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70891-70900 / 84,36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법원 "상사에게 보고후 예정보다 일찍 출장…사고나면 공무상 재해"

      ... 판결이 나왔다. 서울행정법원 행정5부(김의환 부장판사)는 예정보다 빨리 출장길에 나섰다가 교통사고를 당해 숨진 형사 배모씨 아내가 공무원연금공단을 상대로 낸 유족보상금지급 청구 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배씨가 직업 특성상 친구 차량을 이용해 업무 시간이 아닌 새벽에 출발했다는 이유만으로 사적 행위에 해당한다고 단정할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재판부는 "배씨가 상급자로부터 허락을 받았고 사고 발생 지점이 서울로 ...

      한국경제 | 2007.04.13 00:00 | 김철수

    • "출장 먼저 가다 사고나도 공무상 재해"

      ... 아니라는 이유로 거부당하자 소송을 냈다. 서울행정법원 행정5부(김의환 부장판사)는 배씨 아내가 공단을 상대로 낸 유족보상금부지급 처분 취소 소송에서 "피고는 원고에게 유족보상금을 지급하라"며 원고 승소판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배씨의 직업상 특성에 비춰 볼 때 친구의 차량을 이용해 업무시간이 아닌 새벽에 출발했다는 이유만으로 공무인 출장에 통상적으로 수반되는 행위가 아니라 자의적 행위이거나 사적 행위에 해당한다고 단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 ...

      연합뉴스 | 2007.04.13 00:00

    • `금품수수' 쌍용차 전 노조위원장 실형 확정

      대법원 3부(주심 김황식 대법관)는 12일 위탁급식업체 선정과 관련해 금품을 수수한 혐의로 기소된 쌍용자동차 전 노조위원장 오모씨에게 징역 1년6개월에 추징금 6천600여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고인의 배임수재 사실은 유죄로 인정되고 피고인이 2억원을 수수했으나 개별적으로 분배받은 금액을 특정할 수 없는 이 사건에서 피고인으로부터 6천600여만원을 추징하는 조치는 정당하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또 "징역 10년보다 ...

      연합뉴스 | 2007.04.12 00:00

    • `원지동 추모공원' 5년 공방 서울시 승소

      ... 끝났다. 대법원 1부(주심 김지형 대법관)는 12일 서초구 청계산 지킴이 시민운동본부 소속 서초구민 10명이 원지동 추모공원 설립과 관련해 서울시를 상대로 낸 도시계획시설 결정취소 청구소송에서 원고패소 판결한 원심을 확정했다. 재판부는 또 서초구민 64명이 "추모공원 예정지 일대의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을 해제한 결정을 취소해 달라"며 건설교통부를 상대로 낸 그린벨트 해제결정 취소 청구소송에 대해서도 원고측 상고를 기각했다. 이번 소송은 서울시가 원지동 일대에 ...

      연합뉴스 | 2007.04.12 00:00

    • 대법 "아파트하자 손배청구권 입주자대표자회의에 없어"

      ... 청구하는 외에 다른 법률적 강제수단이 없다는 점을 들어 대표자회의가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있다는 취지의 판결을 내렸다. 대표자회의의 대표성을 인정해 기존 대법원의 판례에 반기를 든 셈이다. 그러나 대법원은 “하자담보추급권은 집합건물 구분소유자(아파트 각 세대주)에게 귀속하는 것”이라며 각 세대주가 개별적으로 소송을 내야한다는 논리를 고수,하급심 재판부의 판례변경 요구를 이번에도 받아들이지 않았다. 정태웅 기자 redael@hankyung.com

      한국경제 | 2007.04.11 12:05

    • "배아 '태어날 권리' 없다"

      ... 혼자서도 아이를 낳게 해달라며 영국 법원에 소송을 제기했으나 패소했으며 유럽인권재판소의 문을 두드렸다. 그러나 유럽인권재판소도 지난해 3월 영국 법원의 판결을 지지하자 에번스를 최후의 수단으로 유럽인권협약에 따라 유럽인권재판소 항소심 재판부(Grand Chamber)에 호소하게 된 것. 항소심 재판부도 10일 판결에서 "이 문제는 도덕적, 윤리적으로 민감한 문제임이 틀림없다"면서 "에번스와 그녀의 약혼자가 만든 배아는 유럽인권협약 2조에 의거한 '태어날 권리(a ...

      연합뉴스 | 2007.04.11 00:00

    • "`경영상 필요'에 따른 직원 전직은 무효"

      ... 등 3명이 "회사가 일방적으로 전직시켜 기존 회사에서 못 받은 퇴직금을 달라"며 회사를 상대로 낸 퇴직금 청구소송 항소심에서 원고 패소한 1심을 깨고 "피고는 6천215만여원을 주라"며 원고 일부승소 판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이씨 등은 자의로 회사를 옮겼다기보다는 그룹의 경영상 필요에 의한 일방적 결정에 따라 퇴직과 재입사의 형식을 빌려 다른 계열사로 적(籍)을 옮겼다고 봐야 한다. 이같이 일부 사업부문이 동일성을 유지하면서 계열사로 이관돼 ...

      연합뉴스 | 2007.04.11 00:00

    • 세무공무원 `손가락 한개'는 1억원(?)

      ... 대해 4억4천500만원의 예상 총고지세액이 적힌 세무조사결과 통지서를 받았다. 결국 뇌물 혐의로 기소된 이씨는 1심에서 징역 5년의 중형을 선고받았다. 수뢰액이 3천만 원 이상이면 가중처벌되기 때문이다. 그러나 항소심 재판부는 손가락 한 개가 1천만원을 뜻했다는 이씨의 주장과 뇌물을 받는 자리에 상급자와 함께 간 점, 받은 돈을 모두 돌려준 점 등을 들어 1천만원만 받을 의향이 있었다고 보고 징역 1년으로 형을 낮췄다. 항소심은 나머지 9천만원 부분에 ...

      연합뉴스 | 2007.04.11 00:00

    • 대법 "자발적 친목행사 부상은 산재 아냐"…"산별노조 행사 참석 부상은 산재"

      ... 대법관)는 회사 부서단위의 워크숍에 참여해 부상을 입었으나 산업재해로 인정받지 못한 서모씨가 근로복지공단을 상대로 낸 '요양불승인처분 취소소송' 상고심에서 원고 패소 취지로 사건을 원심법원에 돌려보냈다고 10일 밝혔다. 같은 재판부는 그러나 산별노조 행사에 참석해 부상당한 강모씨가 낸 소송에서는 원고승소한 원심을 확정했다. 서씨는 소속 영업팀이 단합 및 영업력 고취를 위해 마련한 워크숍 행사에 참석해 스키를 타다 부상을 입었으나 대법원은 “경영자가 근로자에게 ...

      한국경제 | 2007.04.10 12:05

    • "강제성 없는 회사 행사…산재 아니다"

      ...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다고 10일 밝혔다. 서씨는 2003년 12월 강원도 평창에서 개최된 워크숍에 참가해 스키를 타다 왼쪽 무릎 인대가 파열되는 사고를 당한 뒤 근로복지공단에 요양승인을 신청했으나 불허되자 소송을 냈다. 1, 2심 재판부는 워크숍이 사업주의 지배ㆍ관리 하에 진행됐다고 보고 원고의 손을 들어줬으나 대법원은 엄격하게 판단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사업부장의 결재로 진행된 행사지만 회사 경영자가 근로자들에게 참가를 지시한 적도 없고 불참자에게 아무런 ...

      연합뉴스 | 2007.04.1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