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71881-71890 / 83,50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아파트에 시가기준 재산세 부과 정당"

    ... 행정12부(조해현 부장판사)는 12일 서울 종로구민 104명과 은평구민 16명이 주택 면적이 아닌 시가를 기준으로 아파트에 재산세를 부과당하자 해당 구청을 상대로 낸 재산세부과처분 취소 및 부당이득금 반환 청구소송에서 원고패소 판결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아파트는 단독주택이나 상가에 비해 소재 지역별로 실거래 가격에 편차가 크므로 단순히 면적보다는 시가를 기준으로 재산세를 정하는 것이 조세형평에 부합되며 납세자의 부담능력에 따라 세액이 정해진다는 보통세의 취지에도 맞는다"고 ...

    연합뉴스 | 2005.05.12 00:00

  • 이광재 의원 벌금 80만원

    ... 80만원이 선고됐다. 춘천지법 영월지원 형사합의부(재판장 송평근 지원장)는 12일 열린 선고공판에서 "'20대에 4급 별정직 부군수급 보좌관'이라는 표현은 객관적으로 허위사실로 볼 수 밖에 없어 유죄가 인정된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그러나 20대에 실질적인 국회의원 보좌관, 30대에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등 피고인의 능력을 고려할 때 선거에 미친 영향이 경미했고 당선 무효에 해당하는 중형을 선고할 만큼 중하지 않다고 판단, 이같이 선고한다"고 밝혔다. ...

    연합뉴스 | 2005.05.12 00:00

  • "숨진 태아 꺼내는 제왕절개 `과실치상' 아니다"

    ... 당뇨병 질환이 있어 사산위험이 있는 임산부 이모(37)씨의 자연분만을 위해 방치했다가 태아를 숨지게 하고 제왕절개 수술로 이씨 몸에 상처를 낸 혐의 등으로 기소된 조산사 S(56.여)씨에 대한 파기환송심에서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당뇨증상을 보였던 이씨는 당시 출산예정일을 2주나 넘긴 상태였으므로 피고인의 과실이 없었더라도 제왕절개 수술이 불가피했고 수술 자체는 임산부의 안전을 위한 치료행위여서 수술로 입은 상처에 대한 책임을 물을 수 없다"고 밝혔다. ...

    연합뉴스 | 2005.05.12 00:00

  • "사고현장 떠났다고 뺑소니 처벌은 어려워"

    ... 2부(주심 김용담 대법관)는 자동차 후진 중 여중생을 친 뒤 구호조치 없이 현장을 떠난 혐의(특가법상 도주차량)로 기소된 김모씨에게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무죄 취지로 대구지법에 돌려보냈다고 12일 밝혔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고인은 피해자가 절뚝거리는 것을 보고도 병원에 후송하거나 연락처를 남기는 등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그러나 피해자는 병원에 가는 것을 거부한 채 현장을 떠났고 별다른 외상을 발견할 수 없었으며 사고 장소는 피고인의 ...

    연합뉴스 | 2005.05.12 00:00

  • "최루탄ㆍ간접흡연 피해 경찰관 폐암사망 공무상재해"

    ... 시위진압과 교통단속 근무 등을 해 오다 폐암으로 숨진 하모 경사의 유족이 "남편이 폐암에 걸린 것을 공무상 재해로 인정하지 않은 처분은 부당하다"며 공무원연금관리공단을 상대로 낸 요양불승인처분 취소청구 소송에서 원고승소 판결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평소 건강했던 하씨가 폐암에 걸린 것은 4년간의 형사기동대 근무 시절 시위를 진압하며 최루가스를 마시고 밀폐된 기동대 대기차량에서 동료의 흡연에 노출됐던 점에 영향받은 것으로 보이는 만큼 공무상 재해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

    연합뉴스 | 2005.05.11 00:00

  • 차량 동승자 안전운전 당부해야 `완전 보험혜택'

    ... 서울고법 민사5부(최은수 부장판사)는 11일 동료의 차량을 타고 출근하다 교통신호 위반으로 버스에 부딪혀 사고를 당한 설모씨가 보험사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손해액의 80%만 지급하라"며 원고 일부승소 판결했다. 재판부는 "동승자는 운전자에게 안전운전을 촉구할 의무가 있다. 설씨는 보험사가 모든 손해를 배상할 책임이 있다고 주장하지만 이 의무를 게을리한 과실이 있고 이것이 손해발생의 한 원인이 됐다는 점에서 20%의 책임이 있다"고 판결 이유를 설명했다. ...

    연합뉴스 | 2005.05.11 00:00

  • "의료행위 설명의무 위험ㆍ부작용 적다고 면제 안돼"

    ... 민사합의15부(신수길 부장판사)는 11일 목에 걸린 생선가시를 뽑으려 병원을 찾았다 국소마취제 부작용으로 쓰러져 식물인간 상태로 3년간 살다 숨진 조씨의 유족들이 병원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원고 일부승소 판결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의료행위에 대한 설명의무는 위험이나 부작용이 적다는 사정만으로 면제될 수 없다"며 "마취 시술과정에서 중추신경계에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은 학계에 널리 알려져 있으므로 시술 전 이를 알리지 않은 것은 설명의무 ...

    연합뉴스 | 2005.05.11 00:00

  • 독일 인육먹은 엽기 살인자 13년형

    ... 아니라고 결론내렸다. 당초 지난해 4월 원심 재판에서 검찰은 피고에 대해 단순히 성적인 충동을 채우 려 살인한 `인간백정'이라면서 종신형을 구형한 반면, 변호인은 5년 이하의 징역에 해당되는 안락사 살인에 해당된다고 주장했다. 원심 재판부는 살인행위가 사전에 계획된 것이지만 피해자 요청과 사전 합의 아 래 이뤄져 법률상 가장 무거운 모살(謀殺.Mord)죄엔 해당되지 않는다"며 8년 6개월이라는 가벼운 형을 선고해 여론이 들끓었다. 재판부는 또 당시 피고의 살인 배경에는 ...

    연합뉴스 | 2005.05.11 00:00

  • "장미 로열티, 품종보호권 효력없으면 안내도 돼"

    ... 창원지방법원 제4민사부(재판장 홍성주 부장판사)는 최근 독일 화훼류 품종개발업체인 `코르데서'측이 김모(51)씨 등 김해지역 화훼농민 7명을 상대로 낸 품종보호작물 사용료 청구소송에서 "원고의 청구를 기각한다"고 판결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화훼농민들은 독일 업체측의 장미보호품종인 `코르호코'의 보호출원일인 2002년 6월18일 이전에 품종 묘목을 적법하게 구매한뒤 심었다"며 "보호품종의 증식을 하지 않은 이상 품종보호권의 효력은 미치지 않는다"고 판결이유를 ...

    연합뉴스 | 2005.05.11 00:00

  • "産災인정 후 보상금 청구 늦어져도 지급"

    ... 경비원으로 일하다 숨진 김모씨의 유족이 "사건발생 당시 근로복지공단이 업무상 재해를 인정했던 만큼 시효중단 효력이 있다"며 근로복지공단을 상대로 낸 유족보상·장의비 부지급 처분 취소소송에서 원고승소 판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근로복지공단이 김씨 사망 당시 업무상 재해를 인정해 유족에게 보험급여 수령을 위한 유족보상·장의비 청구서와 통장 사본, 인감증명서를 제출하라고 통보했던 만큼 유족에 대한 보험급여 지급 채무를 승인했다고 봐야 한다"고 ...

    연합뉴스 | 2005.05.1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