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48901-148910 / 149,71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지난해 '40대 감원바람 거셌다' .. LG경제연구원 분석

      ... LG경제연구원이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전체 실업자에서 전직실업자가 차지하는 비중은 61.0%에 달한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해 실업자가 42만5천명이었음을 감안하면 이중 35만4천명이 자의든 타의든 다니던 직장을 나와 새로 일자리를 구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전직실업자 비중은 91년에 51.0%에 그쳤으나 93년에 54.1%, 95년 60.7%로 매년 꾸준한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다. 연령대별로는 40대 실업자중 전직실업자의 비중이 83.3%나 됐다. 이는 ...

      한국경제 | 1997.03.13 00:00

    • 대우그룹 공채 OJT 사원에 `대기발령' 내 말썽

      ... 공개채용한뒤 전원 영업현장에 배치, 3년간 근무토록 한 뒤 원대복귀시키는 대우그룹만의 독특한 인력관리방법. 대우는 그러나 대우자동차판매에서 3년간 현장실습을 이달말로 마치는 OJT 사원 3백80명에게 최근 계열사에 복귀해도 일자리를 줄 수 없다는 방침을 전 달했다. 대우그룹 계열사 인사담당자들은 OJT사원들을 이달초 대우센터에 모아놓고 "계열사의 인원배치가 마무리돼 복귀해봐야 근무부서를 주지 못하는 "보직대 기" 하게되니 복귀할 것인지 아니면 대우자동차판매 ...

      한국경제 | 1997.03.09 00:00

    • [시론] 표류하는 국가모델 .. 송병락 <서울대 교수/경제학>

      ... 그나마 20세기 들어 하나도 늘어나지 않았다. 기업이 생기지 않는데 국가가 어떻게 발전할 수 있을까. 스웨덴 뿐만 아니다. OECD(경제협력개발기구)국가 가운데 미국과 일본을 제외한 유럽 국가들은 지난 74~94년간 새로운 일자리를 하나도 만들어내지 못했다. 정부가 고용창출 능력을 완전히 상실했기 때문이다. 이를 두고 MIT대 레스터 서로 교수는 "경제학이 죽었다"고 애기하고 있다. 유럽의 이같은 쇠퇴는 국가모델이 잘 못 돼있기 때문이란 지적이 많다. ...

      한국경제 | 1997.03.05 00:00

    • [96년 노동통계] "실업 '우려할 수준' 넘어섰다"..내용/의미

      ... 2백90만6천명에 달한뒤 해마다 줄었기 때문에 놀랄 만한 일은 아니다. 그러나 지난해 감소세가 빨라졌다는 점은 주목할만하다. 작년말 현재 제조업 상용근로자수는 2백53만9천명. 1년전에 비해 제조업에서만 7만2천개(2.8%)의 일자리가 사라졌다. 최고수준에 달했던 89년에 비하면 43만2천명(약 15%)이나 줄어든 셈이다. 물론 제조업공동화가 인건비상승 때문만은 아니다. 그러나 제조업 근로자가 15% 줄어드는 동안 인건비가 2배이상 급등했다는 점은 결코 ...

      한국경제 | 1997.03.03 00:00

    • [케이블TV 하이라이트] (3일) '네덜란드 축구' 등

      ... 짜임새있는 팀워크로 초반의 부진을 씻고 상위권 도약의 발판을 마련한다. 이에 맞설 네덜란드리그 전통의 명문구단 페이에놀드는 빠른 축구를 구사하여 최근 몇년간 상위권을 유지했다. "당산대형" (오후 10시) = 얼음 공장에 일자리를 소개 받은 조안은 허건 밑에서 일하는 인부들과 한솥밥을 먹고 지내게된다. 이들의 뒷수발을 드는 교매는 과묵한 조안에게 한눈에 반한다. 처음이라 일에 서툰 조안이 실수로 얼음을 깨뜨리는 불상사가 발생하고 이 와중에 일부 동료들이 ...

