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23201-123210 / 148,96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은행 하반기 채용 14% 늘린다

      ... 채용했던 신한은행은 작년 하반기부터 선발인원을 크게 늘려 왔다. 신한은행은 작년 하반기 300명,올해 상반기 300명을 각각 선발했다. 올 하반기에는 100명 늘어난 400명 정도를 채용할 계획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정부의 청년 일자리 창출 정책에 맞춰 최대한 많은 인원을 뽑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작년 하반기에 200명을 채용한 우리은행도 올해 하반기에는 신규 채용 인원을 300명으로 늘리기로 했다. 상반기에 250명을 뽑은 하나은행도 올해 하반기에 작년보다 ...

      한국경제 | 2010.08.23 00:00 | 정재형

    • KT "근무지 자유롭게"…스마트워킹 본격 도입

      ... 네트워크 환경과 함께 클라우드컴퓨팅, 화상회의시스템, 모바일그룹웨어 등 솔루션 측면에서도 탄탄한 IT인프라를 보유해 스마트워킹에 유리한 환경"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KT는 스마트워킹이 우리 나라가 처한 고령화, 저출산, 녹색성장, 일자리 창출 등 국가 사회적 문제 해결의 중요한 수단이라 보고, 스마트워킹의 확산에도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우리 나라의 경우 관계중심의 조직관리, 대면 커뮤니케이션 중시 문화, ICT인프라 부족, 보안통제의 어려움 등으로 스마트워킹 보급률은 ...

      한국경제 | 2010.08.23 00:00 | kmk

    • [사설] MB정부 후반기 성장기반 확충에 집중해야

      ... 결국 시장경제의 기본 가치가 지켜져야 가능하다는 점이다. 양극화 해소를 위해 정부가 핵심과제로 삼은 친서민과 중도실용,대 · 중소기업의 상생 등도 모두 자율과 경쟁의 원칙에서 출발해야 실효성과 지속성을 확보할 수 있다. 자칫 정치적 포퓰리즘으로 치닫는 경우 상황을 더 악화시킬 가능성이 크다. 거듭 강조하지만 지금 우리 경제는 새로운 성장 기회를 만들고,이를 통해 투자와 일자리 창출을 선도할 기업들이 더 많이 나올 수 있게 하는 것이 시급한 과제다.

      한국경제 | 2010.08.23 00:00 | 문희수

    • [세제개편] 서민세제 어떻게 달라지나

      ... 감면책을 마련하는 등 그동안 표방해온 '친서민' 기조에 따른 세제개편 방안을 마련했다. 임종룡 기획재정부 1차관은 "거시경제 지표의 개선에도 불구하고 경기성과가 서민.중소기업.영세자영업자 등에 충분히 확산되지 못하는 상황"이라며 "일자리 창출을 적극적으로 유도하고 서민생활안정을 위한 지원제도를 마련하는데 세제개편의 중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일용직.농어민.장애인 지원 확대 우선 저소득 일용근로자들에 대한 세제지원을 위해 이들의 근로소득에 대한 원천징수세율을 ...

      연합뉴스 | 2010.08.23 00:00

    • 재계, "임투세액 공제 폐지 우려"

      ...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 임시투자세액공제 제도를 폐지한 부분과 가업상속공제율 확대를 적용하지 않고 최대주주 주식에 대한 할증평가 제도 폐지가 포함되지 않은 점에 대해서는 아쉬움을 표시하며 정부에 보완대책을 주문했습니다. 하지만 전경련과 상의 모두 정부의 세제개편안이 대기업과 중소기업간 상생을 지원하고, 일자리 창출에 도움을 줄 것이라며 서민경제 살리기와 수출,고용 등에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최진욱기자 jwchoi@wowtv.co.kr

      한국경제TV | 2010.08.23 00:00

    • "장관 후보자 전문성 부족"

      ... 하겠습니다." 또, 진 장관 후보자 동생의 공사 특혜 의혹이 다시 도마 위에 올랐으며, 이에 대해 진 후보자는 "단독 수주는 5건뿐"이라며 강력히 부인했습니다.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빈곤층에 대한 지원에 대해 진 후보자는 "일자리 창출을 통한 대응이 빈곤층을 해결하는 대책"이라는 다소 애매한 답변을 내놓았습니다. 친박계 대표주자로 농림수산식품부 장관 후보자에 오른 유정복 의원 역시 전문성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잇따랐습니다. 국회 농림수산식품위에서 여야 의원들은 ...

      한국경제TV | 2010.08.23 00:00

    • 세제개편 화두는 친고용-친서민

      정부가 23일 발표한 올해 세제개편안은 일자리 확충, 민생 안정, 재정 건전성 등에 초점을 맞춘 것으로 평가된다. 투자지원 같은 각종 세제혜택에 고용을 연계시키고 취약층에 대한 혜택을 연장 또는 확대한데다, 세무검증제도를 도입하거나 비과세ㆍ감면제도를 축소해 재정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했기 때문이다. 지난해에 이어 민생 안정과 재정 건전성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쫓다 보니 취약층에게는 세금을 깎아주고, 고소득자나 대기업 중심으로 비과세.감면 혜택을 ...

      연합뉴스 | 2010.08.23 00:00

    • thumbnail
      KT "육아휴직 넌 1년? 난 2년, 올레!"

      ... 돌아가지 않도록 하고, 스마트워킹으로 변화된 업무 환경을 직원들이 충분히 숙지하고 받아들일 수 있도록 의견 수렴 과정 등을 거친다. KT는 스마트워킹이 육아여성들의 직장 생활을 지원, 저출산 해소에 도움이 되는 것은 물론 신규 일자리를 창출해 청년 실업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스마트워킹 센터 구축에 따라 새로운 인력이 필요하게 되고, 탄력적 업무 시간 조정으로 인해 보충 인력 또한 필요할 것이란 판단이다. 또 스마트워킹 도입으로 사무공간 축소, 출장비 ...

      한국경제 | 2010.08.23 00:00 | kmk

    • KT, 스마트워킹 전도사로 나선다

      KT가 집 근처 사무실 근무 등의 스마트워킹을 추진하겠다고 발벗고 나서면서 내건 이유는 기업적, 사회적 과제 해결이다. 저출산 및 고령화 문제 해결과 녹색성장, 일자리 창출 등 국가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는데 이바지하면서, 국내 스마트워킹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것이다. KT 석호익 부회장은 23일 세종로 KT 올레스퀘어에서 가진 기자간담회를 통해 "KT는 스마트워킹 전략을 사내에서부터 내재화한 뒤 국내 시장에 보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석 부회장은 ...

      연합뉴스 | 2010.08.23 00:00

    • 금융권 하반기 채용문 '활짝'

      ... "노사가 20%의 차이점이 아닌 80%의 공통분모를 찾아 협력할 수 있도록 돕겠습니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13년 만에 이뤄진 노조전임자 문제와 복수노조제도가 연착률 할 수 있도록 힘쓰겠습니다" 박재완 후보자는 고용과 관련해선 "일자리 문제는 시급히 해결할 최우선 국정과제"라고 강조했는데요. 아무쪼록 말 뿐이 아닌 실효성 있는 대책들이 많이 발표돼서, 최우선 과제인 일자리 문제가 하루빨리 해결되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김지예 기자와 함께 취업시장 동향 잘 살펴보았습니다. ...

      한국경제TV | 2010.08.2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