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71731-71740 / 85,10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차량 양도시점…명의이전 아닌 실제 넘긴 때"

      ... 구상금을 청구하는 소송을 제기했다. 차량 지배권 이전 시점을 명의이전 때로 봐야 하는지, 아니면 차량을 실제 넘겨줬을 때로 봐야 하느지를 놓고 1심은 원고승소 판결을, 2심은 원고패소 판결을 하는 등 판단이 완전히 엇갈렸다. 1심 재판부는 "소씨가 명의이전을 했으나 박씨가 가해차량을 회사 사장에게 빌려주는 등 단독으로 지배하고 있었다고 봐야 한다. 명의가 변경됐다고 해서 차량 지배권이 박씨에게서 소씨에게로 이전됐다고 볼 수 없다"며 원고승소 판결했다. 반면 ...

      연합뉴스 | 2007.03.12 00:00

    • 덕수궁 `물개 조각상' 훼손 징역형

      ... 124호인 덕수궁 내 분수대에 있는 물개 조형물 4개를 쇠망치로 수 차례 내리쳐 각 조형물의 정수리에 구멍을 낸 혐의(문화재보호법 위반)로 기소된 이모(38)씨에게 징역 1년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12일 밝혔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변호인은 피고인이 범행 당시 우울증과 망상에 시달리며 심신미약 상태에 있었다고 주장하지만 범행의 수단과 양태, 범행 전후의 행동과 정황 등을 종합해 보면 피고인이 사물을 변별하거나 의사를 결정할 능력이 미약한 상태에 이르렀다고는 ...

      연합뉴스 | 2007.03.12 00:00

    • "약관에 없어도 설명 안 했다면 보험금 줘야"

      ... 병원은 5년간의 목 부위 운동장애, 손가락 저림 등 후유장해가 예상된다는 감정결과를 내놓았다. 보험사들이 "약관에는 영구적 장해에만 보험금을 주도록 돼 있다"며 보험금 지급을 거절하자 문씨는 소송을 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31단독 재판부는 문씨 부부가 K사 등 5개 보험사를 상대로 낸 보험금 청구소송에서 "문씨에게 K사는 268만여원을, H사는 171만여원을 지급하고, 강씨에게 A사는 300만원을 지급하라"며 원고 일부승소 판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재판부는 "약관에 의하면 ...

      연합뉴스 | 2007.03.12 00:00

    • 보험적용대상 아니라도 설명 미흡했으면 보험금 줘야

      보험 가입을 할 때 약관에 영구적인 장해를 입었을 때만 보험금을 주도록 돼 있더라도 설명을 제대로 안 했다면 한시적인 장해에 대해서도 보험 처리를 해 줘야 한다는 판결이 나왔다. 서울중앙지법 민사31단독 재판부는 12일 문모씨(46) 부부가 K사 등 5개 보험사를 상대로 낸 보험금 청구소송에서 원고 일부 승소 판결했다고 밝혔다. 문씨는 1991년부터 2003년까지 연급보험,운전자보험,종신보험 등 모두 5개 보험에 가입했다. 문씨는 2004년 ...

      한국경제 | 2007.03.12 00:00 | 김현예

    • 대법 "장기간 대기발령은 무효"

      ... 국내 자동차업체에서 근무한 최씨는 직원이 많다는 이유로 2000년 12월 대기발령을 받았으며 2002년 10월 고용 승계를 약속한 외국계 업체에 회사가 매각된 이후에도 보직을 받지 못하자 2003년 4월 소송을 제기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근로제공이 매우 부적당한 경우가 아닌데도 사회 통념상 합리성이 없을 정도로 부당하게 장기 대기발령 조치를 유지하는 것은 무효라고 봐야 한다"고 판시했다. 정태웅 기자 redael@hankyung.com

      한국경제 | 2007.03.09 00:00 | 정태웅

    • `론스타 알선수재' 하종선씨 보석 기각

      사모펀드 론스타의 외환은행 매입 과정에서 대정부 로비 역할을 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등)로 구속 기소된 하종선씨가 법원에 낸 보석 신청이 기각됐다. 담당 재판부인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3부(민병훈 부장판사)는 하씨측이 지난해 12월18일 제기한 보석 청구에 대해 "증거인멸의 염려가 있다"는 이유로 기각 결정을 내렸다고 9일 밝혔다. 형사소송법 95조에는 `피고인이 죄증(罪證)을 인멸하거나 인멸할 염려가 있다고 믿을 만한 충분한 이유가 ...

      연합뉴스 | 2007.03.09 00:00

    • 大法, "불합리한 장기 대기발령은 무효"

      ... 14년 간 자동차업체에서 일하다 경영상 직원이 많다는 이유로 2000년 12월 대기발령을 받았으며 2002년 10월 고용 승계를 약속한 외국계 업체에 회사가 매각된 이후에도 보직을 받지 못하다 2003년 4월 소송을 제기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대기발령을 포함한 인사명령은 인사권자인 사용자의 고유권한이지만 근로제공이 매우 부적당한 경우가 아닌데도 사회통념상 합리성이 없을 정도로 부당하게 장기 대기발령 조치를 유지하는 것은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무효라고 봐야 ...

      연합뉴스 | 2007.03.09 00:00

    • thumbnail
      `할머니 성폭행' 주한미군 징역 4년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이한주 부장판사)는 9일 술에 취해 66세 할머니를 성폭행하고 상해를 입힌 혐의(강간상해)로 구속 기소된 미8군 제2보병사단 소속 제로니모 라미레즈(23) 이병에게 징역 4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범행 당시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주장하지만 범행 경위와 체포 당시 상황을 보면 자기 의사나 행동을 제어할 수 있는 능력이 없었다거나 미약했다는 주장은 인정할 수 없다. 피고인의 공소사실은 유죄로 인정된다"라고 ...

      연합뉴스 | 2007.03.09 00:00

    • 부시 대통령 작년 요르단 방문 중 암살될 뻔

      ... 혐의도 받고 있는 이들은 검거 당시 사제폭발물을 소유하고 있었다고 보도됐지만 구체적으로 어떻게 부시 대통령을 암살할 계획을 세웠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검찰은 이들 피고인이 급진적인 이슬람 사상인 타크피리를 신봉해 왔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이날 첫 공판에서 인정신문 등을 한 뒤 오는 14일 심리를 재개키로 했다. AP는 이들의 혐의가 유죄로 인정되면 사형이 선고될 것으로 예상했다. (카이로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parksj@yna.co.kr

      연합뉴스 | 2007.03.08 00:00

    • thumbnail
      성폭행 피해자 옷벗기고 성추행한 경찰관 실형

      ... 시도하다가 피해자의 고소로 구속됐다. 임씨는 재판 과정에서 피해자가 자신을 유혹하기 위해 스스로 옷을 벗었고, 자신이 옷을 벗은 채 현장검증을 한 것도 피해자의 요청에 따른 것이었다고 주장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1, 2심 재판부는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장시간에 걸쳐 피해상황을 재연할 필요도 없었고, 설령 재연할 필요가 있더라도 피해자의 속옷을 벗긴 뒤 피고인이 옷을 벗은 채로 상황을 재연할 필요가 없었다는 점에서 피고인의 주장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징역 ...

      연합뉴스 | 2007.03.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