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48871-148880 / 149,61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영국 Economist지] (기고) 일 속보이는 엔저정책 포기하라

      ... 추가 평가절하를 추진하고 있다. 이는 일본의 97년 무역흑자를 눈덩이처럼 불려놓는 결과를 낳을 것이다. 98년의 무역흑자 증가는 더욱 심각해 진다. 일본의 무역흑자증가는 교역상대국의 무역적자 확대를 의미한다. 그만큼 상대국의 일자리가 줄어든다는 얘기다. 가뜩이나 높은 실업률에 시달리고 있는 유럽에는 치명타가 될 일이다. 일본과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는 아시아도 커다란 피해자다. 이렇게 되면 무역보호주의 논쟁이 전세계를 또한번 휩쓸 것이다. i 과도한 ...

      한국경제 | 1996.11.11 00:00

    • [취재여록] 시험받는 노동법 개정

      ... 일관되게 홍보한다. 똑같은 얘기를 계속 듣다보면 국민들은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정부입장에 동조하는 경우를 종종 발견했다. NAFTA(북미자유무역협정)체결이 대표적인 사례라고 생각한다. 처음에는 멕시코와 자유무역이 실현되면 일자리를 빼앗기고 환경이 오염된다는 노조단체들와 환경단체들의 목소리가 워낙 커 체결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했었다. 그러나 결국 미국익에 도움이 된다는 미행정부의 끈질긴 설득에 여론이 반전, 협정체결에 성공했다. 노동관계법개정안도 마찬가지라고 ...

      한국경제 | 1996.11.11 00:00

    • [증시사랑방] 난관의 극복

      학생들의 취업시즌이다. 올해는 불경기 탓에 기업들이 채용 인원수를 줄여 철저한 바이어스마켓 (Buyer''s Market)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마디로 일자리는 적고 사회에 쏟아져 나오는 학생들은 많다. 찬밥 더운밥 가릴 계제가 아니라며 일단 붙고 보자는 식이다. 마치 최근 주식시장의 투매양상을 보는 듯하다. 경기침체 지속, 수급불안 등의 악재가 겹쳐 종합지수가 연중 최저치를 기록하는 등 투자 심리가 극도로 위축되어 좀처럼 반등시기를 ...

      한국경제 | 1996.11.06 00:00

    • [세계경제 포커스] 유럽 화폐통합 : "버거운 행보"

      ... 일시 회복기미를 보였던 유럽경제가 지난해부터 또다시 하강국면에 빠져든 것은 그해부터 긴축정책을 선택한 결과였다. 유럽 건설산업연맹(ECIF)은 최근 화폐통합 추진이 공공분야의 건설붐을 위축시켜 내년말까지 적어도 25만명이 일자리를 잃을 것이라 우려했다. 이에 따라 유엔 유럽경제위원회는 "유럽경제가 회복기조에 안착하기도 전에 각국 정부가 긴축정책을 추진, 경기둔화를 부채질하고 있다"며 화폐통합시기 를 다소 연기하라는 의견을 제시하고 있다. 유럽정부들도 ...

      한국경제 | 1996.11.04 00:00

    • [독자제언] 외국인 근로자 유입 득실 살펴 개방해야..박성배

      ... 측면은 저임금의 근로자들을 고용해서 원가절감(임금뿐만아니라 복리후생비도 포함)을 이루고, 이를 통해 저가의 제품을 생산해 경쟁력을 확보, 생존을 연장하려는 것이다. 다음으로 문제시되는 실을 살펴보면 첫째, 국내의 유휴 노동력의 일자리가 감소되고, 둘째는 우리나라의 산업구조 조정의 시기가 계속해서 연장이 되며, 국가 전체적으로 자본이 비효율적인 곳에서 운영이 되고 있다는 것이다. 즉 산업구조 조정이 이루어져 산업구조가 고도화되고 부가가치가 높은 산업으로 ...

