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01-210 / 1,19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3보] 신규확진 631명, 하루만에 다시 600명대…수도권 2.5단계 가능성

    ...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631명 늘어 누적 3만7천546명이라고 밝혔다. 전날보다는 48명 늘었다. 631명은 이번 '3차 대유행' 이후 최다 기록이자 '1차 대유행'의 절정기였던 2월 29일 909명과 3월 2일 686명에 이어 역대 3번째 규모다. 이번 3차 유행 시작 이후 첫 300명대가 나온 지난달 19일부터 이날까지 18일간 일별 신규 확진자를 보면 325명→348명→386명&...

    한국경제 | 2020.12.06 09:49 | YONHAP

  • thumbnail
    [속보] 코로나19 신규 확진 631명…지역 599명·해외 32명

    ... 선을 넘어선 것은 그만큼 지금의 유행 상황이 심각하다는 것을 보여준다. 전날 하루 검사 건수는 1만4천371건으로, 직전일(2만3천86건)보다 8천715건 적다. 631명은 이번 `3차 대유행` 이후 최다 기록이자 `1차 대유행`의 절정기였던 2월 29일 909명과 3월 2일 686명에 이어 역대 3번째 규모다. 100명 이상 세 자릿수는 지난달 8일부터 이날까지 29일째로 약 한 달간 계속되고 있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599명, 해외유입이 ...

    한국경제TV | 2020.12.06 09:42

  • thumbnail
    [2보] 코로나19 어제 631명 신규확진, 다시 600명대…지역 599명

    ... 3만7천546명이라고 밝혔다. 전날(583명)보다 48명 늘면서 이틀 만에 다시 600명대를 기록했다. 500명대로 떨어진 것을 기준으로 하면 하루만이다. 631명은 이번 '3차 대유행' 이후 최다 기록이자 '1차 대유행'의 절정기였던 2월 29일 909명과 3월 2일 686명에 이어 역대 3번째 규모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599명, 해외유입이 32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559명)보다 40명 늘었다. 지난달 초순까지만 해도 ...

    한국경제 | 2020.12.06 09:38 | YONHAP

  • thumbnail
    신규확진 631명, 하루만에 다시 600명대…수도권 2.5단계 가능성

    ...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631명 늘어 누적 3만7천546명이라고 밝혔다. 전날보다는 48명 늘었다. 631명은 이번 '3차 대유행' 이후 최다 기록이자 '1차 대유행'의 절정기였던 2월 29일 909명과 3월 2일 686명에 이어 역대 3번째 규모다. 이번 3차 유행 시작 이후 첫 300명대가 나온 지난달 19일부터 이날까지 18일간 일별 신규 확진자를 보면 325명→348명→386명&...

    한국경제 | 2020.12.06 09:38 | YONHAP

  • thumbnail
    결국 600명대까지…1차 대유행 뛰어넘나 '수능변수' 촉각(종합)

    ... 400명대는 3차례, 500명대는 5차례, 600명대는 1차례다. 100명 이상 세 자릿수는 지난달 8일부터 이날까지 27일째 이어졌다. 이는 1차 대유행 때와 비교해 결코 작은 규모가 아니다. 당시 300명 이상 나온 날을 보면 절정기라고 할 수 있는 2월 말 3월 초의 11일(2.27∼3.8, 449명→427명→909명→595명→686명→600명→516명→438명→518명→483명→367명)이 전부였다. 이 전후로 200명대는 5차례, 100명대는 14차례가 ...

    한국경제 | 2020.12.04 10:10 | YONHAP

  • thumbnail
    오늘 600명대 신규 확진 예상…1차 대유행 뛰어넘나

    ... 400명대로 내려왔으나 다시 500명대로 올라선 상황이다. 100명 이상 세 자릿수는 지난달 8일부터 전날까지 26일째 이어졌다. 이는 1차 대유행 때와 비교해 결코 작은 규모가 아니다. 당시 300명 이상 나온 날을 보면 절정기라고 할 수 있는 2월 말 3월 초의 11일(2.27∼3.8, 449명→427명→909명→595명→686명→600명→516명→438명→518명→483명→367명)이 전부였다. 이 전후로 200명대는 5차례, 100명대는 14차례가 ...

    한국경제TV | 2020.12.04 06:35

  • thumbnail
    오늘 600명안팎 나올수도…1차 대유행 뛰어넘나 '수능변수' 촉각

    ... 14차례 가운데 400명대는 3차례, 500명대는 5차례다. 100명 이상 세 자릿수는 지난달 8일부터 전날까지 26일째 이어졌다. 이는 1차 대유행 때와 비교해 결코 작은 규모가 아니다. 당시 300명 이상 나온 날을 보면 절정기라고 할 수 있는 2월 말 3월 초의 11일(2.27∼3.8, 449명→427명→909명→595명→686명→600명→516명→438명→518명→483명→367명)이 전부였다. 이 전후로 200명대는 5차례, 100명대는 14차례가 ...

    한국경제 | 2020.12.04 04:50 | YONHAP

  • thumbnail
    강창일, 日언론에 과거발언 해명 "부임시 천황이라 부를 수밖에"

    ... 아키히토(明仁) 전 일왕이 "전쟁범죄 주범의 아들이 아닌가"라고 하면서 일왕 사죄 문제를 거론했다. 아키히토의 부친은 일본인들이 그의 연호를 따서 '쇼와 덴노(昭和 天皇)'로 부르는 히로히토(裕仁)다. 한반도 식민통치의 성숙기와 절정기가 그의 재위 기간(1926~1989)과 겹치고 중일전쟁과 태평양전쟁, 위안부 문제 같은 수많은 불행한 역사가 그의 재위 중에 벌어졌다. '전쟁범죄 주범의 아들'이라는 문 전 의장의 표현이 나온 배경이었다. 하지만 고노 다로(河野太郞) ...

    한국경제 | 2020.12.02 09:52 | YONHAP

  • thumbnail
    日코로나 중증환자 440명 '최고치'…2주 만에 2배로 껑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무서운 속도로 확산하는 일본의 중증환자 수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중증환자 수가 제2차 절정기를 맞았던 지난 8월 수준을 넘어서면서 의료체계 붕괴 우려까지 나온다. 올 8월 2차 절정기보다 악화…연일 신규 확진자 2000명대 일본 후생노동성 집계에 따르면 인공호흡기 등으로 집중치료를 받는 코로나19 중증환자는 지난 13일 당시 234명에서 28일 현재 440명으로 급증했다. ...

    한국경제 | 2020.11.29 11:26 | 김수현

  • thumbnail
    일본 코로나 중증환자 440명…2주 만에 2배로 급증

    올 8월 2파 절정기보다 악화…의료체계 붕괴 우려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제3차 유행(제3파)으로 신규 확진자가 연일 쏟아지는 가운데 중증환자 수도 제2파 절정기인 지난 8월 수준을 넘어서면서 의료체계를 압박하고 있다. 일본 후생노동성 집계에 따르면 인공호흡기 등을 이용해 집중치료를 받는 코로나19 중증자는 지난 13일 현재 234명으로 늘어 올 8월 중순과 같은 수준이 됐다. 이어 중증자 수는 28일 현재 440명으로, ...

    한국경제 | 2020.11.29 06:5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