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7381-47390 / 48,94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기아 파문] 치열한 공방 .. 국회 재경위 정책질의

      국회 재정경제위원회는 24일 강경식 부총리겸 재경원장관으로부터 기아그룹 부도유예경위와 대책을 보고받고 정책질의를 벌였다. 여야의원들은 특히 기아사태의 원인과 책임소재, 처리방향을 놓고 열띤 공방을 벌였다. 신한국당 박명환 ... 전문화돼야 국민기업으로서 가치가 있다"고 말했다. 이상수의원은 "정부가 뒷짐만 지고 있는 것은 기아를 제3자에 인수시키려는 계획을 갖고 있다는 소문이 있다"고 음모설을 제기하고 3자인수추진에 강한 거부감을 표시했다. 강부총리는 ...

      한국경제 | 1997.07.24 00:00

    • [기아 파문] 기아그룹-채권단 "자구계획 내용에 시각차"

      ... 남겨놓고서야 기아자동차의 건전한 생존이 불가능하다는 이유에서다. 더욱이 기아특수강을 매각하겠다고 하지만 기아특수강을 인수하겠다고 나설 곳은 아무데도 없어 아시아자동차를 기아특수강과 묶어 팔아야 한다는게 은행측의 입장이다. 아시아자동차는 ... 기아특수강을 묶어 보자는 것이다. 또한 기아그룹이 기산과 6개의 기산계열사를 계열분리하겠다고 하지만 이는 공정거래위원회의 승인을 얻어야 하는 복잡한 절차가 남아 있어 이 또한 은행이 의구심을 갖는 부분이다. 은행측은 계열분리가 ...

      한국경제 | 1997.07.22 00:00

    • [기아 파문] (일문일답) 강만수 <실무대책위원장>

      기아관련 실무대책위원장인 강만수 재정경제원차관은 19일 첫회의를 마치고 "기아사태로 인해 대외신인도에 문제가 발생하거나 국내금융시장 교란시에는 즉각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다음은 일문일답. -정부가 나서게 된 이유는. ... -인도네시아 국민차등 해외사업을 정부가 보증할 계획은. "할수도 있지만 주거래은행이 있고 그걸로 충분하다" -제3자 인수문제는. "거론되지 않았다. 채권금융기관들이 결정할 문제다. 부도유예협약에 3자인수가 가능하도록 돼있어서 그러는 ...

      한국경제 | 1997.07.21 00:00

    • [기아 파문] 사태 조기 수습 .. 정부 '기아 대책' 배경/의미

      정부는 19일 강남수 재정경제원차관 주재로 ''기아관련 실무대책위원회'' 1차 회의를 열어 기아 협력업체에 대한 신용보증기관의 특례보증금액을 기간제한 없이 1조원을 추가지원하고 업체별 한도로 종전 1억원에서 2억원까지 확대 ... 전혀 다른 케이스"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19일 관계부처 차관회의를 통해 정부가 내놓은 기아 대책은 3자 인수등 기아의 장래와 운명에 대한 대책이라기 보다는 당장의 파장을 극소화하는 부도방지대책으로서의 성격을 띤다고 하겠다. ...

      한국경제 | 1997.07.21 00:00

    • [지방면톱] 아시아자동차 살리기 시민운동 확산..광주/경기

      ... 단체들은 21일 YMCA에서 모임을 갖고 "아시아자동차 부도유예관련 지역경제 회생대책 및 아시아돕기 운동을 위한 대책위원회"를 구성, 아시아자동차 살리기운동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또 민노총 광주.전남지역본부도 이날 민노총지부 사무실에서 ... 적극적인 지원 촉구와 더불어 국민기금 모금을 위한 통장개설 기아살리기캠페인 국민기업에 대한 토론회개최 제3자인수 방지를 위한 국민여론 형성 등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7월 22일자).

