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71931-71940 / 84,70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김우중 전 회장, 징역10년 선고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6부는 오늘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에 대해징역 10년에 벌금 1000만원, 추징금 21조4400억원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천문학적 규모의 분식회계와 사기 대출, 외환 불법 반출 혐의 등으로 국민경제에 끼친 손해가 큰 점을 중형 부과의 이유로 설명했습니다. 김민수기자 mskim@wowtv.co.kr

      한국경제TV | 2006.05.30 00:00

    • 김우중 前대우회장 징역10년·추징금 21조‥구속정지는 유지

      ...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6부(황현주 부장판사)는 30일 20조원대의 분식회계,9조8000억원의 사기대출,1억달러 횡령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된 김 전 회장에게 징역 10년에 벌금 1000만원,21조4484억원의 추징금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김 전 회장의 회전신용장을 통한 2억2125만달러 사기 혐의에 대해 징역 2년,나머지 횡령과 분식회계 혐의에 대해서는 징역 8년과 벌금 1000만원을 선고했으며 뇌물공여 혐의는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7월28일까지 연장된 김 전 ...

      한국경제 | 2006.05.30 00:00 | 최승욱

    • thumbnail
      [김우중 前대우회장 징역10년] "세계시장 개척 … 공로도 많았는데"

      ... 인도 등 이른바 브릭스(BRICs)지역에서 펼치고 있는 왕성한 글로벌 경영활동도 따지고 보면 과거 대우가 시도했던 '세계경영'과 다를 것이 없다는 것이다. 김 전 회장이 한때 국내 2위의 대기업을 이끌면서 국가 경제에 이바지한 점은 재판부도 인정하는 대목이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지난 반세기 경제 성장의 주역이며 남다른 열정과 근면성으로 국민들에게 희망과 자부심을 준 기업인이었다"고 밝혔다. 재판부가 김 전 회장에 대해 실형을 선고하면서도 법정구속을 하지 않은 ...

      한국경제 | 2006.05.30 00:00 | 최승욱

    • thumbnail
      [김우중 前대우회장 징역10년] 평가 교차하는 인생역전

      ... 인도 등 이른바 브릭스(BRICS)지역에서 펼치고 있는 왕성한 글로벌 경영활동도 따지고 보면 과거 대우가 시도했던 '세계경영'과 다를 것이 없다는 것이다. 김 전 회장이 한때 국내 2위의 대기업을 이끌면서 국가 경제에 이바지한 점은 재판부도 인정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지난 반세기 경제 성장의 주역이며 남다른 열정과 근면성으로 국민들에게 희망과 자부심을 준 기업인이었다"고 김 전 회장을 평가했다. 재판부가 김 전 회장에 대해 실형을 선고하면서도 법정구속을 하지 않은 ...

      한국경제 | 2006.05.30 00:00 | 조일훈

    • thumbnail
      [김우중 前대우회장 징역10년] "국민경제 피해 너무 커" 판단

      ... 김 전 회장이 작년 8월부터 약 10개월간 진행된 재판에서 당국의 미숙한 대응이 외환위기를 불렀다며 대우그룹의 '정치적 사망설'을 제기하는 등 책임을 회피하는 듯한 태도를 보인 것도 중형 선고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분식회계 등 자신의 잘못에 대해 당시 관행이었고 경영상 판단에 따른 것이었다며 책임 회피와 변명으로 일관했다"고 지적했다. ○대우 해체 책임 물어 재판부는 검찰이 김 전 회장을 기소하면서 적용한 대부분의 혐의를 ...

      한국경제 | 2006.05.30 00:00 | 최승욱

    • 김우중씨 징역10년 추징금21조 선고

      ... 사기대출, 재산국외도피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된 김우중(69) 전 대우그룹 회장의 1심 선고공판에서 징역 10년과 추징금 21조4천484억원, 벌금 1천만원을 선고했다. 김 전 회장의 뇌물공여 혐의에 대해서는 무죄가 선고됐다. 재판부는 "기업윤리를 망각하고 편법 행위를 저질러 끝내 대우그룹 도산 사태를 초래했고 이는 대출 금융기관에 손해를 끼치고 부실화를 초래해 막대한 공적자금 투입에 따른 국민의 부담으로 이어져 엄벌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그러나 ...

      연합뉴스 | 2006.05.30 00:00

    • '타임머신 TV 광고소송' LG가 이겼다

      ... 신청을 일부 인용했다고 28일 LG전자가 밝혔다. LG전자는 지난 3월 삼성전자가 홍보물을 통해 자사의 "하드디스크 내장형(일명 타임머신) PDP TV에 대해 허위ㆍ비방광고를 펴고 있다"며 법원에 광고금지 가처분 신청을 낸 바 있다. 재판부는 결정문에서 "삼성전자가 홍보물에서 '타사 PDP의 정체는 TV일까? 선풍기일까?','2만시간 사용하면 100% 고장' 등의 용어를 사용하여 소비자에게 부정적인 인상을 주는 것은 정당화될 수 없다"고 설명했다. 김형호 기자...

      한국경제 | 2006.05.28 00:00 | 류시훈

    • 이미 끝난 부동산 명의신탁 소급적용해 과징금 부과 '헌법불합치'

      ... 45억1900여만원을 부과했다. A씨는 제3자에게 이 땅을 판 뒤 1년 9개월이 지나 용인시가 2004년 9월 부동산 가격으로 과징금을 매긴 것은 위법하다며 2005년 7월 헌법재판소에 위헌법률심판 제청을 했다. 헌재 전원재판부(주심 송인준 재판관)는 명의신탁이 끝났는데도 과징금을 부과 시점을 기준으로 매기도록 한 부동산실명법 제5조 2항은 재산권을 침해한 조항으로 재판관 8 대 1의 의견으로 헌법불합치 결정을 내렸다고 28일 밝혔다. 헌재는 이 조항의 ...

      한국경제 | 2006.05.28 00:00 | 최승욱

    • "폭력 저항이라도 경찰 과잉제압시 국가 배상"

      ... 부장판사)는 경찰이 공무집행 방해 피의자의 손을 꺾어 수갑을 채우는 과정에서 어깨뼈가 부러진 K씨(37)가 국가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피고는 원고에게 2천500여만원을 지급하라"고 원고 일부승소 판결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경찰은 조사를 앞두고 폭력을 행사하던 원고에게 수갑을 사용할 수는 있지만 팔을 심하게 꺾는 등 피의자의 신체 피해를 최소화하지 못했으므로 정당한 직무집행을 했다고 보기 어렵다"고 판시했다. 재판부는 "피고측은 폭력에 ...

      연합뉴스 | 2006.05.28 00:00

    • thumbnail
      "'채팅.게임 중독' 배우자와는 이혼할 수 있다"

      ... 잇따라 나왔다. 전주지법 가사1부(최은주 판사)는 나모(43)씨가 이모(40.여)씨를 상대로 낸 이혼청구소송에서 "혼인을 취소하고 두 사람의 자녀에 대한 친권과 양육권은 원고에게 있다"며 원고 승소판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고는 혼인생활 중 컴퓨터 채팅에 중독돼 이를 말리는 원고와 충돌을 빚다 2004년 말 무단가출한 후 연락을 끊는 등 가정을 돌보지 않았으며 이는 이혼 사유에 해당한다"고 판시했다. 같은 재판부는 이날 장모(28.여)씨가 ...

      연합뉴스 | 2006.05.2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