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331-3340 / 3,64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민주 내분봉합 `盧체제' 전환

    민주당은 19일 당무회의를 열어 노무현(盧武鉉)대통령후보를 만장일치로 재신임하고 8.8 재보선도 노 후보 중심으로 치르기로 하는등 당을 노 후보 중심체제로 조속히 전환키로 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당사에서 당무회의를 열어 노 후보 재신임을 만장일치로 추인하고 전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수용한 노 후보의 `재보선후 재경선용의' 제안에 대해서도 당발전과 개혁특위에서 논의할 사안으로 정리해 그 부담을 덜어주기로 했다. 또 8.8 재보선 공천과 관련해 상향식으로 ...

    연합뉴스 | 2002.06.19 00:00

  • [민주 내분수습 논란 안팎]

    노무현(盧武鉉) 대통령후보 재신임을 추인하기위한 민주당의 19일 당무회의는 후보사퇴를 주장하는 비주류 의원들이 상당수 불참하는 바람에 예상과는 달리 다소 느슨한 분위기에서 진행됐다. 특히 참석자들 대부분이 당무회의 시작전부터 전날 월드컵 16강전에서 한국이 이탈리아를 누르고 8강에 진출한 '쾌거'를 화제삼아 대화를 나눠 재신임 여부를 둘러싼 종전까지의 갈등 여진을 쉽사리 감지하기가 어려웠다. 회의장에 들어서면서 시종 미소를 지으며 참석자들과 악수를 ...

    연합뉴스 | 2002.06.19 00:00

  • 민주 당내갈등 잠복 '盧체제'로

    민주당이 19일 당무회의에서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후보에 대한 재신임 문제를 매듭지음에 따라 지방선거 참패 이후 당의 내분사태가 급속히 진정국면으로 접어들고 있다. 이에따라 민주당은 20일 최고위원회의에서 `8.8 재.보선 특별기구'와 `당 발전및 쇄신을 위한 특위' 위원 인선 절차를 마무리 한뒤 곧바로 재.보선 체제로 전환할예정이다. 특히 `재신임'의 족쇄에서 풀려난 노 후보는 당권파와 쇄신파 등의 지원을 업고`친정(親政)' 체제를 강화하면서 ...

    연합뉴스 | 2002.06.19 00:00

  • 민주, 盧중심 재보선체제 전환

    민주당은 19일 당무회의를 열고 노무현 대통령 후보와 한화갑 대표 등 지도부에 대한 재신임안을 만장일치로 추인했다. 이로써 지방선거 참패를 둘러싼 당 내홍 사태는 외형상 봉합됐으며 '노무현 후보-한화갑 대표 체제'는 유지하게 됐다. 특히 재신임 부담에서 벗어난 노 후보는 당권파와 쇄신파의 전폭적인 지원을 업고 친정 체제를 대폭 강화하면서 8·8 재·보선 준비와 대선 행보에 본격 나설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비주류의 반발이 계속되고 있는데다 지방선거 ...

    한국경제 | 2002.06.19 00:00

  • [쇄신파 "노후보에 전권위임"]

    ... 재보선 후보를 공천할 특별기구 위원 인선 권한을 노 후보에게 모두 줘야한다"며 "최고위원회의와 당무회의는 노 후보 인선안에 대해 추인 역할을 하면된다"고 말했다. 의원들은 또 "당무회의가 전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의결한 노 후보 재신임안을 신속히 인준함으로써 노 후보가 국민을 상대로 당당히 활동해 나갈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해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의원들은 그러나 지도부 재신임과 관련해선 `6.13 지방선거 책임론'을 들어 사퇴해야 한다는 주장과 `사퇴이후 대안부재'를 ...

    연합뉴스 | 2002.06.19 00:00

  • 한나라.민주당, 8强 '아전인수'

    ... 유도하겠다"고 말했다. 강재섭 최고위원은 이 후보를 히딩크 감독에 빗대 "한국의 히딩크는 12월에 뜨게 돼 있다"면서 "12월에는 '노딩크'가 아니라 '이딩크'"라고 대선 승리를 기원했다. 민주당 한화갑 대표는 19일 노무현 대통령 후보 재신임을 묻기 위해 열린 당무회의에 앞서 전날의 쾌거를 화제로 분위기를 잡아 갔다. 민주당 장영달 의원은 실축한 페널티킥을 골든골로 만회한 안정환 선수를 예로 들며 "노 후보도 지금은 위기지만 12월 대선에서 승리할 것"이라고 자위했고,노 ...

    한국경제 | 2002.06.19 00:00

  • 민주 `노무현 보완론' 제기

    민주당이 19일 노무현(盧武鉉) 대통령후보 재신임을 위해 개최한 당무회의에서는 경선후 지금까지 노 후보가 보인 행보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보완의 필요성을 강조하는 목소리가 많았다. 일부 당무위원들은 노 후보 지지율 추락의 계기가 된 김영삼(金泳三.YS) 전 대통령 자택 방문 등의 사례를 들며 장점을 부각시키기 위한 전략의 부재와 당과의 사전조율 필요성 등을 지적했다. 김태식(金台植) 의원은 "국민이 노 후보를 지지한 것은 신선미 때문이었는데 YS를 ...

    연합뉴스 | 2002.06.19 00:00

  • [민주 당무회의 발언록]

    민주당은 19일 당무회의를 열고 6.13 지방선거참패에 따른 당내분 수습 대책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당무회의에선 전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의결한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후보재신임안을 비롯, 지도부 재신임안과 당 진로에 대해 격론을 벌였다. ◇후보 재신임 ▲이치호 = 후보와 지도부 중심으로 뭉쳐서 8. 8 재보선을 치르자. ▲송영길 = 후보에게 전권을 줘 재보선을 치러야 한다. ▲장성민 = 국민경선을 통해 압도적 지지로 선출한 후보를 지자체 ...

    연합뉴스 | 2002.06.19 00:00

  • [노무현 일문일답]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후보는 19일 당무회의의 재신임 추인 직후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면죄부를 받거나 면책받았다는 생각보다는 앞으로 더 잘하라는 채찍으로 받아들이겠다"고 소회를 밝혔다. 그는 특히 "앞으로 큰 대의를 잡아서 거침없이 해나갈 것"이라면서 "단순한 정치인 이전에 지도자로서 다시 태어날 것", "책임과 함께 권한을 갖고 리더십을 행사해 나갈 것"이라는 등 지도력을 적극 발휘할 것임을 수차례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지도자로서 ...

    연합뉴스 | 2002.06.19 00:00

  • "재보선 결과 내책임...권한 줘야" .. 盧후보, 선거주도 입장 밝혀

    민주당 노무현 후보는 19일 "나도 단순한 정치인에 앞서 지도자로서 다시 태어날 것"이라며 "이제부터 민심을 수습할 수 있는 노무현 프로그램을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노 후보는 이날 자신에 대한 재신임이 결정된 후 기자간담회를 갖고 "나름대로 소신을 갖고 활발하게 정치활동을 해 왔지만 지난 한달반 동안 국민에게 분명한 메시지와 이미지를 보여주지 못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노 후보는 이어 "8·8 재·보선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결국 민심 ...

    한국경제 | 2002.06.1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