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61-70 / 168,36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내수 식고 수출기지 매력 줄자…脫중국 더 빨라졌다

      ... 성장이 더욱 둔화할 것이라는 우려도 제기된다. 관세 인상에 달라진 ‘중국산’ 셈법 16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스텔란티스는 지난해 10월 중국 전기차 기업 리프모터 지분 21%를 15억유로(약 2조2200억원)에 인수했다. 다른 기업에 비해 상대적으로 늦은 전기차 전환, 중국 시장에서의 미미한 존재감을 단숨에 뒤집기 위한 결정이었다. 이와 함께 리프모터 자동차를 중국 밖에서 판매할 수 있는 독점적 권한도 확보했다. 스텔란티스의 결정은 8개월 만에 ...

      한국경제 | 2024.06.16 18:32 | 김인엽

    • thumbnail
      '달리는 코끼리' 올라탄 현대차…"인도 국민기업 될 것"

      ... IPO를 통해 2억달러를 조달했고, 현재 시총 483억달러 기업이 됐다. 현대차는 이보다 늦은 1998년 인도에서 첫 모델을 생산했다. 첸나이에 제1·2공장을 뒀고, 지난해 제너럴모터스(GM)로부터 탈레가온 공장을 인수했다. 중부 아난타푸르에는 기아 공장도 있다. 내년 하반기 푸네 공장이 완공되면 현대차는 첸나이 공장(82만4000대)과 함께 100만 대 생산체제를 구축하게 된다. 기아까지 합한 현대차그룹의 인도 생산 능력은 150만 대로 확대된다. ...

      한국경제 | 2024.06.16 18:30 | 신정은/차준호/맹진규

    • thumbnail
      사상 최대 '4조 잭팟'…현대차, '달리는 코끼리' 올라탄다

      ... IPO를 통해 2억달러를 조달했고, 현재 시총 483억달러 기업이 됐다. 현대차는 이보다 늦은 1998년 인도에서 첫 모델을 생산했다. 첸나이에 제1·2공장을 뒀고, 지난해 제너럴모터스(GM)로부터 탈레가온 공장을 인수했다. 중부 아난타푸르에는 기아 공장도 있다. 내년 하반기 푸네 공장이 완공되면 현대차는 첸나이 공장(82만4000대)과 함께 100만 대 생산체제를 구축하게 된다. 기아까지 합한 현대차그룹의 인도 생산 능력은 150만 대로 확대된다. ...

      한국경제 | 2024.06.16 18:30 | 신정은/차준호/맹진규

    • thumbnail
      라벨 용지 세계 1위…"종이용기 신사업 개척"

      ... 밀키트 용기로도 사용된다. 한 대표는 “냉동만두 포장재 등 다양한 제품 개발을 위해 대형 식품사들과 손잡고 연구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한솔제지는 2년 전 식품포장용기 제조업체 성우엔비테크(현 한솔에코패키징)를 인수했다. 업체 추가 인수로 관련 영역을 더 개척할 계획이다. 한 대표는 “전 세계가 플라스틱 제로 사회로 가려고 하는데 결국 대체할 수 있는 소재는 종이밖에 없다”며 “더디더라도 관련 분야로의 확장을 ...

      한국경제 | 2024.06.16 18:22 | 최형창

    • 은행, AI 스타트업 인수 쉬워진다

      금융당국이 ‘금산분리’(금융과 산업자본 분리)를 이유로 제한해온 은행의 인공지능(AI) 기업 인수를 점진적으로 허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16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지난달부터 은행권 실무자들과 연이어 간담회를 열고 금산분리 규제에 관한 업계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 현행 은행법은 금산분리 원칙에 따라 은행이 비금융회사 지분에 15% 이상 출자할 수 없도록 하고 있다. 출자 업종 범위도 제한해 은행 업무와 직접 관련이 ...

