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401-3410 / 3,64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昌 몸조심..盧 재기다짐..JP 칩거] 노무현 "이대로 가라앉지않겠다"

    ... 자신의 정계개편론에 대해 "주장은 옳았지만 세가 불리할 때 일찌감치 끊지 못했던 것은 실책"이라고 평가하고 "지금은 추진할 여건에 있지 않다"고 한걸음 물러섰다. 노 후보는 이에 앞서 6.13 지방선거 결과와 관련, 대국민성명을 통해 "국민 여러분의 채찍질을 부끄러운 마음으로 겸허히 받아들이고자 한다"며 "약속한대로 대통령 후보직에 대한 재신임을 받을 것이며 절차와 방식은 당에 일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병일 기자 kbi@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06.14 00:00

  • '6.13 참패' 흔들리는 민주당 .. 대선후보 인책론 '대립'

    민주당이 선거참패로 흔들리고 있다. 민주당 지도부는 6.13 지방선거패배 인책론과 노무현 대통령 후보의 재신임, 노 후보 체제로의 전환, 조기전당대회 개최 등 위기 타개책을 놓고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다. 이런 현안문제를 풀어가는 과정에서 갈등이 표면화돼 당이 최악의 위기상황을 맞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민주당은 14일 최고위원.상임고문 연석회의를 열고 노 후보와 한화갑 대표에 대한 재신임을 묻기로 하고 구체적인 절차는 17일 최고위원회의에서 ...

    한국경제 | 2002.06.14 00:00

  • 민주 김원길 총장 사표제출

    민주당 김원길 사무총장은 14일 6·13지방선거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표를 제출했다. 당의 한 관계자는 "김 총장 사표의 수리 여부는 오는 17일 당 지도부 재신임 방안 등을 처리하기 위한 최고위원·상임고문·당무위원 및 국회의원 연석회의 논의 결과에 따라 결정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김병일 기자 kbi@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06.14 00:00

  • [6.13 지방선거] 盧 재신임 거론 '가시방석'

    ... 후보는 투표장을 나와 시내 모처에서 휴식을 취한 뒤 오후 5시30분께 당사 후보실에서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봤다. 이어 7시부터는 특보단과 향후 행보에 대한 대책회의를 가졌다. 이날 회의에선 선거패배에 대한 지도부 책임론,후보 재신임 문제 등의 문제가 집중 거론된 것으로 알려졌다. 정동채 후보비서실장은 "대통령 아들 문제 등 전체적인 분위기가 선거에 불리하게 작용한 만큼 지도부의 행보에 대해 책임을 묻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상황책임론'을 제시,지도부 책임론이 ...

    한국경제 | 2002.06.13 00:00

  • 민주 `재신임 방법' 논란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대통령후보의 재신임 방법을 놓고 당내에 설왕설래가 한창이다. 노 후보는 "당의 결정에 일임하겠다"고 말해왔고, 그동안 가장 유력한 방법으로 거론돼 온 것은 전당대회의 전권을 위임받은 당무회의에서 찬반 논의를 거쳐 통과시키는 방법이었다. 그러나 100명 가량의 당무위원이 재신임을 결정하는 것은 숫자가 너무 적고 자칫 회의도중 뜻하지 않은 논란으로 비화될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면서 중앙위원회 소집안이 불거져 나오고 있다. ...

    연합뉴스 | 2002.06.13 00:00

  • 노후보 14일 대국민성명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후보는 6.13 지방선거 결과와 관련, 14일 오전 대국민 성명을 발표할 계획이다. 민주당의 한 당직자는 "대국민 성명은 부산.경남 패배시 재신임을 묻겠다는 약속을 재확인하는 내용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노 후보는 이날 방송사 출구조사 결과 민주당이 크게 패하는 것으로 보도되자 당초 당사에 마련된 상황실에서 개표상황을 지켜본 뒤 비서실 회의를 갖기로 했던 계획을 취소하고 귀가했다. 노 후보의 김원기(金元基) 정치고문은 ...

    연합뉴스 | 2002.06.13 00:00

  • [6.13 지방선거] 노무현 '충격' .. 문 잠그고 TV 시청

    ... 지켜봤다. 당초 예정돼 있던 비서실 회의도 취소했다. 김 고문은 "이런 상황에서 모든 사람들이 마음속 깊이 충격을 받는 것 아니냐"고 노 후보의 심경을 전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당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지도부 책임론,후보 재신임,8·8 재보궐선거,제2쇄신 등의 난제도 부담으로 작용했을 것"이라고 풀이했다. 노 후보는 14일 오전 '부산·경남에서 패배한 만큼 재신임을 묻겠다'는 내용의 대국민 성명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정동채 후보비서실장은 "대통령 ...

    한국경제 | 2002.06.13 00:00

  • [6.13 지방선거] 성난 민심, 민주 버렸다..선거 결과.의미

    ... 무력하게 무너지고 만 것이다. '미니대선'으로까지 불리는 수도 서울에서의 참패는 12월 대선가도에 어두운 그림자가 드리워졌다는 매우 불길한 징조다. 부산민심은 고향출신 노무현 대통령 후보의 '구애'를 매몰차게 뿌리쳤다. 노 후보가 '재신임'이란 배수진을 치고 승부를 걸었지만 한이헌 시장후보가 20%대의 지지를 획득하는데 그쳤다. 이는 '노풍'(盧風)의 부산상륙작전이 사실상 실패했다는 것을 뜻한다. 아울러 영남 교두보를 발판삼아 'YS+DJ'지지세력을 결집시키려던 ...

    한국경제 | 2002.06.13 00:00

  • [6.13 지방선거] '향후 정국 어떻게 갈까'

    6.13 지방선거가 한나라당의 승리와 민주당의 패배로 막을 내림에 따라 정치권에 엄청난 후폭풍이 일 것으로 예상된다. 당장 선거에서 패한 민주당은 지도부 인책론과 노무현 대통령 후보에 대한 재신임,제2쇄신 등을 둘러싼 내홍에 휩싸일 가능성이 높다. 한나라당은 지방선거 승리의 여세를 몰아 대선정국에서 보다 유리한 고지를 차지할 수 있게 됐다. 충청권 수성에 실패한 자민련은 내부 동요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특히 민주당의 갈등 전개양상과 한나라당의 ...

    한국경제 | 2002.06.13 00:00

  • 한나라 압승.민주 참패 .. 서울시장 이명박

    ... 후보에 앞서고 있어 당선이 유력하다. 민주당이 수도권 광역단체장 세곳 모두를 내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민주당은 98년 지방선거때 수도권 3곳을 포함해 모두 10곳에서 승리했었다. 민주당은 선거참패로 노무현 대통령 후보에 대한 재신임과 지도부 책임론을 놓고 갈등이 표출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 자민련 의원들의 추가 탈당설이 나돌고 있어 정국이 정계개편의 소용돌이에 휩싸일 가능성도 있다. 기초단체장 선거에서도 한나라당이 전국적으로 1백40여곳에서 당선이 확실시되는 등 ...

    한국경제 | 2002.06.1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