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121251-121260 / 168,73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초일류에 도전하는 중기] 목표는 세계 1위…혁신없이 도약없다

      ... 상황에서라도 자신있게 도전하고 경쟁한다. 젊은 정신은 참신한 아이디어를 제안한 인재를 최대한 우대해준다. 직급이 낮다고 그 사람의 제안을 묵살해 버리지는 않는다. 둘째 CEO는 변신을 잘 할 수 있어야 한다. 이제부터는 기업간 인수합병(M&A)이 쉼없이 이뤄진다. 때로는 적과 동침하고,때로는 적과 의기양양하게 경쟁하는 것이야말로 이 시대의 CEO들이 추구해야 하는 행동이다. 정보기술(IT)을 활용하지 못하는 사장은 결코 우량기업으로 도약할 수 없다는 점을 명심하자. ...

      한국경제 | 2004.03.08 00:00

    • 주가 약세 전환..SK 급락

      ... SK텔레콤,한국전력,국민은행은 소폭 상승중이다. 한편 우리금융은 새로운 CEO 선임에 따른 기대감이 작용하며 4% 가까이 오르고 있다.반면 메릴린치의 투자의견 하향 조정이 나온 SK는 9% 남짓 하락중이다. 코스닥에서는 워커힐 지분 인수시 긍정적 효과가 기대된다는 평가에 힘입어 10% 가까이 오르고 있으며 CJ엔터테인먼트도 큰 폭으로 오르고 있다. 한편 네오위즈를 제외한 NHN,다음,옥션 등 인터넷 대표주들은 약세를 보이고 있다. 한경닷컴 장원준 기자 c...

      한국경제 | 2004.03.08 00:00 | ch100sa

    • 중기청, 5개 '특수목적 투자펀드' 운용 어떻게…

      ... 바탕으로 대기업에 납품할 기회를 얻도록 하자는 것이다. 부품소재를 생산하는 이노비즈(INNO-BIZ·기술혁신기업),대기업이 이전해준 기술을 사업화하는 기업,산업재산권을 사업화해 대기업에 납품하려는 업체가 투자 대상이다. ◆인수합병(M&A)펀드=미등록 비상장기업도 펀드 투자를 활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결성된 펀드다. "비공개 소규모기업도 기술을 사줄 기업만 나타나면 이 펀드를 활용할 수 있다"고 중기청 관계자는 설명했다. 투자방법은 투자조합이 인수대상 ...

      한국경제 | 2004.03.08 00:00

    • 현대증권,파라다이스..시장수익률 유지

      8일 현대증권 한승호 연구원은 파라다이스에 대해 워커힐호텔 지분 인수시 펀더멘털 개선 효과가 기대돼 주가에 긍정적이라고 판단했다. 최근 주가 하락으로 단기 밸류에이션 매력도도 높아진 상황이라고 지적. 다만 지분인수 과정상의 불확실성을 감안해 시장수익률 의견을 유지한다고 밝혔다.아직 주당순익을 상향 조정할 근거도 찾기 어렵다고 언급. 한경닷컴 김희수 기자 hskim@hankyung.com

      한국경제 | 2004.03.08 00:00 | hskim

    • 증권.투신 M&A시장 '황영기 효과'

      증권·투신업계에 인수합병(M&A)바람이 몰아칠 전망이다. 굵직한 대형사들이 급매물로 나와 있는데다 우리금융 국민은행 등 '절대강자'들이 잇따라 인수의사를 내비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증권·투신사의 CEO(최고경영자)를 두루 거친 황영기 우리금융 회장(내정)이 '증권투신 부문 강화' 의사를 밝힘에 따라 증권업계 M&A는 한층 가속화될 것으로 보인다. 이같은 기대감을 반영,8일 종합주가지수 약세에도 불구하고 우리·대우·LG투자증권 등 M&A대상 ...

      한국경제 | 2004.03.08 00:00

    • 녹십자상아 대주주들, 보유지분 외국인에 잇따라 처분

      ... 지난 5일에도 녹십자상아 주식 14만주(2.91%)를 같은 방식으로 외국인에게 넘겼다. 이로써 녹십자의 지분율은 58.9%로 낮아졌다. 녹십자 관계자는 "미국 바이오벤처기업인 사이토랩과 투자회사인 네온 등 외국 기업이 지분을 인수했다"며 "이들 회사가 녹십자상아의 안정성과 기업가치를 긍정적으로 평가해 전략적 제휴 차원에서 지분매각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단기 시세차익을 노린 투자목적이 아니기 때문에 당장 매물화될 가능성은 낮다"며 "경영권을 ...

      한국경제 | 2004.03.08 00:00

    • [사설] (8일자) 대학설립 규제 바람직한가

      ... 10배 이상 늘었으니 교육부가 그런 판단을 내리는 것도 무리가 아니다. 그러나 다른 한편으로 생각하면 이 모든 것이 진입 측면의 문제라고만 하기도 어렵다. 대학의 퇴로가 봉쇄됐던 탓도 크기 때문이다.대학도 자유롭게 구조조정이나 인수ㆍ합병이 가능했다고 한다면 사정이 달라질 수도 있었다고 본다. 문제는 그러고 싶어도 그럴 수가 없었다는 것이다.현재의 법과 제도 때문이다.법인이 스스로 퇴출할 경우 오히려 불이익을 받을 수도 있는 것이 지금의 사립학교법이다. 늦게나마 ...

      한국경제 | 2004.03.07 00:00

    • "우리금융 회장·행장 겸임 바람직" ‥ 황영기씨 회장에

      ... 선임될 예정이다. 황 내정자는 기자회견에서 "개인적으로 지주회사 회장이 우리은행장을 겸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금융의 발전을 위해선 비은행부문을 성장시키는 것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며 "인수합병(M&A)을 통해 비은행부문을 강화하겠다"고 밝혀 금융권에 대대적인 변화를 일으킬 것임을 예고했다. 이에 앞서 정부는 공석인 중소기업은행장으로 강 부원장을 내정했다고 지난 6일 발표했다. 하영춘 기자 hayoung@han...

      한국경제 | 2004.03.07 00:00

    • SK(주) 그린메일 논란

      ... 조건이 충족된다면 소버린 보유 지분을 자사주로 매입할 수 있다"고 밝혔다. SK는 이에 대해 "경영권 장악 의도가 명백해졌다"며 강력 반발했다. SK는 "소버린이 추천한 이사 후보들이 SK㈜의 CEO 교체 의사를 분명히 한 것은 적대적 인수합병(M&A) 의도를 명백히 드러낸 것"이라고 지적했다. SK는 특히 "SK텔레콤 지분 매각 입장과 소버린 보유 지분의 자사주 매입 방안 등을 거론한 것은 소버린이 SK㈜ 이사회 장악 후 에너지ㆍ화학과 정보통신을 근간으로 한 SK그룹의 ...

      한국경제 | 2004.03.07 00:00

    • '제2의 SK사태' 우려 ‥ 증시 외국인 BUY 내국인 BYE

      ... 경고한다. 최근 급부상하는 브릭스(BRICsㆍ브라질 러시아 인도 중국)펀드도 향후 주가상승률이 떨어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것. 특히 SK㈜ 사태에서 나타났듯이 우량주식에 대한 외국인 매집현상으로 적대적 M&A(기업인수합병) 위협에 직면하는 상황이 벌어질 수 있다는 우려감도 높아지고 있다. ◆ 주식수요 기반 확충이 대안 개인들의 해외투자 쏠림현상을 해소하기 위한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우재룡 사장은 "기업연금을 도입하고 ...

      한국경제 | 2004.03.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