      한국경제 | 2024.06.16 18:19 | 최한종

    • 수첩 매출 역주행…LP 판매, CD 제쳐

      ... 2023년 매출도 전년보다 늘어난 것으로 추산된다. 1997년 이탈리아에서 출범한 이 수첩 회사는 2000년대 이후 스마트폰 등이 들어서며 차츰 설 자리를 잃어가는 듯했다. 하지만 2017년 벨기에 자동차 유통 업체 디테른에 인수된 직후 사업 전략을 개편하면서 부활 계기를 맞았다. 몰스킨은 개당 2만~4만원에 달하는 고가 전략을 앞세워 ‘프리미엄 이미지’를 각인시켰다. 자체 브랜드를 부착한 필기구와 가방 등을 내놓으며 매출을 끌어올렸다. 또 스타벅스와 ...

      한국경제 | 2024.06.16 18:12 | 김익환

    • thumbnail
      "AI 열풍에 전기수요 폭증"…변압기업체 '거침없는 질주'

      ... 제룡전기도 2021년부터 매년 두 배씩 성장하고 있다. 매출이 2021년 487억원에서 2022년 860억원, 2023년 1839억원으로 증가했다. 주가는 3개월 동안 2만원대에서 6만원으로 올랐다. 변압기 기업은 쏟아지는 주문에 대응하기 바쁘다. LS일렉트릭은 지난달 변압기에 1400억원을 투자했다. 중소 변압기 기업 KOC전기의 지분 51%를 600억원에 인수하고, 부산 사업장 생산능력을 2배 키우는 데 800억원을 투자했다. 배정철/김익환 기자

      한국경제 | 2024.06.16 18:12 | 배정철/김익환

    • [사설] 인도 최대 IPO 추진…글로벌 현대자동차의 힘

      ... 있다. 14억 인구의 약 68%가 15~64세의 경제활동인구라는 점이 소비시장으로서 미래를 더욱 밝게 하고 있다. 현대차는 28년 전인 1996년 인도에 진출, 첸나이에 2개 공장을 지었고 지난해에는 제너럴모터스(GM) 공장도 인수해 연간 100만 대 수준의 생산능력을 갖췄다. 기아 역시 현지 공장을 두고 있다. 지난해 60만 대 이상을 판매해 마루티스즈키에 이어 2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현지 전략 모델인 크레타와 엑스터는 인도 국민차 반열에 올랐다. 현대차는 ...

      한국경제 | 2024.06.16 18:01

    • thumbnail
      세계인 주름살 펴는 K보톡스…균주 도용 두고 '7년째 내전중'

      ... 제품명이 ‘보톡스’다. 미국 보툴리눔 톡신 시장의 80% 가까이를 점유하고 있다. 보툴리눔 톡신 시장을 개척한 지 30년 만인 2019년 엘러간은 글로벌 대형 제약사 애브비에 630억달러(당시 약 73조원)에 인수됐다. 애브비는 글로벌 매출 1위 의약품 ‘휴미라’를 개발한 기업이다. 엘러간 다음으로 보툴리눔 톡신 제품을 내놓은 곳은 프랑스 입센이다. 엘러간의 보톡스가 시판된 지 2년 만인 1991년 ‘디스포트’를 ...

      바이오인사이트 | 2024.06.16 17:53 | 남정민

    • thumbnail
      우리금융그룹, 글로벌 자산운용사 '누빈'과 IB·펀드 협력

      ... 중이다. 누빈은 인프라와 부동산대출 중심의 플랫폼이 국내 기관 투자자들에게 큰 관심을 받고 있는 가운데 우리은행, 우리자산운용과 파트너십을 맺고 한국 시장에서의 입지를 다진다는 계획이다. 이번 협약으로 우리은행은 글로벌 우량 인수금융 및 인프라, 부동산대출 투자 기회 공동 발굴해 글로벌 투자은행(IB) 경쟁력을 강화한다. 또한 우리자산운용은 △퇴직연금 관련 상품 △글로벌 기업, 부동산 투자 등 리테일 펀드 출시 △국내 기관전용 해외투자 재간접 펀드 출시 ...

      한국경제 | 2024.06.16 09:27 | 김보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