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70741-70750 / 85,20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MB지지 설교' 김홍도 목사 벌금 200만원

      ... 부장판사)는 교회 예배 중 설교를 하면서 이명박 당시 대선후보의 지지를 유도하는 발언을 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1심에서 벌금 90만원을 선고받은 김홍도(70) 금란교회 목사에게 벌금 200만원을 선고했다고 24일 밝혔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담임목사로 있는 금란교회는 전체 신도가 약 10만 명에 이르는 거대 규모의 교회"라며 "교회의 규모나 피고인의 교회 내 영향력을 고려할 때 피고인이 설교 형식으로 유권자인 신도들의 자유로운 정치적 의사 형성을 침해할 ...

      연합뉴스 | 2008.04.24 00:00

    • thumbnail
      법원 ˝정욱, 다단계 피해자에 55만~3900여만원씩 배상하라˝

      ... "피고들은 함께 원고 각각에게 55만~3천900여만원을 지급하라"며 원고 승소 판결했다. 정씨는 아들 등과 함께 2005년 7월 다단계 회사 '뉴클레온'을 설립한 뒤 투자자들로부터 1천여억원을 받아 가로챘다. 정씨는 자신이 '뉴클레온'의 실질적 소유자 및 경영자가 아니라고 주장했으나 재판부는 정씨가 회사 설립을 주도했고 모든 업무를 총괄했으며 불법행위를 주도했거나 가담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08.04.24 00:00 | crispy

    • `BBK의혹' 김경준씨 항소

      ... 전해졌다. 지난해 대선을 전후해 이명박 당시 대선후보의 연루 의혹을 제기하며 정치 공방을 불러왔던 김씨는 옵셔널벤처스 주가조작 및 회삿돈 319억원의 횡령 혐의가 유죄로 인정돼 1심에서 중형을 선고받았다. 김씨는 지난해 11월 범죄인 인도절차에 따라 한국으로 송환되기 전 미국에서 체포돼 약 2년6개월간 현지 구치소에 수감돼 있었고 1심 재판부는 이 점도 함께 고려해 징역형을 10년으로 정했다. (서울연합뉴스) 백나리 기자 nari@yna.co.kr

      연합뉴스 | 2008.04.24 00:00

    • `무작정' 살인미수 30대男 징역7년

      광주지법 제2형사부(부장판사 이재강)는 24일 자신의 처지를 비관해 거리에서 무작정 행인을 흉기로 찔러 살해하려 한 혐의(살인미수)로 정모(33)씨에 대해 징역 7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비록 좌절감을 느끼고 술에 취한 상태였으나 지극히 개인적인 동기로 일면식도 없는 행인의 목을 찌를 만큼 범행수법이 잔인해 정씨를 장기간 사회로부터 격리시킬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정씨는 생후 8개월 된 딸의 돌연사, 아내와의 별거 등을 비관하던 ...

      연합뉴스 | 2008.04.24 00:00

    • 여고생 허벅지 찍은 교장 '유죄'

      ... 흔들려 사진은 선명하지 않았으나, 무릎 위 20cm 가량의 허벅지 밑 다리가 촬영돼 있었다. 이씨는 재판내내 "내 얼굴을 찍다 버스가 흔들리는 바람에 박양의 다리가 촬영된 것일 뿐 의도적으로 찍은 것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재판부는 그러나 "버스가 코너를 돌 때 피고인이 피해자 쪽으로 기대려고 했으며 휴대전화 폴더를 세로에서 가로로 돌려 촬영한 점 등을 고려할 때 피고인이 의도적으로 활영한 것으로 보인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이어 "성적 욕망이나 수치심을 ...

      연합뉴스 | 2008.04.24 00:00

    • '현대차IB증권' 社名 6월8일까지 사용가능

      ... 사명 사용 금지를 결정한 법원의 가처분 결정 집행을 정지해달라고 신청한 데 대해 24일 "당장 현대차IB증권이라는 명칭을 사용한 간판 등을 집행관이 가져가는 것은 사실상 영업정지에 해당하는 가혹한 처사"라며 이같이 결정했다. 재판부는 "현대차IB증권이 상호 변경을 적극 검토하고 있어 현대증권과 합의를 이룰 가능성이 높다"면서 "이런 상황에서 강제적으로 현대차IB증권 로고가 들어가 있는 간판 명함 등을 압수하면 원만한 해결에 이르지 못할 것이 우려된다"고 밝혔다. ...

      한국경제 | 2008.04.24 00:00 | 박민제

    • thumbnail
      '1000억원대 다단계 사기' 정욱, 투자자에 3억원 배상 판결

      ... 40명이 정씨가 운영하던 회사에 투자했던 돈을 돌려받지 못해 손해를 봤다며 정씨 등 5명과 회사를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소송에서 "피고들은 피해자 27명에게 모두 3억 3천 6백만원을 배상하라"고 원고 승소 판결을 내렸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정욱씨가 회사이 대표 이사인 아들의 부탁으로 회장으로 취임했을 뿐 아니라, 정욱씨 부자가 투자금 유치 수당으로 모두 23억원을 챙겼다"며 배상책임을 인정했다. 이어 "불법 금융다단계 회사라는 것을 알고 투자했다고 하더라도 ...

      한국경제 | 2008.04.24 00:00 | minniee

    • thumbnail
      법원 ˝정욱, 피해자에 55만~3900여만원씩 지급하라˝

      ... "피고들은 함께 원고 각각에게 55만~3천900여만원을 지급하라"며 원고 승소 판결했다. 정씨는 아들 등과 함께 2005년 7월 다단계 회사 '뉴클레온'을 설립한 뒤 투자자들로부터 1천여억원을 받아 가로챘다. 정씨는 자신이 '뉴클레온'의 실질적 소유자 및 경영자가 아니라고 주장했으나 재판부는 정씨가 회사 설립을 주도했고 모든 업무를 총괄했으며 불법행위를 주도했거나 가담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08.04.23 00:00 | crispy

    • thumbnail
      ˝탤런트 정욱, 다단계 피해자에 55만~3900여만원 지급하라˝

      ... "피고들은 함께 원고 각각에게 55만~3천900여만원을 지급하라"며 원고 승소 판결했다. 정씨는 아들 등과 함께 2005년 7월 다단계 회사 '뉴클레온'을 설립한 뒤 투자자들로부터 1천여억원을 받아 가로챘다. 정씨는 자신이 '뉴클레온'의 실질적 소유자 및 경영자가 아니라고 주장했으나 재판부는 정씨가 회사 설립을 주도했고 모든 업무를 총괄했으며 불법행위를 주도했거나 가담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08.04.23 00:00 | crispy

    • `다단계 사기' 탤런트 정욱, 피해자들에 배상

      ... 판매장려금과 직급장려금, 추천수당 등을 지급하겠다고 약속하면서 투자자들로부터 1천여억원을 받아 가로챘다. 정씨는 `뉴클레온'의 실질적 소유자 및 경영자는 자신이 아니며 불법 금융 다단계 회사라는 사실을 제대로 알지 못했다고 주장했으나 재판부는 정씨가 회사 설립을 주도했고 모든 업무를 총괄하면서 최종적으로 결재를 하는 등 불법행위를 주도했거나 가담한 것으로 보인다고 판단했다. 정씨는 이 같은 불법 다단계 회사를 운영해 투자금을 가로챈 혐의로 기소돼 작년 2월 법원에서 ...

      연합뉴스 | 2008.04.2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