중국팀의 밀루티노비치 감독이 자신이 90년 이탈리아 올림픽에서 사령탑을 맡았던 코스타리카가 같은 조에 포함돼 있는 것에 기뻐하는 등 추첨 결과에 안도하고 있다고 전했다. 중국 관영 CCTV와 위성채널 봉황(鳳凰) TV 등도 추첨 행사가 열린 1일 저녁 이후 중국 등 주요 국가들의 추첨 ...

      연합뉴스 | 2001.12.02 15: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