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23601-123610 / 148,78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사회적기업 한마당' 행사 개최

      고용노동부는 사회적기업 육성법 시행 3주년을 맞아 오늘 오후 5시부터 서울광장과 청계광장에서 '국민과 함께하는 사회적기업 한마당' 행사를 개최합니다. 이번 행사에는 임태희 고용노동부 장관과 오세훈 서울시장, 송영길 인천시장, 김문수 경기도지사가 참석해 사회적기업 육성을 위한 비전을 제시할 예정입니다. 사회적 기업이란 취약계층에게 일자리나 사회서비스를 제공해 기업의 이익을 환원하는 기업을 말합니다. 김지예기자 jykim@wowtv.co.kr

      한국경제TV | 2010.07.07 00:00

    • 스티브 잡스도 오프라 윈프리도 미혼모 자녀

      ... 딸이었으며 본인도 미혼모가 됐다. 미시시피주 빈민가에서 미혼모의 딸로 태어난 윈프리는 14살 때 미혼모가 됐지만 2주 만에 아이를 잃는 등 수 많은 역경을 겪었다. 그녀는 불우한 어린 시절을 거쳐 고교 시절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일자리를 얻었고 미디어 커뮤니케이션 부문의 회사를 창업하며 성공 가도를 달렸다. ◇ 역경 딛고 창조적 인재로 자라 잡스나 윈프리가 성공할 수 있었던 것은 오히려 미혼모의 자녀로 태어나 온갖 역경을 극복하며 창조적인 삶을 살았기 때문이라는 ...

      연합뉴스 | 2010.07.07 00:00

    • thumbnail
      [中企, 이런돈 쓸 수 있다] 종업원 1명 이상 채용땐 최고 5천만원 보증

      중소기업청(청장 김동선)은 최근 소상공인 분야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상시종업원을 1명 이상 고용한 사업자에게 특례보증을 해준다고 발표했다. 일단 중기청이 발표한 지원내용부터 살펴보자. 중기청은 올 들어 새로 직원을 1명 이상 뽑은 자영업자에겐 최고 5000만원까지 특례보증을 통해 돈을 지원해 주기로 했다. 이를 위해 중기청은 총 3000억원의 자금을 마련했다. 이 돈을 빌리기를 원하는 사람은 일단 지역신용보증재단(1588-7365)에 신청하면 된다. ...

      한국경제 | 2010.07.07 00:00 | 이계주

    • thumbnail
      [기초단체장 릴레이 인터뷰] (7) 박홍섭 "홍대주변 관광·문화 특화단지 만들겠다"

      ... 살린 개발이 이뤄지도록 서울시에 장기플랜 마련을 제안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울시의 다가구(다세대) 매입사업과 연계해 공공임대주택 2500채를 확보한다는 구상도 갖고 있다. 또 임기 안에 연간 2500개씩 모두 1만개의 일자리를 만들겠다는 구상도 내놓았다. 박 구청장은 "마포구 내 대학이나 기업인 등 각계 전문가가 참여하는 구청장 직속 일자리창출위원회를 구성해 투자 유치를 위한 지원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경쟁력을 갖춘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자금부담을 ...

      한국경제 | 2010.07.07 00:00 | 강황식

    • 일자리사업 취약계층 지원 강화

      정부의 재정지원 일자리 사업이 대대적으로 통폐합되고, 취업 취약계층 위주로 개편됩니다. 정부는 오늘 국무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재정지원 일자리사업 효율화 방안을 확정했습니다. 먼저 24개 부처가 추진해 온 202개 일자리 사업을 134개 사업으로 통합, 단순화 하기로 했습니다. 또 희망 근로사업이나 청년인턴 등 정부가 직접 재정을 지출하는 일자리 사업은 취업 취약계층을 30~50% 이상 의무적으로 고용토록 할 예정입니다. 김지예기자 ...

      한국경제TV | 2010.07.06 00:00

    • 정부 일자리사업 취약층 30~50% 의무고용

      유사ㆍ중복 사업 202개→134개로 내년부터 희망 근로사업이나 청년인턴 등 정부가 직접 재정을 지출하는 일자리 사업은 취업 취약계층을 30~50% 이상 의무적으로 고용한다. 정부는 6일 국무회의를 열고 각 부처가 추진해온 202개 일자리 사업을 134개로 통합하고 취약계층을 일정 비율 이상 고용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재정지원 일자리사업 효율화 방안'을 확정했다. 이 방안에 따르면 23개 직업 일자리 창출 사업은 원칙적으로 취업 취약계층을 ...

      연합뉴스 | 2010.07.06 00:00

    • 일자리 사업 202개,134개로 통합…취약계층 지원 강화

      [한경닷컴] 중구난방으로 운영되던 정부의 200여개 일자리 사업이 대대적으로 통폐합된다.이와 함께 정부가 직접 재정을 지출하는 일자리 사업은 취업 취약계층을 30~50% 이상 의무적으로 고용키로 했다. 정부는 6일 대통령 주재 국무회의에서 24개 부처가 추진해 온 일자리 202개 사업을 134개 사업으로 통합하는 것을 골자로 한 '수요자 중심의 재정지원 일자리사업 효율화 방안'을 확정·발표했다.이 방안은 내년도 예산에 반영해 시행될 계획이다. ...

      한국경제 | 2010.07.06 00:00

    • 정부 일자리사업 개편 방향은 효율성 제고

      직업훈련ㆍ고용 장려금도 통합…취약계층 고용은 강화 정부가 6일 국무회의에서 확정한 재정지원 일자리 사업 효율화 방안은 그간 중구난방으로 운영되던 유사ㆍ중복 사업을 통폐합해 단순화하고 취업 취약계층의 고용을 강화하는 데 방점을 찍었다. 정부 일자리 사업이 부처 간 칸막이와 복잡한 사업추진체계 탓에 혼선이 생기고 국민 불편을 가져오는 문제점을 없애기 위해서다. 정부 지원이 필요한 취약계층이 일자리 사업에 참여할 기회가 적어 예산 낭비라는 지적도 ...

      연합뉴스 | 2010.07.06 00:00

    • 정부 일자리사업 취약층 '의무고용'

      내년부터 희망 근로사업이나 청년인턴 등 정부가 직접 재정을 지출하는 일자리 사업은 취업 취약계층을 30~50% 이상 의무적으로 고용해야 한다. 정부는 국무회의를 열고 각 부처가 추진해온 202개 일자리 사업을 134개로 통합하고 취약계층을 일정 비율 이상 고용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재정지원 일자리사업 효율화 방안'을 확정했다. 23개 직업 일자리 창출 사업은 원칙적으로 취업 취약계층을 50% 이상 고용하도록 했다. 취업 취약계층을 위주로 ...

      한국경제TV | 2010.07.06 00:00

    • thumbnail
      [기초단체장 릴레이 인터뷰] (5) 김성환, 창동차량기지에 제2코엑스 조성

      ... 건축연도가 오래된 단지에는 탄력 적용하는 방안을 마련해 서울시에 개선을 요구하겠다"고 덧붙였다. 창동 차량기지와 도봉 면허시험장 이전부지에 제2 코엑스를 유치하겠다는 청사진도 내놓았다. 행정구역상 노원구에 속해 있는 이곳을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 거점으로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김 구청장은 "상암DMC나 구로디지털밸리 등에선 새로운 일자리가 생겨나고 있는데 서울 동북지역에는 아무것도 없다"며 "23만1000㎡ 규모의 창동 차량기지와 도봉 면허시험장이 이전하면 ...

      한국경제 | 2010.07.06 00:00 | 강황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