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361-3370 / 3,64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노후보 발언 한나라 반응

    ... 동시에 '오만하다'는 인상을 줄 수 있다는 계산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당 일각에선 "재.보선 이후 경선을 다시 치른다는 것은 시간, 자금 등물리적 상황을 감안하면 실현 불가능한 약속"이라며 노 후보가 '영남권 패배이후 재신임을 받겠다'는 약속을 스스로 피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흘러나왔다. 남경필(南景弼) 대변인은 이날 노 후보의 발언을 전해들은 뒤 "민주당 내부문제이므로 우리가 왈가왈부하거나 언급할 성질의 것이 아니다"며 "잘 수습되길 바란다"며 일체의 ...

    연합뉴스 | 2002.06.17 00:00

  • 盧후보 "재보선후 후보 재경선"

    ... 책임은 제게 물어달라. 지도부는 물을 만한 권한을 행사한적이 없었다"고 강조했다. 노 후보의 8.8 재보선 이후 후보 경선 수용은 재.보선을 자신의 책임으로 치른후 지방선거와 재보선에 대한 책임을 함께 묻겠다는 의미로, 후보 재신임을 조기에매듭지어야 한다는 당권파들의 의견과 배치되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그는 특히 재.보선과 관련, "전권을 갖고 특별대책기구를 구성해 국민이 신임할수 있는 후보를 내야 하고 공천절차도 새롭게 해야 한다"면서 "정치부패 청산은 단절만이 ...

    연합뉴스 | 2002.06.17 00:00

  • 민주 오늘 후보재신임 黨진로 논의

    민주당은 17일 여의도 당사에서 최고위원.상임고문.당무위원.의원 연석회의를 열어 6.13 지방선거 참패에 따른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후보와 지도부 재신임 문제 및 향후 당 진로 등을 논의한다. 회의에선 그러나 친노(親盧)와 반노(反盧) 입장의 주류와 쇄신파, 비주류측이서로 `후보 재신임'과 `후보 교체론'으로 대립하고 지도부 책임론을 놓고도 `단결론'과 `사퇴론' 등으로 엇갈린 견해가 제기되면서 격론이 벌어질 것으로 보인다. 또 제2창당을 비롯한 ...

    연합뉴스 | 2002.06.17 00:00

  • '昌 지지율' 노무현에 10%P이상 앞서

    ...준의 3자 대결구도에서는 이 후보 40.2%,노 후보 28.6%,정의원 18.7%,그리고 이회창,노무현,박근혜의 3자 대결구도에서는 이 후보 42.9%,노 후보 32.0%,박 대표 12.0%의 분포를 보였다. 노 후보의 재신임 여부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55.6%가 "그대로 가야한다"고 답한 반면 28.7%가 "대체해야 한다"는 견해를 보였다. 6.13 지방선거에서 한나라당이 승리한 원인에 대해 "대통령 아들비리등 현 정부의 잘못"이란 응답이 76.4%로 ...

    한국경제 | 2002.06.17 00:00

  • 盧후보 "재보선후 후보 재경선"

    ... 권력투쟁의가능성이 높고 따라서 8.8 재보선에 악영향을 주고, 재보선후에도 책임론이 반복될것을 예고하고 있어 재보선 후에 이런 문제들을 일거에 정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반대입장을 분명히 했다. 다만 일각에서 '전대 회피용' '재신임 연기용' 등의 비난이 제기되자 노 후보는 기자간담회를 자청, "재보선이 중요하기 때문에 그 이후 전대를 열자는 것"이라며 "만일 전대가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면 지금 당장 해도 좋다"고 말하고 "표류하는상황을 빨리 정리하자는 것이지, 한두달 ...

    연합뉴스 | 2002.06.17 00:00

  • ['盧재신임' 격론] 盧 "기득권 포기" 정면돌파

    ... 17일 당무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 참석,'8·8 국회의원 재·보선 후 (후보선출)경선 수용'이라는 승부수를 띄웠으나 비주류측이 미봉책이라며 후보직 즉각 사퇴를 요구하고 나서 수습의 가닥을 잡지 못했다. 특히 주류와 비주류측은 각기 재신임과 후보사퇴를 주장하며 세경쟁에 나설 태세여서 당분간 양측간의 힘겨루기는 계속될 전망이다. 이날 회의에서 발언자 수도 후보 사퇴파와 조기 재신임파가 7대8로 팽팽히 맞섰다. ◆노 후보 재경선 제의 논란=노 후보는 아침 회의에서 ...

    한국경제 | 2002.06.17 00:00

  • [민주 연석회의 발언록]

    민주당은 17일 당무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를 열어 6.13 지방선거 참패에 대한 수습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선 선거참패에 따른 후보.지도부 재신임 문제와 향후 당의 진로문제등을 놓고 다양한 견해들이 표출돼 격론을 벌였다. 다음은 참석자들의 발언 요지. ▲이치호 당무위원 = 민주당은 존폐기로에 놓여있다. 즉각 민주당을 해체하고 제로 베이스에서 시작하자. 오늘 노 후보의 뜻은 사퇴로 봐야 한다. 당무회의 중심으로 신속히 이 문제를 처리해야 ...

    연합뉴스 | 2002.06.17 00:00

  • [盧 '후보 재경선' 승부수]

    ... 소극적이었으나 제 입장만 관철할 수는 없다는 입장에서 이를 수용하겠다"고 말했다. 이는 선거참패후 이인제(李仁濟) 의원계 등 비주류를 중심으로 후보교체와 정몽준(鄭夢準) 박근혜(朴槿惠) 의원 영입 주장이 잇따르고 있는데 대해 `재신임' 보다한단계 높은 `재경선' 카드를 제시, 상황을 정면돌파 하겠다는 `승부수'의 성격을지니고 있다. 특히 그가 "모든 기득권을 포기하고 누구든지 입당해 국민경선을 하는 것도 수용할 수 있다"고 말한 것은 재.보선 이후 다시 국민경선을 ...

    연합뉴스 | 2002.06.17 00:00

  • [盧 '후보 재경선' 승부수]

    ... 이후 당이 심각한 내홍을보이고 있는 가운데 지지율마저 급락하자 일종의 승부수를 던진 것으로 볼 수 있다. 그러나 노 후보의 발언을 놓고 이날 국회의원.당무위원 연석회의에서 '미봉책','즉각 후보사퇴' 주장과 `사퇴 불가', '재신임후 노후보 중심 단합' 등의 견해가 팽팽히 맞서는 등 당내 논란은 더욱 증폭되고 있는 양상이다. 노 후보는 이날 연석회의 인사말에서 "후보교체, 영입 등의 논의가 끊이지 않고있는데 개혁과 통합의 노선을 지향하는 저로서는 이런 원칙없는 ...

    연합뉴스 | 2002.06.17 00:00

  • 盧후보 "재.보선후 재경선"

    민주당 노무현 대통령 후보가 17일 "8.8 국회의원 재.보선 후 누구든지 입당시켜서 대통령후보 경선을 다시 하자"고 제안했다. 노 후보는 이날 민주당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재신임받는데 이의가 없으나 재.보선에 악영향을 줄수 있는 만큼 재.보선에 전력을 다한 뒤 모든 문제를 일거에 정리하는 것도 한 방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나 비주류측에서 노 후보의 즉각적인 사퇴를 요구해 6.13 지방선거 패배 책임을 둘러싼 민주당의 내홍이 ...

    한국경제 | 2002.06.1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