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45731-145740 / 148,86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일자리] OA 과정 등 강사 모집 .. 한국산업연구소연수원

      재단법인 한국산업연구소연수원(원장 조훈상)은 관계형데이터베이스 3명, OA 5명, 인터넷 2명, 경매컨설턴트 5명, PC수리 4명, 코스닥등록과정 3명 등 과정별 강사 22명을 모집한다. 또 사무 행정 총무직에서도 각 7명의 남녀 정규직 사원을 채용할 예정이다. 마감일은 2월말. (02)3281-2005

      한국경제 | 2001.01.31 00:00

    • [일자리] 보험.정보통신업계 채용문 넓다

      매년 1,2월은 계절적 요인으로 실업률이 가장 높은 때다. 건설업계의 일감이 급감하는데다 대학 졸업생이 쏟아져 나오는 반면 신규 채용의 문은 더욱 좁아지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취업희망자들이 손을 놓고 있을 수는 없다. 인터넷채용포털인 인크루트(www.incruit.com)의 조사에 따르면 취업비수기 속에서도 종신보험시장을 둘러싼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는 보험업계와 정보통신업계의 경우 꾸준히 인재를 구하고 있다. ◆ 보험 =뉴욕생명(...

      한국경제 | 2001.01.31 00:00

    • [실업대책] (인터뷰) 김호진 <노동부 장관> .. SOC 확대 등

      ... 실업률을 낮추는 데에만 중점을 둔 나머지 실효성이 없다는 비판이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잘못 알려진 점이 없지 않다. 실업대책의 핵심은 매년 학교를 졸업한뒤 노동시장에 새로 진입하는 30만명이상의 구직자를 흡수할수 있는 일자리를 만드는데 있다. 지난해초 2백만 일자리 창출 대책을 수립한뒤 순조롭게 추진하고 있다. 정부는 올해 사회간접자본투자 확대와 지식기반 신산업 육성, 중소벤처기업 창업 활성화 등을 통해 40만개 가량의 일자리를 마련할 계획이다. 정보통신(IT), ...

      한국경제 | 2001.01.31 00:00

    • [실업대책] '정부 2003년까지 완전고용 실현 선언'

      정부는 올해 주택개발사업을 확대하고 신산업을 육성하는 등의 정책을 펴 40만명에게 새로운 일자리를 주겠다고 선언했다. 이를 위해 정보통신 문화.관광 등 지식기반산업을 육성하고 기존 주력산업의 고부가치화를 추진하는 등 일자리 창출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지난해의 경우 전체 취업자 수는 2천1백6만명으로 99년의 2천28만명보다 78만명 늘어났다. 당초 목표(60만~65만명)를 초과달성했다. 이에 앞서 정부는 2000년부터 2003년까지 모두 ...

      한국경제 | 2001.01.31 00:00

    • [워싱턴 저널] '한국은 노동 독재국'

      ... 없는 것은 당연하다. 따라서 거리로 내몰릴 근로자들이 저항하는 한 진정한 의미의 금융개혁과 기업구조조정은 불가능할 뿐아니라 껍데기 구호에 불과하다. 결국 "개혁의 첫 단추는 노동시장에서 시작됐어야 했고 자리에서 쫓겨나도 새 일자리를 찾을 수 있다는 신뢰분위기를 구축하는 일에서부터 시작됐어야 했다"는 것이 또다른 야당대권후보의 주장이다. 한가지 분명한 사실은 일자리 창출에는 많은 시간이 걸린다는 점이다. 보장된 미래에 대한 확신이 자리잡으려면 오랜 시간이 ...

      한국경제 | 2001.01.30 00:00

    • [시론] 정부에 'No'라고 말하는 기업..안세영 <서강대 경제학 교수>

      ... 이를 놓고 1990년대 미국에서 ''누가 우리 기업인가''에 대한 열띤 논쟁이 있었다. 클린턴 행정부에서 노동부 장관을 지낸 라이시는 ''미국 땅에서 활동하는 기업''이면 모두 미국기업이라고 주장했다. 공장을 짓고 미국인에게 일자리를 주며 세금을 내면 됐지,기업의 소유가 무슨 의미가 있느냐는 것이다. 그러나 로라 타이슨은 ''미국인이 소유한 기업''만이 진정한 미국기업이라고 반박한다. 누가 뭐래도 미국인이 소유한 기업이 미국경제에 충성하고,국가정책에 잘 ...

      한국경제 | 2001.01.30 00:00

    • [이젠 시스템 개혁이다] 제1부 : (5) '철밥통 공무원'

      ... 봉급마저 10%가량 깎였다. 민간기업에 비춰 볼때 공무원들의 철밥통은 여전하다는 평가가 주류다. 신분보장제에서 잘 드러난다. 큰 잘못만 없으면 법으로 정해져 있는 정년(5급이상 60세, 6급이하 57세, 기능직 57세)까지 일자리가 보장된다. 명예퇴직제가 도입됐다지만 민간기업과 달리 유명무실하다. 일본이 최근 신분보장제를 없애기로 한 것과는 대조적이다. 특히 고시제도는 연공서열의 계급제적 전통과 획일적.수직적 행정문화를 만들면서 관료사회를 동맥경화증에 ...

      한국경제 | 2001.01.29 00:00

    • [월드이슈] 'ILO 2001년 고용진단'..세계 근로자 3명중1명 실업

      ... 2000년 말 현재 전 세계 근로자 30억명 가운데 무려 3분의 1,즉 약 10억명이나 되는 사람들이 사실상 실업 상태에 있으며,취업자들의 직장 불안도 커지고 있다는 보고다. 또 향후 10년간 인구증가에 따라 4억6천만명의 젊은이들이 일자리를 구하려 할 것인데, 이 중 개도국에서 97%,특히 아시아에서 66%,즉 3억명 이상 발생한다는 예측이다. 하지만 개도국의 경우 21세기 가장 유망한 취업분야인 정보통신에 아직 거의 눈을 뜨지 못하고 있고,선진국에서 개도국으로 이전될 ...

      한국경제 | 2001.01.29 00:00

    • "官街 내달중 인사 태풍"..李총리, 공공근로확충 40만개 일자리 창출

      ... 이 총리는 "그때(2월중) 검찰 경찰 등 주요부서 3급이상 주요직에 특정학교 특정지역 출신이 너무 많이 몰려 있는 것을 지양하겠다"며 범부처적 교류방안 및 주요 전문직의 직위공모제도 구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서민생활 보호대책과 관련, 이 총리는 "공공근로사업에 당초 책정된 예산보다 더 많은 돈을 넣을 것"이라며 "40만개 일자리를 창출하고 노동부 산하 고용안정센터를 더 늘리겠다"고 말했다. 김현석 기자 realist@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1.22 00:00

    • [사설] (22일자) 실업률이 올라간다는데

      ... 선순환을 전제로 했기 때문이라지만 역시 비현실적이라는 비판을 받을 여지도 적지 않다. 중장기적인 실업대책과 관련해서도 "1.4분기중에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해 보겠다"는 식이어서는 곤란하다. 물론 실업률 하락은 공장 가동률이 올라가고 일자리가 늘어나는 등 기본적인 경제여건의 호전 없이는 해결되기 어려운 사안임이 분명하다. 그러나 올해 예산을 앞당겨 투입하는 등 임시적 대책만으로 실업 문제가 풀리길 기대하는 것 역시 무리다. 정부는 실업 문제가 안고 있는 위험성을 충분히 ...

      한국경제 | 2001.01.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