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35371-135380 / 148,94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사설] (31일자) 코오롱 노조의 임금동결 '자청'

      ... 않겠다는 약속을 받아냈다. GS칼텍스 노조는 올해 설비 증설 자금 소요를 감안해 허리띠를 스스로 졸라매기로 했다. LG필립스LCD와 S&T모터스 노조까지 동결 대열에 동참한 것은 당장 고통이 뒤따를지라도 성장기반을 확충해야만 일자리를 지킬 수 있다는 데 회사와 인식을 같이한 결과가 아닐 수 없다. 그렇지 않아도 국내 기업들은 노조가 임금 동결은 기본이고 '보상 없는 근로시간 연장'까지 수용하고 있는 유럽 등 경영환경이 뛰어난 지역에 앞다퉈 투자하고 있다. ...

      한국경제 | 2007.03.30 00:00 | 최승욱

    • [사설] (31일자) 서비스 산업 개편 서둘러야 한다

      ... 등을 잇따라 내놓고 국내 서비스산업 활성화 의지를 표명해 온 것도 바로 그런 이유에서다. 하지만 문제는 지난 몇 년 동안 정부가 제시한 여러가지 방안 가운데 제대로 효과를 거둔 게 별로 없다는 점이다. 따라서 서비스산업의 개편을 위한 구체적이고 적극적인 실천이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한 상황이라고 하지 않을 수 없다. 무엇보다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한 혁신적인 규제 완화와 국내외 투자를 유인할 수 있는 보다 과감한 정책 마련이 시급한 과제다.

      한국경제 | 2007.03.30 00:00 | 김경식

    • thumbnail
      [한.미 FTA] 양국 의회 너무다른 두 모습 ‥ 韓 반대시위 · 美 얻어내기

      ... 체결한 통상합의 불이행 및 불공정 무역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고 이를 뒷받침하는 법안을 마련하겠다고 선언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미국의 무역 적자가 기록적인 속도로 불어나 지난해 역사상 가장 많은 7650억달러에 달했고 지난 5년간 일자리 300만개가 없어졌다며 한국 등 주요 교역 대상국의 불공정 무역행위에 대해 즉각적인 조치를 취하라고 부시 대통령에게 촉구했다. 이와 별도로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을 비롯한 민주당 중진 의원들이 미 무역대표부(USTR)에 서한을 보내 ...

      한국경제 | 2007.03.30 00:00 | 김남국

    • "하루 두 끼만 먹더라도 동료 일자리 지키겠다"...코오롱노조, 임금동결 先제안

      "하루 두 끼를 먹더라도 동료들의 일자리를 지키겠다."(김홍열 노조위원장) "더 이상 구조조정은 없다. 무조건 같이 살아남는다."(배영호 사장) 강경 노선을 걷다 지난해 말 전격적으로 민주노총 탈퇴를 선언해 주목받았던 ㈜코오롱 노조가 임금 동결을 자청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재계에 신선한 충격을 던져주고 있다. 당초 20%의 임금 인상안을 준비했던 코오롱 노조가 조합원 93.7%의 찬성률을 바탕으로,회사 측에 임금 동결을 먼저 제안한 것.악화한 ...

      한국경제 | 2007.03.29 00:00 | 장창민

    • thumbnail
      "돈보다 일자리가 더 중요"…산업계, 자발적 임금동결 확산

      김홍열 ㈜코오롱 노동조합 위원장은 '임금동결 및 구조조정 금지' 최종 합의를 이뤄내기에 앞서,지난 26일 과천의 코오롱 본사를 찾았다. 이동찬 코오롱그룹 명예회장과 이웅열 회장을 직접 만나 자필 편지를 전달하기 위해서다. 다음 달 12일 창립 50주년 행사에서 함께 노사상생을 선언,임직원들을 격려하자는 제안을 한 것이다. 김 위원장은 이 명예회장에게 "십수년 전 명예회장께서 '보람의 일터'를 주장하실 때,우리가 따라가지 못했다"면서 "파업...