      한국경제 | 1997.03.03 00:00

    • 부산지역, 지난해 폐업 제조업체수 줄어

      ... 있는데다 부산의 특화산업인 조선 및 조선기자재산업과 자동차 부품산업이 호조를 보였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25일 부산상의가 조사한 "96년도 제조업체 폐업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폐업한 제조업체수는 7백9개사로 1만4천8백14명이 일자리를 잃었다. 이는 전년의 8백90개사,1만9천2백21명에 비해 각각 20.3%,22.5%나 감소한 수치이다. 업종별로는 기계조립금속이 2백70개사로 38.1%를 차지했고 섬유의복 99 개(14%),화학고무 91개사(12.8%)등 ...

      한국경제 | 1997.02.25 00:00

    • "박사학위자도 괴롭다" .. 불황 일자리 적어 취업 별따기

      박사학위를 가진 백수(실업자)인 "박수"들은 졸업시즌을 맞아 마음고생이 한층 더하다. 통상 박사학위를 받으면 11월부터 다음해 1월까지 이어지는 대학의 교수 요원 자리를 얻거나 연구소에 취직하는 등 취업일선에 나서게 된다. 이때 기회를 못얻으면 고통스런 겨울을 맞게 마련. 특히 졸업시즌에는 새로 "백수"가 나오게 돼 이래저래 심적 고통이 심해진다. 24일 연세대 이화여대 경희대 건국대 등 4개대가 졸업식을 갖고 박사를 배출하는 등...

      한국경제 | 1997.02.24 00:00

    • [세계경제 포커스] '유럽' .. '레이거노믹스' 부활

      ... 레이건 미국 대통령이 제시한 이 처방전을 앞다투어 도입하고 나서 주목된다. 당시의 미국과 비슷한 입장에 처한 유럽으로서는 "법인세및 소득세를 인하, 설비투자및 개인소비를 부추기면 경기가 되살아나고 이로인해 장기적으로 일자리및 세수가 늘어나게 된다"는 공급중시 경제정책에 상당한 기대를 거는 분위기다. 특히 사회정의에 어긋난다는 비난에도 불구, 고액소득층의 소득세를 대폭 경감하는 정책도 서슴지않고 펴고있다. 전통적으로 부자들에 무거운 세금을 부과해 ...

      한국경제 | 1997.02.24 00:00

    • "두개의 일자리" 미국서도 부쩍 늘어..경제난 가장 큰 이유

      미국인들 사이에 퇴근후 집으로 돌아오지 않고 다른 직장으로 출근하는 사람들이 부쩍 늘어나고 있다. 노동 통계국에 따르면 이같은 현상은 90년대 들어 눈에 띄게 늘어 지난 95년 현재 7백만명이 1천5백만개의 일자리에서 일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그 숫자는 계속 늘고 있다. 지난 96년말 현재 2개 이상의 일자리를 가진 사람의 비율은 전체 경제활동 인구의 6.6%로 94년초의 5.6%에서 급증세를 보였다. 노동통계국 조사에 따르면 이들이 직장을 ...

      한국경제 | 1997.02.19 00:00

    • 인력은행 구직자 북적..전국 알선창구 대졸생 등 평소의 2배

      인력은행을 비롯한 전국 각지의 노동관서에 대학졸업예정자나 실직자들이 몰려들고 있다. 취업시즌이 끝난데다 불황으로 일자리가 줄자 많은 구직자들이 중소기업에라도 들어가기 위해 노동관서 취업창구를 찾고 있다. 그러나 기업체들은 주로 전문대졸 전문직을 구하는 반면 구직자들은 대졸자가 많고 대개 사무직을 원하고 있어 인력수급이 불균형을 보이고 있다. 대구시 중구 포정동에 소재한 대구인력은행의 경우 요즘 하루 평균 2백여명의 구인.구직자들이 찾아오고 ...

      한국경제 | 1997.02.1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