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71541-71550 / 85,20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보복폭행' 피해자 법원에 탄원서 제출

      `보복폭행' 피해자들이 첫 공판을 앞두고 있는 김승연 회장을 선처해달라며 법원에 탄원서를 제출했다. 13일 서울중앙지법에 따르면 김 회장 등으로부터 보복 폭행을 당한 김모씨 등 피해자 6명은 12일 오전 담당 재판부에 김 회장의 선처를 호소하는 1장 분량의 탄원서를 제출했다. 이들은 탄원서에서 "이미 합의가 됐고 마음으로도 용서했다. 선처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들은 지난달 22일께 김 회장 측과 합의한 뒤 김 회장 측이 법원에 공탁해 놓은 ...

      연합뉴스 | 2007.06.13 00:00

    • 인터넷 사기 `악명' 심○○ 잡혔다

      ... 경찰관에게 붙잡혔다. 심씨가 실형을 선고 받기는 했지만 네티즌들은 피해자들이 겪은 고통에 비해 형량이 가볍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안모(34)씨는 "피해 금액이 소액이었지만 사기를 당한게 너무 억울해 심씨를 잡으러 일곱 달 이상 돌아다녔다. 법원이 너무 관대한 판결을 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심씨는 `형량이 지나치게 높다'며 항소한 뒤 재판부에 거의 매일 같이 반성문을 내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병규 기자 bkkim@yna.co.kr

      연합뉴스 | 2007.06.13 00:00

    • "본인 미확인 우체국계좌로 범죄 땐 국가배상"

      ... 이어 A씨는 이 계좌를 통해 B씨가 가입한 다른 보험의 만기환급금을 타내거나 B씨 명의로 보험회사에 대출 신청을 하는 수법으로 총 1억7천400여만원을 가로챘고 보험회사는 A씨와 국가를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금융기관은 예금계좌를 개설할 때 본인을 확인해 그것이 범죄행위에 이용될 가능성을 방지해야 하는 주의의무가 있다"며 "A씨 말만 믿고 B씨 명의의 계좌를 개설해준 우체국 직원은 본인확인 의무를 태만히 한 과실이 있고 국가는 ...

      연합뉴스 | 2007.06.13 00:00

    • 대법 "폐암 원인이 석면 노출이라면 담배 피웠어도 업무상 재해"

      ... 밝혔다. 윤씨는 1985년 7월 서울메트로(옛 서울지하철공사)에 운수사무직으로 입사한 뒤 역무원으로 근무하면서 역사 지하에서 승차권 판매와 부정승차 단속 등의 업무를 수행하다 2001년 3월 폐암 진단을 받고 2년 뒤 사망했다. 재판부는 "윤씨가 1985~89년 근무했던 지하철 2호선 잠실역은 1987~88년 지하역사 통로 확장과 역무실ㆍ매표소 이전공사가 진행됐는데 잠실역사는 우리나라에 석면 유해성이 잘 알려지지 않은 1980~83년 준공된 역사 중 하나로 바닥재와 환기덕트이음부에 ...

      한국경제 | 2007.06.13 00:00 | 김병일

    • 韓人세탁소 소송 美판사 "주민 위한 일"

      ... 것으로 세탁소 서비스 광고에 관한 것인데 원고는 이를 이상하게 해석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인 측은 이번 재판에서 자신들의 입장을 밝힐 예정인데, 매닝 변호사는 피어슨 판사가 패소하면 세탁소 주인에게 손실 배상을 해야 한다고 재판부에 요구했다. 피어슨 판사는 지난 2005년 자신의 바지를 잃어버린 한인 세탁소 주인 정모씨를 상대로 거액의 소송을 제기한 것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최근 미국 내에서 적잖은 논란을 일으켰다. 피어슨 판사는 처음에 바지가 없어지는 바람에 ...

      연합뉴스 | 2007.06.13 00:00

    • 김승연 회장 보석 신청

      '보복 폭행' 주도 혐의로 구속돼 공판을 앞두고 있는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법원에 보석을 청구했다. 13일 서울중앙지법에 따르면 김 회장은 지난 12일,진모 경호과장은 13일 오전 보석 청구서를 담당 재판부인 형사8단독부에 제출했다. 김 회장과 진 과장은 보석 청구서에서 "수사가 종료돼 증거 인멸의 우려가 없어졌고 피해자들과도 합의가 이뤄져 구속의 필요성이 해소됐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법원은 보석 청구서를 검토하고 검사의 의견을 들은 ...

      한국경제 | 2007.06.13 00:00 | 박민제

    • `보복폭행' 김승연 회장 보석 청구

      `보복 폭행'을 주도한 혐의로 구속돼 공판을 앞두고 있는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법원에 보석을 청구했다. 서울중앙지법에 따르면 김 회장은 12일 담당 재판부인 형사8단독에 보석 청구서를 제출했고 경호과장 진모씨는 13일 오전 보석 청구서를 제출했다. 김 회장 등은 보석 청구서에서 수사가 종료돼 증거인멸의 우려가 없어졌고, 피해자들과도 합의해 구속의 필요성이 해소됐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법원은 보석 청구서를 검토하고 검사의 의견을 들은 뒤 ...

      연합뉴스 | 2007.06.13 00:00

    • 제이유사건 주수도씨 항소심도 무기징역 구형

      ... 최후진술에서 "경영 책임자로서 이같은 사태에 대해 제이유의 모든 사업자들과 가족, 국민에게 죄송하고 부끄럽다"며 "저를 사기꾼으로 볼 것이 아니라 미래지향적이고 창조적인 마케팅을 한 기업가 정신으로도 봐줄 수 있는 것이 아닌지 재판부에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주 회장은 이어 "검찰이 지나친 공명심으로 저의 잘못을 처벌하기 위한 것이 아닌, 제이유 기업을 파괴하려는 목적을 가졌다고 볼 수밖에 없다"며 "한달이라도 수습 시간을 주신다면 모두 정리해서 피해를 최소화하겠다"고 ...

      연합뉴스 | 2007.06.12 00:00

    • 대법 "부실대출 결정 반대없이 추인… 금융사 이사도 손해배상 책임"

      ... 8~9월 25억원을 추가 대출키로 한 뒤 이사회 추인을 받았다. 하지만 대출금 87억원을 제때 받지 못했고 다른 미회수 대출금도 누적돼 결국 2002년 파산했다. 예금보험공사는 문 대표와 이사 등 5명을 상대로 소송을 냈다. 재판부는 "피고는 거액이 대출된 회사에 대한 추가대출을 추인하는 이사회에서 이사의 '선량한 관리자의 주의 의무'를 게을리한 채 대출에 찬성했다는 원심 판단은 옳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또 "비록 대표이사에 의해 대출이 실행됐더라도 추인은 ...

      한국경제 | 2007.06.12 00:00 | 김병일

    • "세무조사 받게 하겠다" 협박죄 ‥ 대법, 해악 고지에 해당

      ... 11월 경기도 안성에서 이모씨가 횡령한 양씨 소유 축산기구 3대를 1억2000만원에 매수해 장물을 취득하고,이듬해 12월 이씨 등에 대한 소송의 증인으로 법정에 출석해 허위 진술을 한 혐의로도 함께 기소돼 모두 유죄가 인정됐다. 재판부는 "협박이란 사람으로 하여금 공포심을 일으킬 수 있을 정도의 해악을 고지하는 것을 의미하고,행위자가 직접 해악을 가하겠다고 고지하는 것은 물론 제3자로 하여금 해악을 가하도록 하겠다는 방식으로도 해악의 고지는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

      한국경제 | 2007.06.11 00:00 | 김병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