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78231-78240 / 82,60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수익증권 환매할때 판매당시 약관 적용"

    ... 12억2천여만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현재 정보통신부(1천7백억원) 새마을금고연합회(1천3백억원) 등 모두 1조원대로 추정되고 있는 비슷한 수익증권 환매소송이 진행중인 상황에서 이번 판결은 적지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수익자가 환매신청을 해도 증권사는 신탁재산이 처분될 때까지 수익증권 환매를 미룰 수 있다는 98년 개정 증권투자신탁업법을 근거로 피고는 지급을 미루고 있지만 ''청구가 있는 날 수익증권을 환매한다''는 판매 당시 ...

    한국경제 | 2001.04.24 00:00

  • "명퇴거부자 해고 부당" .. 법원, 복직판결

    ... 민사13부(재판장 권남혁 부장판사)는 16일 한모씨가 "희망퇴직에 불응하자 정리해고를 당했다"며 모은행을 상대로 낸 해고무효확인 소송에서 "은행측은 한씨를 복직시키고 복직 때까지 매달 4백50여만원을 지급하라"고 원고승소 판결을 내렸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은행측이 희망퇴직 명령에 불응하는 원고를 좌천시킨 뒤 정리해고한 것은 긴박한 경영상의 필요성에서 비롯된 것으로 볼 수 없는데다 회사가 해고를 줄이기 위해 최대한 노력한 것으로 판단할 수도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재판부는 ...

    한국경제 | 2001.04.17 00:00

  • 고려산업개발 법정관리 관리인에 도영회씨 선임

    서울지법 파산3부(재판장 변동걸 부장판사)는 16일 법정관리를 신청한 고려산업개발에 대해 회사정리(법정관리) 절차 개시 결정을 내렸다. 재판부는 또 법정관리 관리인으로 현대건설과 현대자동차 부사장을 지낸 도영회씨를, 조사위원으로는 삼정회계법인을 각각 선임했다. 이상열 기자 mustafa@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4.17 00:00

  • "지하철 승차권 부정사용 30배 벌금 정당"..서울지법 원고 패소 판결

    ... 민사항소5부(재판장 이인복 부장판사)는 16일 노모씨가 학생할인권을 사용했다는 이유로 30배의 벌금을 물린 것은 부당하다며 서울지하철공사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노씨의 주장은 이유없다"며 원고 패소 판결을 내렸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노씨는 지하철에서의 벌금 징수가 아무런 법적인 근거없이 이뤄진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이는 철도법 규정에 따른 것"이라며 "벌금 징수액도 정상요금 자체가 아니라 정상요금과 할인요금 차액의 30배를 물려야 한다는 노씨의 주장 ...

    한국경제 | 2001.04.17 00:00

  • IMF때 반납한 상여금 '퇴직금 산정 포함해야'

    ... 대법관)는 13일 교통사고로 노동력을 잃은 피모(42)씨가 사고차 운전자 황모(42)씨와 제일화재보험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 상고심에서 반납한 임금을 소득으로 인정치 않은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서울지법으로 돌려보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씨가 지난 98년 노사 단체교섭에 따라 성과급을 회사에 반납한 것은 임금이 삭감된 것이 아니라 소득에 귀속돼 있다가 지출된 것으로 봐야 하기 때문에 사고로 인해 얻지 못하게 된 수입과 퇴직금 산정의 기초가 되는 총소득에 ...

    한국경제 | 2001.04.14 00:00

  • '분식회계' 묵인 회계사 실형

    ... 회사측과 이를 눈감아준 공인회계사 모두에게 책임을 지워 분식회계를 근원적으로 제거하겠다는 강한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따라 기업체에 대한 회계법인의 감사가 보다 강화되면서 기업회계 관행에도 새바람이 일 것으로 기대된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기업의 재무제표에 대해 공인회계사가 외부감사를 실시토록 법률로 강제하는 것은 회계처리의 투명성을 확보해 주주와 채권자를 보호하고 궁극적으로 기업의 건전한 발전을 도모하는데 있다"고 전제하고"피고인이 거액의 금품까지 수령해가며 ...

    한국경제 | 2001.04.13 00:00

  • 추징금선고 뇌물도 '소득세 부과' 판결

    ... 과장으로 재직 중 아파트 건설부지 매매계약 체결과 관련,10억원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기소돼 징역 1년6월에 집행유예 3년,추징금 10억원을 선고받았지만 국세청이 10억원에 대해 5억4천여만원의 종합소득세를 부과하자 소송을 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원고가 법원의 추징금 확정판결로 경제적 이익을 상실했다고 주장하지만 추징금은 범죄행위에 대한 부가적인 형벌로 세금과는 별개"라며 "원고가 10억원을 되돌려주지 않은 이상 소득세법상 과세대상이 되는 소득이 실현된 것"이라고 ...

    한국경제 | 2001.04.13 00:00

  • "거액 항고공탁금 3심위배" .. 동아건설 노조 등 위헌제청

    동아건설 노동조합과 소액주주 등은 9일 동아건설 법정관리 폐지 결정에 항고하기 위한 공탁금이 거액으로 책정된 것은 사실상 항고를 못하게 하는 조치로 3심제 정신에 위배된다며 담당 재판부인 서울지법 파산4부에 위헌법률심판 제청신청을 냈다. 서울지법 파산4부는 이 신청을 검토한 뒤 헌법재판소에 위헌심판제청을 하거나 자체적으로 기각할 수 있다. 신청이 받아들여질 경우 헌법재판소의 심판이 나올 때까지 동아건설의 법정관리 폐지 절차는 중단된다. 하지만 ...

    한국경제 | 2001.04.10 00:00

  • 서울지법, 상습 강도 강간범에 법정최고 25년형 선고

    ... 선고받았다. 서울지법 형사합의22부(재판장 최병덕 부장판사)는 대낮에 가정집에 침입, 부녀자를 강간하고 금품을 빼앗은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된 안모씨(29)에 대해 특수 강도강간 및 강도상해죄 등을 적용해 6일 이같이 선고했다. 재판부는 "안씨가 출소한 지 7개월 만에 강도 범행을 20여 차례나 저질렀으며 피해 여성들이 신고하지 못하도록 하기 위해 이들을 강간한 사실이 인정된다"며 "피해자 누구에게서도 용서를 받지 못한 점과 범행 횟수, 수법, 전과 등을 감안할 ...

    한국경제 | 2001.04.09 00:00

  • 크라운제과 청산위기 .. "등기상 존속기간 만료...해산 확인" 판결

    ... 해산했음을 확인한다"며 원고 승소 판결을 내렸다. 지난 60년대 설립된 회사들의 경우 당시 모델로 쓰인 정관을 본떠 존속기간을 정관에 정해놓은 회사들이 많아 이번 판결을 계기로 존속기간의 법적 효력 여부가 논란이 될 전망이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크라운은 68년 창립 당시 존속기간을 만 30년으로 정관에 규정했다"며 "크라운측이 지난해 정관에서 존립기간을 폐지하는 등기를 마쳤다고 주장하지만 이는 소송이 제기된 뒤 주주총회 결의없이 이뤄진 등기"라고 밝혔다. ...

    한국경제 | 2001.04.0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