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62461-62470 / 85,66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김승연 한화 회장, 항소심서도 `실형`

      ... 징역 3년에 벌금 51억 원의 실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징역 4년에 벌금 51억 원이 선고된 1심보다는 형량이 약간 가벼워지긴 했지만, 실형을 면치 못했다는 점에서 한화그룹은 총수 부재의 리스크를 그대로 안고 가게 됐습니다. 재판부는 김승연 회장에 대해 "수단이 목적을 정당화 할 수 없듯, 성공한 구조조정이라도 위법을 정당화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개인의 부정을 위한 것이 아니라도 절차를 어긴 총수의 의사결정은 법적 책임을 피할 수 없다고 선언한 겁니다. 감형이 ...

      한국경제TV | 2013.04.15 19:19

    • thumbnail
      총수 공백 '막막한 한화'…투자 올스톱

      ... 관계자는 “그룹의 미래가 걸린 중대한 경영 판단들이 올스톱된 상태로 위기를 어떻게 헤쳐가야 할지 정말 막막하다”고 하소연했다. 2심에서도 김 회장에게 집행유예 없는 실형이 선고되자 한화 사옥은 깊은 침묵에 휩싸였다. 회사 측은 “재판부가 구조조정 과정에서 김 회장이 개인적 이득을 취하지 않았다고 인정한 점은 고무적이지만, 배임 혐의 중 일부를 유죄로 본 것은 유감”이라고 공식 입장을 내놨다. 한화는 판결문을 면밀히 검토해 대법원 상고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작년 ...

      한국경제 | 2013.04.15 17:50 | 김병일

    • 살인·강도·성범죄 양형, 공개 재판서 결정

      법원이 살인·강도·성범죄 등 주요 강력 범죄에 대해 유무죄 판단뿐 아니라 양형도 공개 재판을 통해 결정하는 제도를 도입한다. 법원행정처는 7월까지 전국 법원의 7개 합의부와 8개 단독재판부를 지정해 양형 심리모델을 시범 적용한다고 15일 밝혔다. 이 모델이 적용되면 범죄 유형, 양형 가중 및 감경 사유, 권고 형량 범위, 집행유예 여부 등에 관해 소송 관계인이 법정에서 직접 의견을 제시하고 서로 공방하는 과정을 거쳐 법관이 양형 기준을 최종 적용한다. ...

      한국경제 | 2013.04.15 17:50 | 박기호

    • 김승연 한화 회장 2심서 감형

      ...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혐의를 받고 있는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2심에서 일부 감형을 받았습니다. 서울고등법원 형사7부는 오늘(15일) 김 회장에 대한 선고공판을 진행하고 징역 3년과 벌금 51억원의 판결을 내렸습니다. 재판부는 "김 회장이 계열사 추정 피해액 1천664억원 중 3분의 2 가량인 1천186억원을 공탁한 점 등을 참작해 이같이 판결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재판부는 김승연 회장의 건강이 악화된 점을 고려해 행집행정지는 유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

      한국경제TV | 2013.04.15 17:09

    • 김승연 한화 회장 2심서 감형‥징역 3년·벌금 50억원

      ... 1천 500억 원을 구형했었습니다. 이번 판결로 볼 때 오너의 구조조정 의도를 배임으로만은 볼 수 없다는 김승연 회장 측의 논리, 이번에 변호인단을 태평양으로 바꾸기도 했었는데요, 이것이 받아들여진 것으로 풀이됩니다. 실제 재판부는 세부 공소사실 중에 위장계열사에 대한 업무상 배임 일부를 유죄에서 무죄로 뒤집기도 했습니다. 또 김승연 회장이 계열사 추정 피해액 1천664억원 중 3분의 2 가량인 1천186억원을 공탁한 점 등도 참작된 것으로 보입니다. ...

      한국경제TV | 2013.04.15 16:45

    • 김승연 회장, 징역 3년·벌금 50억원 감형

      ... 내렸다. 서울고법 형사7부(윤성원 부장판사)는 15일 업무상 횡령·배임 등의 혐의로 기소된 김승연(61) 한화그룹 회장의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징역 4년에 벌금 51억원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징역 3년에 벌금 50억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위장계열사인 부평판지 등에 대한 부당지원 혐의를 무죄로 판단한 원심은 부당하다"며 1심에서 무죄 판결이 나온 배임 혐의 중 일부를 유죄로 판단했다. 또한 "동일석유 주식 저가 매각과 관련한 140억여원의 배임을 유죄로 판단한 ...

      한국경제TV | 2013.04.15 16:39

    • thumbnail
      김승연 회장 항소심 징역 3년ㆍ벌금 50억원

      ... 상태는 유지 서울고법 형사7부(윤성원 부장판사)는 15일 업무상 배임 등의 혐의로 기소된 김승연(61) 한화그룹 회장에 대한 항소심에서 징역 4년과 벌금 51억원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징역 3년과 벌금 50억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원심과 같이 유죄로 인정한 양도소득세 포탈 혐의와 공정거래법 위반 혐의에 대한 형량을 그대로 유지하고 업무상 배임 등 나머지 혐의에 대한 형을 소폭 낮췄다고 말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한화그룹의 실질적인 경영자로서 책임에 상응하는 ...

      연합뉴스 | 2013.04.15 16:15

    • 김승연 유죄 “위장계열사 부당지원 무죄 원심 부당”

      ... 윤성원)는 15일 김승연 회장에 대한 선고공판에서 “공정거래법 위반과 양도소득세 탈세 혐의에 대해 일부 유죄를 선고한 원심은 정당하다”며 “한익익스프레스와 관련해 주가를 조작한 혐의에 대해 무죄를 선고한 원심도 정당하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또 “위장계열사인 부평판지 등에 대한 부당지원 혐의를 무죄로 판단한 원심은 부당하다”며 업무상 배임 혐의 중 일부를 유죄로 판단하기도 했다. 김 회장은 1심에서 징역 4년에 벌금 51억원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된 바 있으며, 2004년부터 ...

      한국경제TV | 2013.04.15 16:03

    • 사흘 일정 국민참여재판 시작…선고는 내달 1일

      ... 대부분 국민참여재판은 오전 10시 배심원 선정절차를 시작으로 밤늦게, 길어도 다음날 새벽이면 끝난다. 하지만 이렇게 많은 증인 신문을 한꺼번에 끝내는 것이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 장시간에 걸쳐 쉬지 않고 재판을 진행하면 재판부와 검사, 변호인, 배심원 등 재판 관계인 모두의 집중도가 떨어지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해서 재판 관계인의 체력과 집중력이 소진되기 전에 무리하게 재판을 마무리하려다가는 자칫 충실한 심리를 하지 못해 그릇된 결론이 도출될 우려까지 ...

      연합뉴스 | 2013.04.15 11:30

    • 법원 "실수로 가짜석유 판매했어도 사업정지 정당"

      실수로 등유와 경유가 섞인 가짜석유를 판매했더라도 엄한 처벌을 받아야 한다는 판결이 나왔다. 가짜석유 유통이 사회에 미치는 악영향을 고려, 이를 뿌리 뽑아야 한다는 재판부의 강한 의지가 반영된 판결이다. 청주지법 행정부(최병준 부장판사)는 15일 "실수로 판매한 혼합석유를 가짜석유로 보고 행정 처분한 것은 부당하다"며 주유소 주인 A(54)씨가 청주시를 상대로 낸 '사업정지 2개월 처분' 취소 소송에서 원고의 청구를 기각했다고 밝혔다. A씨가 ...

      연합뉴스 | 2013.04.15 1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