      한국경제 | 2007.03.29 00:00 | 장창민

    • thumbnail
      김효준 BMW코리아 사장 "본사에서 탐내는 글로벌인재 육성 주력"

      ... 반응하고 기민하게 움직일 수 있습니다. 한국기업들은 아직 이런 부분이 미흡한 것 같습니다." 그는 또 "한국사회 일각에는 외국기업에 대한 좋지 않은 정서가 여전히 남아 있다"면서 "어떤 나라도 시장을 닫아 놓고 혼자 힘으로 성장과 일자리창출을 해낼 수는 없는 시대"라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2000년부터 BMW코리아의 사장으로 근무하고 있으며 2003년에는 아시아인으로는 최초로 BMW 본사 임원으로 선임됐다. KCMC는 1989년 다국적기업의 한국지사장으로 근무 중인 ...

      한국경제 | 2007.03.29 00:00 | 유승호

    • 앨런 블라인더‥美대표적 자유무역론자의 '변심'

      ... 자유무역옹호론자였다. 그러던 블라인더는 '제2의 산업혁명'인 IT기술 확산으로 자유무역에 대한 사고를 바꾸게 됐다고 저널은 전했다. IT 발달로 온라인 거래가 급속히 확산됨에 따라 향후 10-20년간 미국에서만도 최대 4천만명의 일자리가 사라질 것이라고 그는 예상했다. 이는 오늘날 미국 제조업이 창출하고 있는 일자리의 두배가 넘는 규모라고 블라인더는 강조했다. 따라서 “요즘 미국에서 우려되는 고용 불안은 (앞으로를 예상하면)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다”는 것이 블라인더의 ...

      한국경제 | 2007.03.29 00:00 | 고광철

    • 경제발전 지속 위해 지방경제 활성화

      우리나라가 경제발전을 지속하기 위해 '지방경제 활성화'에 중점을 둬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대한상공회의소가 국민 5백명을 대상으로 '기업의 지속가능발전 기여도에 대한 사회인식'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38.8%가 '지역경제 활성화'를 가장 중요하다고 꼽았습니다. 이밖에 '안정적 일자리 창출'과 '환경의 질 향상' '빈부격차 해소' 가 각각 뒤를 이었습니다. 유미혜기자 mhyu@wowtv.co.kr

      한국경제TV | 2007.03.29 00:00

    • thumbnail
      전미車노조, 임금삭감 받아들이나

      ... 강조했다. UAW는 이번 회의에서 의결할 결의문에서도 사측에 추가로 양보할 의사가 있음을 내비쳤다. 결의문은 "우리는 어려운 결정을 내려야 하며 일부 업체에서는 임금과 복지,연금 등 보상 문제와 관련해 협상해야 한다"고 밝히고 있다. 또 "임금 등을 삭감하는 것이 장기적으로 일자리와 수입을 안정시킬 수 있다는 확신이 들면 동의해왔다"며 "앞으로 수년간은 어려운 상황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최인한 기자 janus@hankyung.com

      한국경제 | 2007.03.28 00:00 | 최인한

    • 벌써 선거용 예산 집행?

      연초 예산 집행실적이 지지부진한 가운데 일자리 사업과 사회간접자본(SOC)사업 예산만 목표를 초과해 집중 집행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연말 대통령 선거,내년 초 총선이라는 굵직한 정치일정들을 앞두고 민심과 연관된 예산을 우선적으로 풀고 있다는 지적이다. 기획예산처는 28일 '제3차 재정관리점검단회의'를 열고 연초 재정집행 실적 및 사회서비스 일자리 지원 집행실적을 점검했다. 이에 따르면 2월 말까지 집행된 예산 규모는 총 28조원으로 ...

      한국경제 | 2007.03.28 00:00 | 박수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