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831-1840 / 2,04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보물발굴사업 실체 드러날까]

      이형택 전 예금보험공사 전무가 관여하고 일정지분의 수익까지 보장받은 것으로 드러난 보물발굴 사업에는 이용호씨와 이 전 전무뿐 아니라 김형윤 전 국가정보원 경제단장 등 다양한 인물이 등장한다. 이용호 게이트의 핵심으로 삼애인더스 주가조작에 이용된 보물발굴사업은 원래일제강점기에 전남 진도 앞바다 등지에 묻힌 보물을 발굴하기 위해 90년대 중반부터 추진됐다. 이 중 삼애인더스 가 가장 먼저 발굴에 나선 것은 1945년 일제 패망 직전 한 일본군 ...

      연합뉴스 | 2002.01.22 00:00

    • 보물발굴 수익분배 3자 별도계약

      ''이용호 게이트''를 수사중인 차정일 특별검사팀은 22일 이용호씨가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의 처조카인 이형택 전 예금보험공사 전무의 소개로 보물발굴 사업자인 오모씨를 만난 이후인 2001년 2월 국가 몫과세금 20%를 제외한 보물발굴사업 수익을 오씨 50%, 이씨 40%, 허옥석씨 10%로 나눠갖기로 별도 계약한 사실을 확인했다. 이에따라 특검팀은 이 전 전무가 2000년 11월2일 오씨 등 3명과 맺은 ''매장물발굴 협정서''가 3개월만에 이-오-허씨간 ...

      연합뉴스 | 2002.01.22 00:00

    • 여 '게이트 파문' 연타에 곤혹

      민주당은 22일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의 처조카인 이형택(李亨澤)씨가 보물선 발굴사업과 관련, 수익의 15%를 받기로 약정한 사실이 드러난 데 대해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단호한 입장을 취했다. 그러나 새해 벽두부터 ''윤태식 게이트''와 관련, 청와대 고위관계자 연루설이 불거진 데 이어 신승남(愼承男) 검찰총장의 사퇴 파문이 채 가라앉기도 전에 불길이 보물선사건으로 옮겨붙는 등 연이은 의혹사건에 곤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대선후보 ...

      연합뉴스 | 2002.01.22 00:00

    • 야 수사팀문책 특검제 요구

      한나라당은 22일 이형택씨의 보물선사업 개입이 드러난 데 대해 이용호씨 사건 검찰수사팀에 대한 책임규명과 각종 권력형비리의혹에 대한 특검제 도입을 촉구했다. 민주당도 이날 성역없는 철저한 수사와 그 결과에 상응하는 조치를 촉구했다. 한나라당 장광근(張光根) 수석부대변인은 이날 성명에서 "이용호 게이트의 핵심인 보물선사업은 국가정보원과 대통령 처조카 등이 얽혀 벌인 권력형 비리사건이라는 의혹이 더욱 짙어지고 있다"면서 "이제 이용호 게이트 수사의 ...

      연합뉴스 | 2002.01.22 00:00

    • 차정일 특검 일문일답

      ''이용호 게이트''를 수사중인 차정일(車正一) 특별검사팀은 22일 "공증서류만으로는 이형택씨 사법처리가 곤란하다"며 "보물선 최초사업자인 오모, 최모씨를 오늘 오전중에 불러 조사하고 이씨도 이른 시일내에 부를 것"이라고 밝혔다. 차 특검은 또 신승환씨와 접촉했던 검사들에 대한 서면질의서와 관련, "오늘중으로 답변서를 모두 제출받아 내일까지 검토작업을 끝낼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은 차 특검과의 일문일답. --이형택씨 언제 소환하나. ▲진행상황 ...

      연합뉴스 | 2002.01.22 00:00

    • 작년 대검수사 또 부실논란

      김대중 대통령의 처조카인 이형택 전 예금보험공사 전무가 이용호씨의 주가조작 소재로 활용된 보물발굴 사업에 깊숙이 개입한 것으로 드러나는 등 ''이용호케이트''의 ''몸통''으로 떠오르자 지난해 검찰수사가 또다시 구설수에 올랐다. 이전 전무는 작년 9월 대검 수사 초기부터 이씨의 보물발굴 사업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는 의혹을 받아왔지만 검찰은 "이렇다할 범죄혐의가 포착된 것이 없다"며 소환을 미뤄왔다. 이 전 전무가 이씨와 보물발굴 사업자를 연결시켜줬다는 ...

      연합뉴스 | 2002.01.22 00:00

    • `보물발굴' 수익분배 3자 별도계약

      `이용호 게이트''를 수사중인 차정일 특별검사팀은 22일 이용호씨가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의 처조카인 이형택 전 예금보험공사 전무의 소개로 보물발굴 사업자인 오모씨를 만난 이후인 지난 2001년 2월 보물발굴사업 수익을 오씨 50%, 이씨 40%, 허옥석씨 10%로 나눠갖기로 별도 계약한 사실을 확인했다. 이에따라 특검팀은 이 전 전무가 2000년 11월2일 오씨 등 3명과 맺은 `매장물발굴 협정서''가 1년뒤 이-오-허씨간 3자 계약으로 전환된 ...

      연합뉴스 | 2002.01.22 00:00

    • 자민련 보물선 재수사 촉구

      자민련 정진석(鄭鎭碩) 대변인은 22일 이형택씨의 보물선 사업 개입의혹에 논평을 내고 "검찰 수사가 특검팀에 의해 자꾸 뒤집히는 나쁜 선례를 없애기 위해서도 당시 수사팀에 대한 문책이 불가피하다"며 "국가정보원 개입의혹도 제기되고 있으므로, 이번 기회에 이형택씨 정.관계 로비의혹에 대한 전면 재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 대변인은 "당시 수사팀의 진상규명 실패가 대통령 처조카라는 이씨의 특수한 신분 때문은 아닌지 의문을 제기하지 않을 ...

      연합뉴스 | 2002.01.22 00:00

    • 이형택 前예보전무 곧 소환 .. 보물선사업 수익 보장받은 문건 공개

      G&G그룹 회장 이용호씨에게 보물선 인양사업을 소개시켜준 이형택 전 예금보험공사 전무가 보물선 사업수익의 15%를 받기로 약정한 문건이 공개됐다. SBS는 21일 이 전 전무가 지난 2000년 11월 허옥석씨를 통해 이용호씨를 보물선사업자 오씨에게 소개하기 전에 서울시내 모 법률사무소에서 오씨, 양모, 최모씨 등 3명과 함께 이같이 체결했다며 그 증거로 협정서 사본을 제시했다.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의 조카인 이 전 전무는 그간 검찰 수사와 ...

      한국경제 | 2002.01.21 22:26

    • "이형택씨 보물선수익 15% 갖기로"

      G&G그룹 회장 이용호씨에게 보물선 인양사업을소개시켜준 이형택 전 예금보험공사 전무가 보물선 사업자 오모씨 등으로부터 사업수익의 15%를 받기로 약정한 문건이 공개돼 파문이 예상된다. SBS는 21일 이 전 전무가 지난 2000년 11월 허옥석씨를 통해 이용호씨를 보물선사업자 오씨에게 소개하기전인 같은달 2일 서울시내 모 법률사무소에서 보물선 사업수익의 15%를 배분받기로 하고 매장물 발굴협정서를 오씨, 양모, 최모씨 등 3명과함께 체결했다고 보도하면서 ...

      연합뉴스 | 2002.01.2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