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48761-148770 / 149,71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국경제신문 창간33돌] 첨단승부 : 실리콘밸리 .. 문제점

      ... 거주할 아파트 값을 알아보곤 혀를 내둘렀다. 이곳 평균 집값은 올들어서만도 14%정도 올라 31만9천달러에 이른다. 아파트 렌트비도 지난해보다 20%나 솟구쳤다. 실리콘밸리가 92년부터 96년까지 5년간 12만5천개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한 반면 집은 겨우 2만6천채 늘어난데 따른 것. 이에따라 실리콘밸리를 벗어나 프리먼트와 모건힐 등 집값이 싼 변두리로 집을 옮기는 추세가 새로 생겨나고 있다. 실리콘밸리에서 사무실을 얻기도 쉬운 일이 아니다. 인터넷 ...

      한국경제 | 1997.10.14 00:00

    • [한국경제신문 창간33돌] 한국기업 : SKC INC .. '성공예감'

      ... 폴리에스터필름 공장의 기공식이었다. 3백여명이 참석한 이 행사에는 이례적으로 질 밀러 조지아주지사까지 끼어 있었다. 축사를 맡은 코빙턴 시장은 "오늘은 우리 아들의 아들, 또 그 아들의 아들 에게 우리와 우리 친구인 SKC가 일자리를 만들어 줄수 있게 된 감동적인 날" 이란 말로 감사를 표했다. 선경그룹이 아직 공장 뼈대도 제대로 올라가지 않은 SKC의 이 프로젝트를 벌써 "반은 성공작"이라고 자신하고 있는 것은 현지의 이런 자발적이고도 호의적인 반응을 ...

      한국경제 | 1997.10.13 00:00

    • 중국 사천성 노동자 1천명 파업 시위

      ... 품고 파업을 벌인 후 충돌이 빚어졌으며 시위자들이 시교외의 고속도로를 봉쇄하자 약 50명의 진압 요원과 2백명 이상의 경찰이 나서 시위대를 강제 해산했다. 중국 공안 당국은 지공시 법원이 몇몇 공장에 대해 파산을 선고하자 일자리를 잃은 일부 노동자가 이에 항의해 거리로 뛰쳐 나갔다며 시위 사실을 확인했다. 이번 시위는 급료가 월 50~1백원(6~12달러)에 지나지 않는 데다 지난 2년간 의료보험금이 제대로 지급되지 않은 데 따른 것이라고 중국의 ...

      한국경제 | 1997.10.13 00:00

    • [한국경제신문 창간33돌] 통일경제 리포트 : (기고) 김영윤

      ... 지연시켰다. 재산권의 불명확성과 토지의 보상기준 마련에도 엄청난 시간과 인력이 소요돼 동독지역의 민간투자와 자본이전을 어렵게 만들었다. 셋째 구동독 기업의 민영화는 인수기업이나 투자자에게 상당한 부담을 주었다. 단위 일자리당 노동자가 초과 점유돼있는 상태에서 근로자를 감축하지 않고서는 생산성을 높일 수 없었기 때문에 민영화 과정에서의 대량실업은 예정된 수순이었다. 아직도 18%를 상회하는 동독지역의 실업률은 독일의 가장 큰 사회적 문제이다. ...

      한국경제 | 1997.10.13 00:00

    • [취업가이드] '빙하기'...패기로 맞서라 .. 17년만의 '최악'

      ... 유례없이 높은 입사경쟁이 연출될 것으로 보인다. 이런 극심한 입사경쟁은 경기침체의 여파로 대부분의 기업들이 올 하반기 대졸사원 채용인원을 축소하거나 동결키로 결정했기 때문이다. 대기업 중소기업 등을 모두 합쳐봐도 올 하반기 일자리는 8만을 조금 웃도는 선에 그칠 것으로 추산된다. 30대그룹중 채용인원을 늘려 뽑는 그룹은 현대 두산 등 6곳에 불과하다. 그러나 내년 2월 4년제 대학을 졸업하는 취업희망자(군입대자 유학생 대학원진학자 제외)는 약 17만2천명. ...

