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01091-501100 / 502,70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 인사...금융결제원/전국투자금융협회/한양투금 <<<

      기획실장 박 국 로 총무부장 조 성 묵 안양지부장 박 태 영 경제연구소 행정실장 최 용 하 기획부/업무부차장 최 원 석 경제연구소 행정실과장 윤 명 동 경제연구소 연수실장 한 상 헌

      한국경제 | 1989.12.31 00:00

    • >>> 인사...기아 / 신호그룹 <<<

      기 아 그 룹 기아산업 * 대표이상 부사장 이 범 창 조 래 승 * 부사장 서 순 화 이 기 호 * 전 무 조 규 호 이 수 장 * 상 무 허 근 무 석 성 길 아세아자동차 * 대표이사 부사장 정 문 창 * 상 무 김 원 종 기아정기 * 대표이사 부사장 박 문 규 * 전 무 김 영 환 * 상 무 권 년 부 조 병 우 대한중기 * 대표이사 부사장 이 웅 구 아신창업투자금융 * 상 무 유 범 준 신 호 그 룹 * 그...

      한국경제 | 1989.12.31 00:00

    • >>> 인사...부산MBC <<<

      편성국장 정 병 웅 보도국장직대 이 상 호 이사대우사사편찬위원장 이 우 현 회사발전위원회위원장 유 판 수 기술국장 김 수 화 사옥건설본부장 김 두 연 심의실TV심의담당부국장 김 형 호

      한국경제 | 1989.12.31 00:00

    • "성실 증언 안하면 중대시련 직면"...평민 전씨 국회증언에 논평

      ... 논란이 제기되는등 엄숙한 분위기속에서도 진통. *** 10시20분 이양우변호사와 함꼐 청문회장 입장 *** 상오 10시8분께 5공및 광주특위 연석회의 형식의 청문회가 열린뒤 첫번째 사회를 보게된 황명수5공특위위원장의 간단한 인사말등이 있은뒤 2층 국무 위원대기실에서 기다리고 있던 전전대통령은 10시20분 5공특위 전문위원의 안내로 이양우변호사와 함께 청문회장에 입장. 짙은회색 옷차람에 안경을 쓴 전씨는 그동안 백담사의 은둔생활동안 수도생활을 했기 때문인지 ...

      한국경제 | 1989.12.31 00:00

    • < 전씨증언 스케치 > 의사진행발언 싸고 한동안 소란

      ... 40분만인 상오 11시 친인척비리에 대한 증언도중 야당의원들이 부실답변 이라고 주장하는 바람에 정회사태를 빚기도 했다. 양특위는 정회 25분만인 11시25분 재개돼 전씨의 증언을 계속 청취했다. 이날 전씨는 본 증언에 앞서 인사말 형식으로 "지난해 11월 서울을 떠나 산사에서 참회의 길을 걸어온 본인이 다시 국회에 나와 어두운 기억과 아물어가는 상처를 일깨우는 말을 하게된데 대해 뉘우취지 않을수 없다"고 사과하고 "이 모두가 저로인해 초래된 업보라고 인식하며 ...

      한국경제 | 1989.12.31 00:00

    • >>> 한경 신년사 (1일)...모든 것은 정치에 달렸다 <<<

      ... 그러나 아직도 희망은 남아 있다. 서로가 만족하지 못하면서도 서로가 양보를 한 12.15의 청와대 "대계협" 으로 5공청산의 난사는 연말로 일단 매듭지어졌다. 더러는 불만이 있겠지만 이젠 앞을 보고 나아가야 한다. 모든 지도층인사들이 당장의 인기가 아니라 욕먹을 각오로 옳은일에 신명을 바쳐야 한다. 무엇보다 산업평화의 정착부터 모든 정치세력이 합심해야 한다. 역사는 길지만 인생은 짧다. 20세기도 10년밖엔 남지 않았다. 좋은 일하기에는 충분치 않은 ...

      한국경제 | 1989.12.31 00:00

    • 전대통령 국회의사당 도착...교문리지나 워커힐따라 서울들어서

      증언에 앞선 인사말 한때 대통령을 지낸 제가 새아침의 여망속에서 희망과 기쁨을 주지 못하고 지난날의 어두웠던 기억과 암울한 상처를 일깨우게 된 것이 제 스스로에서 비롯된 것을 생각할 때 새삼 부덕을 뉘우치지 않을 수 없다. 3권분립 대통령 중심제하에서 세계 어느나라에도 없는 전직 대통령의 국회 증언이라는 오점을 현정사에 남기게 된 것은 저의 씻을 수 없는 또하나의 과오라 생각한다. 지금 이 시점에 완벽하고 책임있는 증언을 할수 없게된 ...

      한국경제 | 1989.12.31 00:00

    • 민정당, 소속의원 전원 동원 전씨 영접

      이날 청문회가 시작되자 황위원장은 마치 재판장이 피고를 꾸짖듯하는 내용 의 인사말을 해 눈길. 황위원장은 "어두웠던 한시대를 마감하고 희망찬 민주시대를 열기 위한 역사의 장"이라고 이날 청문회를 규정한뒤 "폭압과 비리로 얼룩진 5공의 실체 가 국민에게 밝혀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 *** 장석화의원 의사진행발언으로 잠시 논란 *** 황위원장은 "정의로운 사회구현이라는 허울좋은 미명아래 자행된 탈법들과 부도덕 부패가 되풀이되서는 안된다"면서 ...

      한국경제 | 1989.12.31 00:00

    • < 전씨증언 스케치 > 홍천 - 춘천 - 경춘도로 거쳐 상경

      ... 하달, 창당 총재인 전전대통령에 대한 예우를 충분히 갖출 것을 당부. 정부총무는 "전전대통령이 정문에 도착하면 정문밖이나 2층으로 올라가는 엘리베이터 그리고 전전대통령이 머물 2층 국무위원실로 의원들이 자유롭게 찾아가 인사를 하기를 바란다"고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를 부탁하면서 소속의원 전원이 가급적 국회를 떠나지 말고 청문회 장소나 전대통령 주변에 머물러 주기를 거듭 당부. 평민당은 이날 상오 서교호텔에서 김대중총재 주재로 김원기총무, 김태식 ...

      한국경제 | 1989.12.31 00:00

    • 전전대통령 상경차량, 올림픽대교로 국회 직행

      ... 이날 의사당앞 현관에는 내외신기자 수십여명이 전씨가 도착하는 모습을 취재하기 위해 열띤 경쟁을 벌였는데 국회경비대소속 경비원들이 취재원들의 접근을 봉쇄하는등 유례없이 삼엄한 경비. 박총장의 안내를 받으며 1층 현관 로비에 들어서 전씨는 로비에서 1층 엘리베이터입구까지 양편으로 늘어선 민정당소속의원들과 악수를 하며 인사. 전씨는 이어 미리 대기시켜놓은 의원용 엘리베이터에 유학성/채문식 민정당 고문과 박사무총장등과 함께 타고 2층으로 직행.

      한국경제 | 1989.12.3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