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71841-71850 / 85,16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고법, 죽전-동백지구 분양가 담합 인정

      ... 사실을 인정하고 공정거래위원회가 내린 시정명령에 대해 정당하다는 판결을 내렸습니다. 서울고법 특별7부는 공정위로부터 시정명령을 받은 건설사 9곳이 처분을 취소해 달라고 낸 소송에서 "건설사들의 담합사실이 인정된다"며 원고 패소 판결을 내렸습니다. 재판부는 "죽전과 동백지구 아파트를 분양한 건설사들이 수십 차례 논의를 통해 공동으로 최저 분양가를 650만원 이상으로 정한 사실이 인정된다"고 밝혔습니다. 최진기자 jchoi@wowtv.co.kr

      한국경제TV | 2007.02.15 00:00

    • "일조침해 아파트시공사 주민에 배상"

      ... 등을 침해받았다며 강모(36.여)씨 등 청주 D아파트 주민 751명이 고층아파트 시공사 H업체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H업체는 강모씨 등 주민 96명에게 100만-400만씩을 지급하라"고 원고 일부승소 판결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시공사의 아파트 신축 이전에는 강씨 등 일부 입주민들은 충분한 햇볕을 받았지만 아파트 신축 이후 참을 수 없는 일조방해를 받은 사실이 인정된다"며 "시공사는 피해를 본 입주민들에게 손해를 배상할 책임이 있다"고 밝혔다. ...

      연합뉴스 | 2007.02.15 00:00

    • 법원 "죽전ㆍ동백지구 분양가 담합했다"

      ... 입주자들을 모았다. 이들 회사가 분양한 아파트는 동백지구 8554세대,죽전지구에 2635세대다. 공정위는 건설사들이 분양가를 평당 650만원 선으로 담합했다고 보고 2004년 7월 시정명령과 함께 90억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이 사건의 아파트 분양가는 아파트의 품질, 입지여건 등과 같은 개별사정에 따라 차이가 날 수밖에 없는데도 모두 650만원 이상으로 인상된 금액"이라고 밝혔다. 재판부는 이어 "경쟁을 실질적으로 제한하는 부당한 공동행위를 ...

      한국경제 | 2007.02.15 00:00 | 김현예

    • 대법 "사회통념 넘는 사채高利 무효"

      ... 243%의 이율로 1300만원을 빌려간 심모씨 등 2명을 상대로 낸 대여금 반환 청구소송 상고심에서 "선량한 풍속 등 사회질서에 위반한 사항을 내용으로 하는 법률행위는 무효"라며 원심을 파기,사건을 서울중앙지법으로 돌려보냈다. 재판부는 "사회통념상 허용되는 한도를 초과해 현저하게 고율로 정해진 이자는 무효"라며 "돈을 빌린 사람은 이미 낸 이자의 반환도 청구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심씨 등은 2001년 2월 1575만원을 오씨에게 빌리기로 약정하고 이자는 ...

      한국경제 | 2007.02.15 00:00 | 정태웅

    • '제이유' 20일 오후2시 선고공판

      재판부 "거짓진술 강요 의혹 재판에 영향 없어" 주수도 "피해자 합리적 보상 약속" 서울동부지법 형사11부(부장판사 최규홍)는 14일 주수도 회장 등 전현직 제이유그룹 관계자 11명에 대한 변론을 종결, 20일 오후 2시 선고공판을 진행한다고 이날 밝혔다. 검찰은 이날 주 회장 등의 사기액을 4조8천억원에서 1조8천억원으로 줄인 공소장을 근거로 한 논고를 통해 "주수도 피고인 등은 전형적인 금융피라미드 사기를 기획한 주범들로서 전혀 반성의 기미가 ...

      연합뉴스 | 2007.02.14 00:00

    • 펄프수입 리베이트 해외 은닉 옛 신호제지 대표 '실형'

      ... 김종훈 전 신호제지 대표에 대한 항소심에서 김씨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추징금 2억4700여만원을 선고했다고 14일 밝혔다. 법원은 또 김씨와 함께 기소돼 1심에서 벌금 3억원을 선고받은 회사 측에 집행유예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국외에 도피시킨 돈을 4개월 후 회사 명의의 국내 은행 계좌로 들여와 회계처리를 해 이를 개인적 용도로 쓰지 않은 점 등을 볼 때 원심이 선고한 형은 너무 무거워서 부당하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이어 "피고인 회사는 ...

      한국경제 | 2007.02.14 00:00 | 김현예

    • 성형 전ㆍ후 사진 촬영조건 다르면 `과장'

      ... 병원 인터넷 홈페이지를 개설해 초음파 지방흡입 및 주름제거 등 해당 메뉴마다 각 성형수술의 내용과 수술과정, 수술 전ㆍ후의 실물사진 370여장을 게재했다가 의료법을 위반했다는 이유로 업무정지 1개월에 과징금 450만원이 부과됐다. 재판부는 "원고가 인터넷 홈페이지에 게재한 수술 전ㆍ후의 실물사진이 쌍꺼풀 비교사진에서 눈썹화장과 머리카락을 깔끔하게 한 사진으로 처리하는 등 성형수술 부위와 관계없는 부분에 대한 화장 기법을 이용해 수술효과를 부풀렸고 사진 각도를 달리하는 ...

      연합뉴스 | 2007.02.13 00:00

    • 분만제 과다사용 산모사망 거액배상

      ... 아내가 자궁무력증에 따른 과다출혈로 숨졌다며 윤모(38)씨 등 2명이 모 개인병원 의사 A씨와 B국립대 병원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청구소송에서 "피고 A씨는 원고들에게 1억3천만원을 지급하라"며 원고 일부승소 판결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고 A씨는 M유도분만제의 적정 사용만으로도 자궁무력증 등의 위험성이 보고돼 있는 등 사용시 일반적 지침에 따라 약물을 투여해야 하지만 적정 용량을 초과해 사용한 과실이 인정된다"며 "피고 A씨의 과실은 숨진 원고 ...

      연합뉴스 | 2007.02.13 00:00

    • 아무 업체나 '이메일 광고' 할 수 있다 ... 법원, 특허업체 패소 판결

      ... 전송돼 서비스제공자인 회사 측에 광고주들이 광고료를 주는 방법이다. 하지만 법원은 이용자들이 특정 광고를 클릭해 회사의 제품홍보 등 광고 내용을 담은 이메일을 자신이 아는 사람들에게 보내는 것은 특허범위에 해당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광고 내용과 종류,형식 등은 발신인(네티즌)이 아닌 회사 측에서 결정한 것"이라며 "이는 특허의 권리 범위에 속하지 않아 원고의 주장은 이유없다"고 판시했다. 김현예 기자 yeah@hankyung.com

      한국경제 | 2007.02.13 00:00 | 김현예

    • `아파트 분양원가' 공개…대법원 판단 주목

      ... 보호를 현저히 해할 우려가 있는 정보', `법인 등의 정당한 이익을 현저히 해할 우려가 있다고 인정되는 정보', `부동산 투기, 매점매석 등으로 특정인에게 이익 또는 불이익을 줄 우려가 있다고 인정되는 정보'라고 주장했지만 1심 재판부는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분양가를 정해 이미 분양을 마쳤고 건설공사 입찰계약도 완료됐으며 공사도 이미 진행 중이기 때문에 원고가 요청한 정보는 피고의 정당한 이익을 현저히 해칠 우려가 있는 영업상 비밀이 될 수 ...

      연합뉴스 | 2007.02.1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