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781-1790 / 2,01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형택씨, 250억 대출압력 의혹

    `이용호 게이트''를 수사중인 차정일 특별검사팀은 23일 이형택 전 예금보험공사 전무가 보험공사 재직시 산업은행에 250억원의 대출압력을 행사했다는 정황을 포착, 이씨의 금융비리를 조사중이다. 특검팀은 또 이씨가 국정원에 보물탐사 작업을 요청하고 해군에 보물발굴 사업에 대한 장비지원을 요청했다 거절당한 사실도 확인, 24일 구속된 김은성 전국정원 차장을 소환,조사키로 했다. 특검팀 관계자는 "이씨가 250억원의 S건설 회사채를 인수토록 산업은행에 ...

    연합뉴스 | 2002.01.23 00:00

  • 이형택씨 사법처리여부 '주목'

    `이용호 게이트''의 해저 보물발굴 사업에 개입한 것으로 드러난 김대중 대통령의 처조카 이형택 전 예금보험공사 전무의 형사처벌여부가 주목받고 있다. 일단 이씨가 보물선 사업에 지분을 갖고있다는 것만으로는 형사처벌이 어렵다는견해가 우세하다. 관건은 우선 이씨가 이용호씨나 오모씨 등 보물 발굴 사업자들로부터 금품을 받고 관계기관에 영향력 행사나 지원 요청을 약속하거나 실제로 했는지 여부. 이씨가 이들로부터 받은 별도의 금품이 없다면 죄가 성립되지 ...

    연합뉴스 | 2002.01.23 00:00

  • 여 "이형택씨 위증책임 물어야"

    민주당 이낙연(李洛淵) 대변인은 23일 보물선인양사업에 대한 이형택씨의 주도적 개입 및 국회 증언과 관련, "이씨가 국회 국정감사에서 왜 그렇게 터무니없는 거짓증언을 했는지 개탄스럽기 짝이 없다"며 "이런 문제에 대해서도 응분의 책임을 물어야 옳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한나라당이 이씨의 지난해 9월27일 국회 재경위 국정감사 증언에 대해 위증고발을 추진하는 것에 민주당이 반대하지 않는다는 뜻으로 받아들여져 주목된다. 이 대변인은 또 "이른바 ...

    연합뉴스 | 2002.01.23 00:00

  • 특검 "이형택씨 15%지분 계속 유지"

    차정일 특별검사는 23일 "2001년 2월 보물발굴사업자 오모씨와 이용호씨, 허옥석씨가 50%, 40%, 10%의 지분을 나눠갖기로 계약했지만 이중 오씨의 지분 50%에는 2000년 11월2일 협정서에 기재된 이형택씨의 지분 15%와 최모.양모씨의 지분 각 5%가 포함돼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이는 2000년 11월2일 지분 15%를 보장받은 이형택 전 예금보험공사 전무의 지분이 3개월 뒤 오-이-허씨간 체결된 3자 계약에서도 오씨의 ...

    연합뉴스 | 2002.01.23 00:00

  • 야 정관계 로비의혹 규명 촉구

    한나라당은 23일 이형택 전 예금보험공사 전무가 보물선사업에 참여하는 등 ''이용호 게이트'' 연루의혹이 제기된 것과 관련, 이 전 전무의 정.관계 로비 의혹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장광근(張光根) 수석부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내고 "이 전 전무가 이용호씨에게 보물선사업을 소개해준 배경과 정.관계 로비행각 여부 등이 철저히 규명돼야 한다"고 요구했다. 장 부대변인은 "특히 이용호씨가 보물선 사기극으로 주가를 조작해 마련한 150억원의 행방과 ...

    연합뉴스 | 2002.01.23 00:00

  • 역술인 '이씨에 보물사업 권유' 주장

    진도 보물 발굴사업에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의 처조카 이형택씨가 개입한 것으로 드러난 가운데 한 역술인이 이씨에게 이 사업을 소개했다고 주장해 눈길을 끌고 있다. 자칭 `천기도선사(天氣道禪士)''라는 역술인 김모(59)씨는 자신의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보물발굴 원사업자인 최모씨가 사업이 곤경에 처하자 평소 알고 있던 이씨에게 부탁해 달라고 했다"면서 "또다른 발굴사업자인 오모씨에게 발굴현장 바다속 지도를 그려오게 한 뒤 이씨에게 보여주고 설득해 ...

    연합뉴스 | 2002.01.23 00:00

  • 청와대 `비자금 관리설' 일축

    청와대가 23일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의 처조카이형택(李亨澤)씨 문제를 김 대통령과 연결지으려는 정치권과 일부 언론의 시도를강력히 차단하고 나섰다. 오홍근(吳弘根)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이례적으로 이형택씨 문제에 대한 논평을 내고 "대통령의 친인척이라고 해서 대통령과 관련지으려는일부의 시도는 적절치 않다"고 못박았다. 특히 오 대변인은 "일부에서 이씨가 (김 대통령의) 비자금을 관리한 것처럼 주장하고 기정사실화하려 하고 있고, ...

    연합뉴스 | 2002.01.23 00:00

  • [차정일 특검 일문일답]

    ''이용호 게이트''를 수사중인 차정일(車正一) 특별검사팀은 23일 "보물발굴 사업자 오씨 등 3명을 조사했지만 이형택씨에 대해 아직은 뚜렷한 혐의점이 드러나지 않았다"며 "오늘 내일중 부를 가능성은 적다"고 밝혔다. 차 특검은 "오씨에 대한 조사결과 2000년 11월 매장물 발굴협정서에 기재된 이형택씨의 15% 지분은 3개월 뒤 2차 계약때도 그대로 유지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이형택씨 지분계약 관련 수사는 어떻게 ...

    연합뉴스 | 2002.01.23 00:00

  • 야 '보물선 의혹' 공세 강화

    한나라당은 23일 이형택(李亨澤) 전 예금보험공사 전무의 진도 앞바다 보물선 발굴사업 개입사건을 `희대의 권력비리''로 규정, 공세를 강화했다. 한나라당은 특히 이 전 전무에 대한 검찰의 무혐의 처분이 대통령 인척에 대한`봐주기 수사''의 결과였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특검에 사건의 실체와 배후몸통을성역없이 규명할 것을 촉구했다. 장광근(張光根) 수석부대변인은 성명을 내고 "검찰은 계좌추적을 했다고 주장하지만 실제로는 하지 않았다는 얘기가 흘러나오고 ...

    연합뉴스 | 2002.01.23 00:00

  • 청와대 "대통령 비자금 없다"

    오홍근(吳弘根) 청와대 대변인은 23일 일부 언론에서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의 처조카인 이형택(李亨澤)씨가 김 대통령의 비자금을 관리한 것처럼 보도하고 있는데 대해 "김 대통령의 비자금은 없다"고 말했다. 오 대변인은 이날 오전 브리핑을 통해 "대통령의 친인척이라고 해서 대통령과 관련지으려는 일부의 시도는 적절치 않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특히 오 대변인은 "일부에서 이씨가 (김 대통령의) 비자금을 관리한 것처럼 주장하고 기정사실화하려 하고 ...

    연합뉴스 | 2002.01.2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