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8931-8940 / 9,24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여야 '구로폭력' 설전

      여야는 24일 재보선을 하루 앞두고 민주당 김명섭(金明燮) 사무총장이 한나라당 당원들에게 폭행당했다는 김 총장의 주장과관련, 공방을 계속했다. 민주당측은 "김 총장 일행 3명이 한나라당 당원 30여명에게 폭행을 당한 사실이 분명함에도 한나라당이 '자작극'이라고 주장하고 이를 언론이 똑같이 보도하고 있다"며 울분을 토했고, 한나라당측은 "김 총장이 아픈 데도 없는데 꾀병을 부리고 있고,도리어 한나라당 부정감시단 2명이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

      연합뉴스 | 2001.10.24 11:12

    • 여야 재보선 투표율 촉각

      여야는 24일 하루 앞으로 다가온 재보선에서 투표율이 선거결과에 결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고 투표율에 따른 유.불리분석에 촉각을 세웠다. 민주당은 투표율이 높든 낮든 선거결과에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않겠지만 서울동대문을의 경우 높은 편이 유리하다고 분석하고 있고, 한나라당은 3개 선거구 모두 투표율이 높으면 유리하다고 말하고 있다. 여야 모두 투표율이 높은 것이 좋거나 최소한 불리할 것이 없다고 해석하는 것은 `투표율이 낮으면 여당에 유리하고, ...

      연합뉴스 | 2001.10.24 11:08

    • [재보선 D-1 여야 표정]

      여야는 재보선 투표를 하루 앞둔24일 당 지도부가 총출동해 서울 동대문을과 구로을 지역에서 밤늦게까지 거리유세를 갖는 등 막판 승기를 잡기 위한 총력전을 펼쳤다. 민주당은 "구로을은 승기를 굳혔고 동대문을은 한나라당 후보의 추격을 따돌리고 막판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고 주장했고, 한나라당은 "서울 2곳에서 역전에 성공, 강릉을 포함한 3곳에서 이길 수 있을 것"이라며 저마다 승리를 장담했다. ◇ 민주당 = 한광옥(韓光玉) 대표, 한화갑(韓和甲) ...

      연합뉴스 | 2001.10.24 10:40

    • 재보선 3곳 내일 투표

      ... 여야는 특히 투표율에 따라 당락이 크게 영향받을 것으로 보고 중앙당 차원에서지지층 유권자들의 투표참여를 독려하고 있고, 선관위도 투표당일 학교, 종교단체,기업체, 아파트단지에서 투표참여 캠페인을 벌일 예정이어서 투표율은 예년의 재보선보다 다소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중앙선관위 관계자는 "선거열기가 높고 투표참여 캠페인이 적극적으로 진행중이어서 서울 2곳의 경우 35-40%, 강릉시는 지방이고 문중선거 양상을 띠는 점을 감안하면 40% 이상의 투표율로 예년의 ...

      연합뉴스 | 2001.10.24 10:03

    • 재보선 승패와 향후 정국

      25일 3개 지역에서 치러지는 10.25 재보선 결과는 여야 모두에게 최근의 대치정국과 관련한 민심흐름을 파악하고, 향후 내년 대선까지를 염두에 둔 정국운영 전략을 수립하는데 방향타가 될 전망이다. 비록 3명의 국회의원을 보강하는 선거이지만 지역주의적 색채가 비교적 약한 서울과 중부지방에서 선거가 치러지고, 여야 모두 민심장악을 위해 당력을 집중해 전력투구를 했기 때문이다. 특히 동대문을과 구로을 등 서울지역 2곳의 선거는 내년 지방선거와 대통령선거의 ...

      연합뉴스 | 2001.10.24 09:54

    • thumbnail
      민주당 지도부 심각

      민주당 한광옥대표등 지도부가 24일 오전여의도 당사에서 재보선 등 여야 대치 정국에 대한 당무보고를 심각하게 듣고있다. (서울=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1.10.24 09:48

    • 심야 난투극 .. 재보선 '혼탁' 극심

      10·25 재보선이 여야간의 폭력사태로 비화되는 등 과열·혼탁 양상이 극에 달하고 있다. 특히 지난 22일 밤 구로을 선거구에서 여야 선거운동원들이 민주당 김명섭 사무총장의 약사회 행사참석을 놓고 물리적으로 충돌하자 여야는 23일 치열한 '가해공방'과 더불어 맞고소전을 펼쳤다. 이와함께 불법 선거운동이 극성을 부리면서 선관위의 선거법위반 적발건수도 급증하고 있다. ◇폭행공방=민주당 김 총장은 이날 "지난 22일 밤 서울 구로구 약사회관에서 열린 ...

      한국경제 | 2001.10.23 17:14

    • 여야, 재보선 이틀 앞두고 '표심잡기' 경쟁

      여야는 "10.25 재보선"을 이틀 앞둔 23일 접전 지역인 구로을과 동대문을에서 정당연설회를 동시에 열고 "표심잡기" 경쟁을 벌였다. 특히 여야는 이날 간판급 의원들을 대거 동원,막판 부동표 공략에 총력을 기울였다. 민주당은 한화갑 이인제 정동영 최고위원,김민석 임종석 함승희 의원 등을 투입,"폭로공세로 정치를 혼탁에 빠뜨리고 국민을 불안케하는 거대야당을 심판하자"고 역설했다. 한나라당은 이회창 총재를 비롯 박근혜 강재섭 부총재,최근 입당한 ...

      한국경제 | 2001.10.23 15:38

    • 재보선 막판 위법적발 급증

      중앙선관위는 23일 10.25 국회의원 재보선과 관련, 위장전입 2건을 포함해 모두 55건의 선거법 위반 행위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날 집계보다 하루만에 11건이 증가한 것으로 선거가 막바지에 이르면서불법행위가 극성을 부리고 있음을 보여준다. 선관위에 따르면 김모씨 가족 4명은 실제 거주지인 광진구 군자동에서 지난달 4일 동대문구 장안동으로 주민등록을 이전했다가 선관위가 실제 거주 여부를 확인하자 지난 11일 본래 주민등록지로 복귀했다. ...

      연합뉴스 | 2001.10.23 12:08

    • 정보유출.압수수색 공방 계속

      ... 임경사를 고발조치 하는게 바람직하다"고 보고했다. 이에 대해 한나라당은 "여당이 법원의 판결이 났음에도 불구, 대검에 고발하겠다는 것은 검찰권이나 정치권력의 힘을 통해 압력을 가하겠다는 의도를 분명히한 것"이라며 "이틀 앞으로 다가온 재보선에 영향력을 주려는 치졸한 홍보전술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한나라당은 김기배(金杞培) 사무총장 주재로 주요당직자회의를 열어 "경찰의 심야 압수수색 목적은 `김홍일 의원 보호를 위한 국민 관심돌리기'이자 본격적인사정정국의 ...

      연합뉴스 | 2001.10.23 1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