      한국경제 | 1997.10.10 00:00

    • [한경칼럼] 여성은 부패를 막는다 .. 박영숙 <소설가>

      ... 되어 본적이 없다. 서양에서는 여자아이는 부엌에 들어가 손을 더럽히지 못하게 하고, 남자아이가 주로 어머니의 설거지를 하는 걸 보았다. 나 또한 설거지를 시키려고 아들이 키가 싱크대까지 자라기만을 기다린 사람이다. 여성의 일자리와 영역이 넓어지고 있고, 남과 여의 동등권이 실제로 보장되는 사회가 오고, 여성이 정치와 경영에도 영역을 확대하게 되는 사회가 오면 부패가 적어질 것이다. 남녀공학에는 불량학생이 적다. 남녀가 같이 있게 되면 서로 최소한의 ...

      한국경제 | 1997.10.09 00:00

    • [사설] (9일자) 외국기업 철수 주목해야

      ... 개선노력을 보다 강화할 필요가 있다. 외국인투자를 적극 유치해야 하는 이유는 길게 설명할 필요가 없다. 하나의 시장으로 통합되어가는 요즈음의 세계화시대에는 기업의 국적보다 어느곳에서 생산을 하고 있는가가 더 중요하다. 그들은 일자리를 만들어주고 세금을 내 국가경제에 기여한다. 또 기술을 이전하고 생산성을 높여주는 역할도 한다. 때문에 개도국은 물론이고 선진국들까지도 공장부지의 무상제공, 각종 금융 세제지원 등을 통해 외국기업의 투자유치에 경쟁적으로 나서고 ...

      한국경제 | 1997.10.08 00:00

    • [신상민칼럼] 공약을 요구하는 국민 .. <논설실장>

      ... 그런버그, AT&T의 알렌 등 미국 주요대기업 최장들이 모드 포함된다. 대통령인 클린턴 역시 예외라고 하긴 어렵다. 대통령취임이후 무려 24만명의 공무원을 줄였으니까. 언제 어디서건 고용감축이 괴로운 일일 것은 너무도 분명하다. 일자리를 잃는 사람의 입장에서는 물론이고 이를 단행해야 하는 최고경영자 역시 절대로 하고 싶은 일은 아닐 것이다. GE의 웰치회장이 과잉인역을 대량해고한 결과 "중성자탄"이란 별명이 붙었다지만, 누군들 남의 가슴에 못을 박는 인기없는 ...

      한국경제 | 1997.10.07 00:00

    • "유러화도입 5년간 1천200만 고용 창출"..드실기 EU집행위원

      ... 유보적인 입장을 표명하고 있는 영국이 종국에는 유러의 채택에 동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프랑스 라디오와 가진 회견에서 EU는 단일 통화 도입 후 5년간 매년 3.0~3.5%의 성장을 지속, 1천2백만명의 일자리를 새로 창출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이는 유럽 전체의 실업률이 7.0%선으로 떨어지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드 실기 위원의 이같은 발언은 오는 99년 1월1일부터 출범하는 유러가 가지는 막대한 경제적 파급효과의 중요성을 ...

      한국경제 | 1997.10.06 00:00

    • [사회II면톱] "중소기업 채용박람회 첫날 4,000여명 몰려"

      ... 1백49명은 현장에서 채용됐고 3백84명에 대해서는 채용 여부를 나중에 결정키로 했다. 서울인력은행 운영실 이상진 실장은 "이틀동안 5천명 가량 올 것으로 예상했는데 첫날 4천명에 달했다"면서 ""취업대란"이란 말이 결코 과장이 아니다"고 얘기했다. 이실장은 "올해 대졸 채용인원은 8만명에 불과한 반면 채용희망자는 32만명에 달해 4명 가운데 3명은 일자리를 구할 수 없는 실정"이라고 설명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0월 7일자).

      한국경제 | 1997.10.0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