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39711-139720 / 145,58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부시 "교역늘려 中企 일자리 창출"..무역 상대국 개방압력 강도 높일듯

    조지 W 부시 미국 대통령은 20일 무역 확대를 통해 중소기업의 일자리를 늘리겠다고 강조했다. 부시 대통령은 이날 '전국 중소기업 주간'을 맞아 행한 라디오 연설에서 "미국 상품 및 서비스에 대한 (교역상대국의) 시장 개방 확대를 통해 중소기업 일자리 창출에 노력을 기울이겠다"며 "룰이 공정하다면 미국의 중소기업자들은 세계의 누구와도 경쟁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는 미국이 무역 상대국에 대한 개방압력 수위를 한층 높일 것임을 시사한 것이어서 ...

    한국경제 | 2003.09.21 00:00

  • 정부, '청년실업' 해소에 5천400억 투입

    노동부는 최근 사회문제로 떠오르고 있는 청년실업문제를 완화하기 위해 내년중 5천400억원의 예산을 투입, 13만명의 청년에게 일자리와 연수기회를 제공키로 했다. 이와함께 내년 공무원 채용규모도 올해보다 4천명 늘리기로 했다. 노동부는 22일 오전 노무현 대통령이 주재하는 제2차 경제민생점검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청년실업 대책을 보고할 계획이다. 이 대책에 따르면 내년중 5천400억원의 예산을 지원, 13만명의 청년에게 일자리와 연수, ...

    연합뉴스 | 2003.09.21 00:00

  • "청년실업 위험수위"…긴급 처방 ‥ 노동부 청년실업 대책

    ... 뿐만 아니라 산업수요 변화에 맞게 학과별 정원과 교과과정이 탄력적으로 조정되지 못한 점도 청년실업을 심각하게 하는 요인으로 지적되고 있다. ◆ 정부 대책 =정부는 우선 내년중 5천4백억원의 예산을 투입, 13만명의 청년에게 일자리와 연수기회를 제공키로 했다. 예산규모는 올해보다 50% 증가한 액수다. 내년 공무원 채용규모를 올해보다 4천명 늘어난 3만4천명으로 확대했다. 군부사관도 올해 1천명에서 내년엔 2천명으로 1백% 늘리기도 했다. 또 연극 국악 ...

    한국경제 | 2003.09.21 00:00

  • 美 ITC, "철강 세이프가드는 타당" .. 중간보고서

    ... 버지니아, 오하이오, 인디애나, 일리노이스 등 부시의 표밭에 대한 악영향을 우려, 해제에 반대하고 있다. 이번의 ITC 보고서는 내년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각당의 활동이 활발해지고 있는 가운데 부시 진영의 지지기반인 철강업계에 대해 ITC가 배려를 해줬다는 분석도나오고 있다. 미 철강업계는 지난 1999년 1월 이후 31개 제조업체가 도산, 5만개 이상의 일자리를 빼앗긴 것으로 알려졌다. (워싱턴 AP.교도=연합뉴스) lhk@yna.co.kr

    연합뉴스 | 2003.09.20 00:00

  • "취업에 중요요인은 출신 대학"

    ... 채용되는 데 효과가 있었던 것에 비해 4년제 대졸자들은 자격증 변수 하나만이 미취업 탈출 확률을 높였다고 주장했다. 이와함께 2000년 대학입학 수능시험 성적 기준으로 대학분포별 상위 10.4%에 드는 명문대 졸업자가 받는 첫 일자리의 한달 임금은 182만원으로 조사됐다. 반면 서울시내 및 수도권 대학 일부, 지방국립대 출신은 명문대의 87% 수준인 158만원이었고 나머지 대학 출신은 142만원에 불과했다. 전문대는 120만원에 그쳤다. 이 전문위원은 ...

    연합뉴스 | 2003.09.19 00:00

  • [사설] (20일자) 첨단업종에까지 번진 한국 탈출

    ...종에서도 공장을 해외로 옮기는 곳이 늘고 있는 모양이다. 노동집약산업을 중심으로 한 1단계에 이어 2단계 제조업 공동화가 진행되고 있다고 봐야 할 것 같다. 우리 내부에서 충격을 흡수하기 어려울 정도로 제조업 공동화가 빨라진다면 일자리와 소득의 감소 등 심각한 경제적 문제를 야기할 것은 너무도 뻔하다. 섬유 등 노동집약산업의 경우 가격경쟁력을 상실,대거 중국 등으로 이전해 가면서 국내 신규투자가 거의 올스톱된 상황이란 것은 이미 오래전의 일이다. 그리고 지금은 철강 ...

    한국경제 | 2003.09.19 00:00

  • "출신대학이 취업 좌우" ‥ 노동연구원

    ... "채용은 기업의 의사결정 행위이기 때문에 제도적인 장치를 통해 출신 대학이 크게 영향을 미치고 있는 현실을 극복하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다만 전문대 졸업자의 경우 자격증 수나 재학 중 근로경험이 취업에 효과가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또 4년제 대졸자만을 분석 대상으로 삼았을 때 재학 중 취업준비 노력이 첫 일자리의 임금수준을 높이고 상대적으로 임금수준이 높은 직장을 잡을 가능성이 높았다. 김현석 기자 realist@hankyung.com

    한국경제 | 2003.09.19 00:00

  • 정부-야당 2차 예산안 협의

    ... 협의회에는 이한구(李漢久) 정책위부의장, 원유철(元裕哲) 김성식(金成植) 이원형(李源炯) 제1,2,3정조위원장과 기획예산처 실.국장 등이 참석한다. 한나라당은 이 자리에서 정부의 중기 재정운영계획 부재를 지적하고, 경제살리기와 일자리 창출, 사교육비 및 주택비용 절감 등 민생 예산 위주로 예산안을 조정할 것을 요구할 방침이다. 김성식 제2정조위원장은 "성장 잠재력을 확충하고 복지예산을 확대하는 쪽으로 재조정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강영두기자...

    연합뉴스 | 2003.09.19 00:00

  • 보험 전문사기단 무더기 검거

    ... 7명을 이용해 5차례에 걸쳐 5천만원을 대출받은 혐의다. 경찰조사 결과 이들은 보험사 직원과의 인터뷰에 대비해 양씨 등 무직자들이 교육자처럼 행동하도록 교육까지 시킨 것으로 드러났다. 양씨는 경찰에서 "카드 빚은 많은데 일자리를 구할 수 없고 무직자에게는 대출도 해주지 않아 이런 짓을 저지르게 됐다"고 말했다. 경찰은 H보험사 직원 유 모(29)씨가 범행에 가담한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이다. (대전=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noanoa@yna.co...

    연합뉴스 | 2003.09.19 00:00

  • 내년 성장률 4%대 전망 우세

    ... 빠질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올해 성장률이 2%대로 예상되기 때문에 4%대의 성장은 '기술적인 반등'일 뿐 국민이 경제 회복을 체감할 수 있는 수준에는 못미친다는 견해도 많다. 성장률이 4%대에 그치면 단기적으로 소득이나 일자리가 늘지 않아 신용불량자문제 등 가계 부실이 장기화하고 카드 부실 문제가 악화될 가능성이 있다. 한은 관계자는 "내년 경제가 올해보다 나을 것이라는 점에는 전문가들 사이에이견이 없는 것 같다"고 전제하고 "하지만 경제가 빠른 속도로 ...

    연합뉴스 | 2003.09.1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