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42221-142230 / 145,80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시론] 반세계화의 오만과 편견 .. 최병일 <이대 경제학 교수>

    ... 피해자이며,세계화는 더 많은 개도국의 노동자들을 이러한 환경으로 내몬다고 주장한다. 그러면 세계화가 중단되면 이들 개도국 노동자들의 삶은 더 나아질까. 천만에 말씀.그나마 외국기업이 진출했기에 국내기업보다 나은 임금을 받을 수 있는 일자리가 생기게 된 것이고,카펫을 짜서 수출할 수 있는 해외시장이라도 있기에 그 소년의 가족이 굶주림을 면하는 것이다. 세계은행은 보다 개방적인 경제체제를 운영해 온 24개 개도국의 30억 시민들이 높은 소득,높은 수명,양질의 교육혜택을 ...

    한국경제 | 2001.08.19 18:37

  • 與, 소득격차완화특위 가동

    ... 17일 첫 회의를 열고 세제개편 방향,각종 복지정책 발전방향,취약계층 보호대책 등 소득격차 완화를 위한 정책과제를 점검했다. 특위는 우선 현재 추진 중인 사회복지정책 및 조세정책 등을 종합적으로 점검·평가한 후 2단계 작업으로 △소득재분배 기능 강화를 위한 중·장기 세제운영방향 △고령화사회 대비를 위한 4대 보험 및 기초생활보장제 발전방향 △일자리 창출 및 고용안정대책 등을 마련키로 의견을 모았다. 윤기동 기자 yoonkd@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8.17 17:20

  • 중국, 노동허가제 5년내 폐지..BBC

    ... 증가를 완화하기위해 거주지로 등록된 지역에서 노동을 할 수 있도록 하는 노동허가제를 향후 5년내 폐지할 계획이라고 영국 BBC방송이 중국관영 신화통신을 인용, 17일 보도했다. BBC는 중국 변방지역 주민 약 1억5천만명이 일자리가 없을 정도로 농촌경제난이 심각하다고 전하고 이로 인해 집단불법이주가 이뤄지고 있다고 전했다. 방송은 또 앞으로 5년내에 약 5천만명에 가까운 주민들이 도시로 삶의 터전을 옮길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실업문제는 중국의 ...

    연합뉴스 | 2001.08.17 16:44

  • "한일 IT기술자 입국완화 잠정합의"

    ... 인정범위를 확대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양측의 이같은 합의에 따라 한국의 IT 관련 인력이 일본에서 취업하는 사례가크게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에는 현재 자격증 상호인정 대상에 포함되는 자격증 취득자가 20만명에 달하고 있으나, 최근 경제침체로 인해 취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만큼 일본에서 일자리를 찾으려는 움직임이 가속화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니혼게이자이는 내다봤다. (도쿄=연합뉴스) 고승일특파원 ksi@yonhapnews.net

    연합뉴스 | 2001.08.17 16:12

  • [한경에세이] 주5일 근무 .. 고희경 <예술의전당 공연기획팀장>

    고희경 주5일 근무제가 시행될 모양이다. 정부는 늦어도 오는 11월까지는 국회에 법안을 제출,제도화를 추진한다고 선언했다. 한국노동연구원은 이 제도 실시로 일자리가 68만개 늘어나고 임금은 2.9% 상승한다는 연구 결과를 내놓았다. 여가 시간은 어떻게 활용될 것인가. 조사 결과는 문화예술계 종사자들을 일단 들뜨게 한다. 1987년부터 1997년까지 순차적으로 주2일 휴일제를 시행해온 일본의 경우 여가 시간에 국내 단기여행을 가는 사람이 ...

    한국경제 | 2001.08.17 15:24

  • 경총, 노동연구원 '근로시간 단축'관련 발표 반박

    ... 근로시간및 임금관리 실태를 전혀 반영하지 않은 지극히 비과학적인 분석이라고 반박했다. 노동연구원은 지난 14일 주5일 근무제 도입으로 법정근로시간을 주44시간에서 40시간으로 단축할 경우 총고용이 5.2% 증가하고 68만개의 새로운 일자리가 창출된다고 분석했다. 또 노동시간이 단축되면 초과근로가 현재보다 0~2시간 증가하는 것을 전제로 임금상승효과가 2.9% 이내,노동비용 상승률은 7.2% 이내로 높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에대해 이날 경총은 총고용이 5.2% ...

    한국경제 | 2001.08.17 15:07

  • 경제정책조정회의 22일로 연기

    17일 오후 정부 과천청사에서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의 8.15 경축사 후속조치를 협의하기 위해 열릴 예정이던 경제정책 조정회의가 오는 22일로 연기됐다. 재정경제부 관계자는 "김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에 담긴 봉급생활자 세부담 경감, 200만개 일자리 창출, 국민임대주택 20만가구 건설 등을 위한 세부 추진계획을 일부 부처에서 제대로 마련하지 못해 회의를 연기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문성기자 kms1234@yna.co.kr

    연합뉴스 | 2001.08.17 14:24

  • 경총, '주5일 근무제' 노동硏 발표 반박

    ... 정부출연 연구기관으로서 경솔한 처사가 아닐 수 없다"고 비판했다. 노동연구원이 지난 14일 발표한 보고서의 요지는 근로시간을 주 44시간에서 40시간으로 9.1% 단축하면 잠재성장률은 4.7%, 총고용은 5.2% 증가해 68만개의 일자리가 창출되고 임금상승 효과는 2.9% 이내로 예상보다 낮아진다는 것이다. 경총은 우선 총 고용증가율 5.2%라는 예측에 대해 "법정근로시간이 48시간에서44시간으로 8.3% 단축된 89∼92년의 고용증가율이 4.7%라는 경험에 ...

    연합뉴스 | 2001.08.17 11:20

  • 여,소득격차완화특위 가동

    ... 여의도 당사에서 첫 회의를 열어 세제개편,사회복지정책,각종 연금요율 조정 등 계층간 소득격차 해소를 위한 정책과제를 점검한다. 특위는 이날 회의에서 소득분배 기능을 강화하기 위한 세제개편 기초생활보장제 및 4대보험 발전방향 일자리 창출과 고용안정대책 노인.장애인 등 취약계층 보호대책 수립 기존 사회복지 및 세제대책 점검.평가 등 활동계획을 논의할 예정이다. 특위는 상속.증여.소득세 등 각종 세부담을 개인능력에 따라 차등화하는 "응능주의(應能主義)"로 ...

    한국경제 | 2001.08.17 09:56

  • 여 '소득격차 완화특위' 가동

    ... 상견례를 겸한 첫 회의를 열어 세제개편,사회복지정책, 각종 연금요율 조정 등 계층간 소득격차 해소를 위한 정책과제를 점검한다. 특위는 이날 회의에서 ▲소득분배 기능을 강화하기 위한 세제개편 ▲기초생활보장제 및 4대보험 발전방향 ▲일자리 창출과 고용안정대책 ▲노인.장애인 등 취약계층 보호대책 수립 ▲기존 사회복지 및 세제대책 점검.평가 등 활동계획을 논의할 예정이다. 특위는 상속.증여.소득세 등 각종 세부담을 개인능력에 따라 차등화하는 '응능주의(應能主義)'로 ...

    연합뉴스 | 2001.08.17 07: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