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72921-72930 / 84,70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노숙자 살해, 부자 중 아버지에 중형 선고

      ... 중형을 선고했다. 서울남부지법 제11형사부는 15일 평소 자신을 괴롭힌다는 이유로 노숙자 김모(42)씨를 마구 때려 숨지게 한 혐의(살인)로 구속기소된 김모(42)씨와 그의 아들(23)에게 각각 징역 7년과 5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고인들은 술에 취해 저항능력이 없는 피해자를 무차별적으로 20여분간 구타, 살해함으로써 고귀한 생명을 앗아간 중한 범죄를 저질러 죄질이 무겁다"고 말하고 "특히 아버지 김씨는 아들이 악행에 가담하지 않도록 계도하고 훈육할 ...

      연합뉴스 | 2005.06.15 00:00

    • "고객신원 확인 소홀 인터넷뱅킹 사고, 은행 전액배상"

      ... 민사22부(한위수 부장판사)는 14일 예금주가 아닌 사람에게 인터넷뱅킹 서비스를 제공한 은행측 실수로 1억5천만원의 예금을 털린 서모(55)씨가 H은행을 상대로 낸 예금반환 청구소송 항소심에서 "은행은 서씨에게 예금 전액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은행은 인터넷뱅킹 신청을 받을 때 고객이 제출한 신분증·인감과 은행에 보관돼 있는 신분증 사본 및 인감을 비교해야 할 주의의무가 있다. 은행이 이 의무를 다하지 못한 만큼 예금 전액을 지급할 책임이 있다"고 밝혔다. ...

      연합뉴스 | 2005.06.14 00:00

    • 은행원 실수로 예금인출 사고, 은행에서 전액 배상해야

      ... 예금주가 아닌 제3자에게 인터넷뱅킹 서비스를 제공한 은행측 실수로 예금 1억5000만원을 날린 고객 서모씨(55)가 H은행을 상대로 낸 1억5000만원의 예금반환 소송 항소심에서 "은행은 서씨에게 예금 전액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재판부는 "인터넷뱅킹 사고의 은행 책임 여부는 등록 과정을 비롯한 제반사정을 총체적으로 고려해야 한다"며 "이 사건의 경우 예금을 인출해간 제3자가 제출한 위조된 주민등록증에 대해 피고 은행은 서씨의 운전면허증 사본과 대조하지 않은 등 본인 ...

      한국경제 | 2005.06.14 00:00 | 정인설

    • 파업 공무원 해임 `집행정지' 결정

      ... 집행정지 결정을 내렸다. 춘천지방법원 행정부는 지난해말 공무원 노조 파업과 관련 해임된 박모(41.원주시.7급)씨가 제기한 징계처분 집행정지 가처분 청구 소송에 대해 지난 8일 징계처분 집행정지를 결정했다고 14일 밝혔다. 재판부는 결정문에서 "징계처분 집행이 신청인에게 회복하기 어려운 손해를 끼치고 있는 만큼 이를 예방하기 위해 긴급히 조치할 필요가 있다" 며 "또 집행정지 결정이 공공복리 증진에 악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판시했다. 재판부는 이어 "2004년 ...

      연합뉴스 | 2005.06.14 00:00

    • 만기일 마감직전 옵션매수로 '쪽박', "증권사가 손해배상"

      ... 1억9000여만원을 배상하라"며 원고일부승소 판결을 내렸다. 포괄적 일임계약이 증권거래법상 불법이지만 해당 증권사가 너무 위험하게 운용하면 증권사가 일부 배상해야 한다는 대법원 판례를 옵션거래에 구체적으로 적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고객의 투자상황과 비교해 너무 위험한 거래를 하는 것은 불법행위를 구성하는 요인이 된다"며 "따라서 대량 매물이 쏟아져 나오는 옵션만기일에 수억원을 들여 옵션을 매수한 행위는 로또복권을 사거나 도박을 하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

      한국경제 | 2005.06.14 00:00 | 정인설

    • '굴비상자' 안상수 인천시장 고법도 '뇌물수수 혐의' 무죄

      서울고법 형사1부(이주흥 부장판사)는 13일 건설업체 대표로부터 현금 2억원이 든 굴비상자를 받은 혐의(뇌물 수수)로 불구속 기소된 안상수 인천시장의 항소심에서 1심과 같이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안 시장측에 굴비상자를 건넨 혐의로 함께 기소돼 1심에서 징역 1년6개월의 실형이 선고된 이모씨(55)에게는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안 시장)은 굴비상자를 사회통념상 선물로 여기고 받았다가 돈이 들어 있다는 것을 ...

      한국경제 | 2005.06.13 00:00 | 최승욱

    • '굴비상자 2억' 안상수 시장 항소심도 무죄

      서울고법 형사1부(이주흥 부장판사)는 13일 건설업체 대표로부터 현금 2억원이 든 굴비 상자를 받은 혐의(뇌물 수수)로 불구속 기소된 안상수 인천시장의 항소심에서 1심과 같이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안 시장측에 굴비상자를 건넨 혐의로 함께 기소돼 1심에서 징역 1년6개월의 실형이 선고된 이모(55)씨에게는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안 시장)은 굴비상자를 사회통념상 `선물'로 여기고 받았다가 돈이 들어있다는 것을 ...

      연합뉴스 | 2005.06.13 00:00

    • [김우중 귀국] 혐의와 사법처리 수위는

      ... 여지가 많다. 금년 4월 대법원이 대우그룹 분식회계에 관여한 임원들에게 최고 징역 5년(강병호 전 ㈜대우 사장)의 형과 함께 23조원이라는 사상최대의 추징금을 확정하면서 김 전 회장과 공모사실을 인정했기 때문이다. 특히 항소심 재판부가 2002년 11월 형을 선고하면서 "피고인들은 금융기관 뿐 아니라 국민을 속이고 나아가 세계를 속인 것이나 다름없다"고 한 것은 사법기관이 대우그룹 분식회계를 얼마나 엄정한 시선으로 바라보고 있는지를 잘 보여주는 대목이다. 당시 재판부는 ...

      연합뉴스 | 2005.06.13 00:00

    • "한.중보따리상 상행위, 밀수로 볼 수 있어"

      ... 판결에 따라 보따리상에 대한 세관의 휴대품 단속이 대폭 강화될 전망이다. 인천본부세관은 판매를 목적으로 반입된 상용물품을 여행자 휴대품으로 볼 수 없다는 최근 대법원의 판결에 따라 단속 대책을 마련 중이라고 13일 밝혔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판매를 목적으로 하는 상용물품은 여행자 휴대품으로 볼 수 없기 때문에 간이수입신고를 통해 면세통과됐다 하더라도 무신고 수입죄에 해당된다고 볼 수 있다"며 "이러한 물품을 취득하는 행위는 밀수품취득죄에 해당할 수 있다"고 ...

      연합뉴스 | 2005.06.13 00:00

    • "보험계약 해지통보 안 했다면 계약 유효"

      ... 보험금 지급을 요구하는 정모(35ㆍ여)씨를 상대로 낸 채무부존재 확인 청구소송 항소심에서 "보험사가 약관에 따라 계약을 해지하겠다는 예고성 최고통지를 하지 않았다면 계약이 해지되지 않았다고 봐야 한다"며 원고패소 판결했다. 재판부는 또 "보험사는 최고통지를 보험자에게 했다고 주장하지만 보험료 납입을 독촉한 후 보험계약을 해지했다고 볼만한 증거가 없는 한 보험금을 지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씨는 1999년 9월 S보험사의 장기상해보장보험에 가입했으나 2002년 ...

      연합뉴스 | 2005.06.1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