      한국경제 | 1996.11.04 00:00

    • 일본, 대졸 취업률 사상 최저 .. 경기둔화 영향, 65.9% 그쳐

      ... 도쿄=이봉구특파원 ] 일본은 경기 둔화로 인해 대졸자의 취업 사정이 사실상 전후 최악의 수준 으로 나빠졌다고 문부성이 1일 밝혔다. 문부성은 이날 공개한 통계에서 지난 5월1일 현재 4년제 대학을 졸업한 학생의 65.9%만이 일자리를 찾았다면서 이는 사실상 전후 최저치라고 강조 했다. 이로 인해 일자리를 찾지 못한 대졸자 8만명 이상이 대학원으로 진학하는 상황이 초래됐다고 문부성은 덧붙였다. 문부성은 지난 50년 대졸자 취업률이 63.8%를 기록한 적이 있기는 ...

      한국경제 | 1996.11.02 00:00

    • [여성칼럼] 무료교육 유감 .. 한정자 <중앙부인회 상임이사>

      ... 참가한 것은 아니다"라고 말하는 분이 있었다. 그분은 영어회화 건강교실 노래교실 등 수없이 많은 무료교육장을 찾아 1년에 10과목 이상을 수강한다고 밝혔다. 그분은 처음에는 일을 하고 싶었다. 그러나 적성과 조건에 맞는 일자리를 찾기 어려웠고 자원봉사는 명분은 좋지만 시간과 규칙을 지켜야 한다는 부담 때문에 선뜻 내키지 않았다. 그 다음에 생각한 것이 무언가를 배우는 것. 그러나 여가로 배우는 것에 큰돈을 들이기는 싫었다. 그래서 생각한 것이 여러 ...

      한국경제 | 1996.11.01 00:00

    • 은행원들, 고용조정제 '불안증후군' .. "명예퇴직이 낫다"

      ... 있는 은행이 어떻게 될지 모르는데다 자신의 위치마저 불분명해지다 보니 은행원들로선 막연한 불안감에 휩싸일 수밖에 없는 노릇이다. "요즘 조합원들에게서 명예퇴직을 실시하지 않느냐는 전화를 많이 받고 있다. 은행간 합병으로 일자리를 잃느니 명예퇴직을 하는게 낫다는 생각에서다" (김종완 상업은행 노조위원장)는 말이 현재 은행원들의 불안감을 단적으로 나타내고 있다. 물론 은행원들도 금융산업 경쟁력 강화나 은행의 대형화 등에는 원칙적으로 공감하고 있다. 부실금융기관이 ...

      한국경제 | 1996.10.31 00:00

    • 다단계 판매 100여개사 난립 .. 시장 7,000억원

      ... 장치까지도 마련됐기 때문. 사회.경제적인 변화도 또 다른 요인으로 꼽힌다. 비싼 집값과 높은 사교육비로 맞벌이부부가 일반화되고 있는 추세다. 고학력 여성들의 사회활동욕구도 분출하고 있다. 그러나 이들 여성들에게 제공될 적당한 일자리는 그리 많지 않다. 그래서 여성들은 다단계시장을 당장 뛰어들수 있는 "손쉬운 일터"로 생각하고 있다. 진로하이리빙의 고동호이사는 "전체 회원의 60%가 부업을 가지려는 30~40대 주부층"이라고 말했다. 경기침체에 따른 고용불안도 ...

      한국경제 | 1996.10.30 00:00

    • [통신과 함께 걸어온 길] (18.끝) 에필로그

      ... 지구 곳곳을 동분서주해도 괜찮은 건강한 육신을 주신 하느님께 감사 드린다. 또 앞날을 알수 없었던 유학 생활의 뒷바라지와 집안을 평안하게 보살펴 준 아내의 변함없는 내조에 사랑을 바친다. 그리고 찾아다니지 않아도 보람있는 일자리를 항상 마련해 준 이 나라와 나를 아끼고 도와준 선배 동료 후배들 모두에게 거듭 감사한다. 이만한 회고를 마음껏 펼칠수 있도록 배려한 한국경제신문에 고마움을 전하는 일 역시 마땅하다. 나는 내 기억의 선택된 부분이 정보 통신분야의 ...

      한국경제 | 1996.10.2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