      한국경제 | 1997.07.21 00:00

    • [사설] (22일자) 북대하로 쏠리는 눈길들

      ... 총서기를 정점으로 하는 현재의 중국 공산당 지도부는 올가을에 5년 임기가 끝나며 아울러 당에서는 유화청 정치국 상무위원, 정부에서는 내년 3월 물러나는 이붕 총리의 후임을 각각 뽑아야 한다. 지금까지는 이붕총리 후임으로 주용기 부총리가 ... 부총리가 지난 3월초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에서 제시한 국유기업개혁안은 책임경영도입 주시괴사전환 외국자본의 인수합병 등이다. 이같은 변화에 적응하지 못할 경우 파산할 수밖에 없으며 적자투성이인 국유기업이 문을 닫으면 엄청난 ...

      한국경제 | 1997.07.21 00:00

    • [기아 파문] '기산'만 떼어낼수 있다면...

      ... 기아자동차의 경영권 방어차원에서 기산의 보유주식을 기아자동차 직원들의 우리사주로 전환하는 것이 대안이 될 수 있으나 주식인수에 필요한 자금조달여부가 관건이라고 덧붙였다. 그렇지만 이같은 공정위의 입장은 지난 5월 한국프랜지공업과 기산이 ... 넘어 계열분리 요건 50%미만을 충족 시키지 못했다는 것이 이유가 됐다. 공정위는 기산의 경우에도 기아경영발전위원회가 보유하고 있던 기산 지분 12.84%를 기아자동차 직원들의 개인관리로 전환했더라고 자금출처가 동일 하며 임원겸임 ...

      한국경제 | 1997.07.18 00:00

    • [금융면톱] 종금사, 기아대책위 구성 .. 8개사 사장단회의

      동양종금 신한종금등 서울 소재 8개 전환 종합금융사 대표들은 18일 종금협회회의실에서 긴급모임을 갖고 조만간 기아사태와 관련한 대책위원회를 구성, 기아그룹이 정상화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하기로 했다. 모임에 참석한 종금사 사장은 "기아그룹이 정상화되는데는 3자인수든 공개매각이든 방식이 중요한게 아니라며 빠른시일내 정상화될수 있도록 협조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종금협회내에 설치될 대책위원회는 기업들의 자금애로를 청취, 종금업계가 효율적으로 ...

      한국경제 | 1997.07.18 00:00

    • [산업면톱] 기아, 자구노력 박차..김회장 "재기 다짐" 서신

      ... 이날 대표자 회의를 열어 회사 살리기에 앞장 설 것을 결의했다. 이날 총회에서 참석자들은 "기아의 공중분해나 제 3자 인수는 있을 수 없는 일이며 우리 손으로 회사를 반드시 살려내겠다"고 다짐하고 이에 대한 실천방안으로 상여금 및 휴가 반납문제 등을 논의키로 했다. 이에앞서 17일 기아그룹 계열사 노조대표들은 그룹 경영진과 노사공동 대책위원회를 열어 상여금 무기한 연기와 휴가반납 등을 결의했다. .지난 상반기 그룹 공채를 통해 선발된 기아그룹 신입사원 84명은 ...

      한국경제 | 1997.07.18 00:00

    • [1면톱] 기업퇴출제 전면 정비 .. '또 다른 기아' 안나오게

      ... 경영의 분리를 전제로 지주회사를 허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17일 재정경제원에 따르면 법정관리제도 기업인수합병(M&A)등을 포함한 기업퇴출제도및 기업소유구조와 관련된 종합대책을 연말까지 세우기로 하고 한국개발연구원(KDI)과 ... 이와관련, 정부는 법정관리제도가 그동안 법원의 전문성부족등으로 제역할 을 하지 못했다고 보고 전문가들로 법정관리위원회를 별도로 구성, 이 위원회에서 법정관리 여부등을 맡도록 하는 방안을 강구중이다. 또 기업들의 외형위주 경영을 ...

      한국경제 | 1997.07.1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