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1-40 / 1,19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피서 절정 강원 동해안 밤사이 열대야…강릉 26.7도

      피서 절정기를 맞은 강원 동해안에서 열대야가 이어져 주민과 관광객들이 밤잠을 설쳤다. 6일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부터 이날 오전 6시 사이 최저기온은 강릉 26.7도. 고성 대진 26.1, 속초 25.8도, 삼척 25.6도, 양양 25도를 기록했다. 열대야는 밤사이 최저 기온이 25도를 웃도는 현상을 말한다. 대낮 불볕더위에 이어 밤에는 열대야까지 지속하자 강릉 주민들은 대관령 방면에서 시원한 강바람이 불어오는 남대천 솔바람 ...

      한국경제 | 2023.08.06 06:47 | YONHAP

    • thumbnail
      '거미손' 부폰, 45세에 현역 은퇴…사우디 러브콜 거절

      ... 2018-2019시즌 프랑스 리그1 파리 생제르맹(PSG)에서 뛴 것을 빼면 사실상 세리에A에서 자신의 축구 인생을 보냈다. 그는 2001년 7월 파르마를 떠나 세리에A 최고 명문으로 손꼽히는 유벤투스로 이적하면서 골키퍼 인생의 절정기를 보냈다. 유벤투스에서만 총 19시즌을 활약하며 '레전드 거미손'으로 인정받았다. 세월의 무게에 부담을 느낀 부폰은 2021년 6월 43세의 나이로 친정팀인 파르마로 이적했다. 파르마는 세리에B(2부리그)에 속해 있지만 부폰은 ...

      한국경제 | 2023.08.03 09:11 | YONHAP

    • thumbnail
      "해변에서 수제맥주 즐겨요"…속초해수욕장서 '축제'

      전국 13개 업체 참가…시음·판매·공연 등 행사 풍성 피서 절정기를 맞아 강원 속초해수욕장에서 수제맥주를 즐길 수 있는 축제가 열린다. 3일 속초시에 따르면 4∼5일 이틀간 속초해수욕장 야외무대 주변에서 '2023 속초 수제맥주 축제'를 개최한다. 오후 4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열리는 이번 축제에는 속초지역 수제맥주 제조업체 등 전국에서 13개 업체가 참가한다. 행사장에서는 참가업체들이 생산한 수제맥주 시음과 판매를 비롯해 DJ EDM 등 ...

      한국경제 | 2023.08.03 08:01 | YONHAP

    • thumbnail
      해수욕장서 폭죽 '펑펑' 쏴…불난 것처럼 해변이 연기에 뒤덮여

      불꽃놀이는 소음이자 공해…화약 냄새 스트레스·피서객 다치기도 최근 피서 절정기를 맞아 강릉 등 강원 동해안 해수욕장을 찾는 피서객이 크게 늘었으나 일부 피서객들의 과다한 폭죽놀이가 소음 공해 등 불편을 끼치고 있다. 1일 주민들에 따르면 최근 해수욕장 백사장에서는 늦은 시간임에도 일부 피서객 등이 폭죽, 불꽃놀이 용품을 바닷가에서 과도하게 사용하는 바람에 모래사장 전체가 소음과 매캐한 연기로 뒤덮이고 있다. 마치 불이 난 것처럼 하얀 연기가 ...

      한국경제 | 2023.08.01 06:36 | YONHAP

    • thumbnail
      최근 5년간 여름 휴가철 물놀이 사고로 136명 사망…8월 최다

      ... 있는 정희용(경북 고령·성주·칠곡) 의원이 행정안전부로부터 제출받은 '여름 휴가철 물놀이 사고 현황'에 따르면, 2018년부터 2022년까지 6~8월 사이 발생한 안전사고로 총 136명이 사망했다. 시기별로 살펴보면, 피서 절정기인 8월에 사망자가 49%(68명)로 가장 많았다. 7월은 38%(52명), 6월은 12%(16명)이었다. 사고 발생 원인으로는 안전 부주의(32%·44명), 수영 미숙 (30%·41명) 사례가 많았다. 음주 수영(16%·22명), ...

      한국경제 | 2023.07.31 15:09 | YONHAP

    • thumbnail
      엿새째 열대야 강릉…"낮엔 그렇다 쳐도…밤에도 견딜 수 없어"

      ... 청호 25.6도를 기록했다. 강릉은 지난 22일에 이어 6일째, 양양도 24일 이후 4일째 열대야였다. 이처럼 한낮에는 한증막 더위, 밤이면 열대야 등 밤낮으로 무더위가 계속되자 시민들은 가마솥더위에 지쳐가고 있다. 피서 절정기인데도 동해안 해수욕장 백사장은 비교적 한가한 모습이다. 한낮 뜨거운 태양이 작열하는 백사장보다는 그늘이 있는 곳에서 무더위를 식히느라 해변 소나무 숲이 오히려 붐빈다. 뜨겁게 달궈진 백사장의 기온이 파라솔 그늘로는 한증막 더위를 ...

      한국경제 | 2023.07.28 11:35 | YONHAP

    • thumbnail
      '바다가 부른다'…강원 동해안 해수욕장 대부분 개장

      ... 이밖에 최근 잇따라 출몰하는 상어도 다소간의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강원 동해안에서 지난달 하순 이후 혼획되거나 발견된 상어는 6마리에 달하고 있다. 경포의 한 상인은 "일본의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로 가뜩이나 피서객이 줄어들까 걱정인데 앞으로 궂은 날씨가 계속 이어진다는 예보가 있어 걱정"이라며 "개장 초기인 만큼 피서 절정기인 7월 말부터 8월 초까지는 무더운 날씨가 이어져 많은 피서객이 찾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3.07.14 14:03 | YONHAP

    • thumbnail
      영원의 약속 '티파니'…모든 건 200년 전 '실버'에서 시작됐다

      ... 발견된 가장 큰 광맥인 네바다 주 콤스톡 광산을 공동 개발, 소유했던 네 사람 중 하나였다. 이들은 버지니아 은광 회사(Consolidated Virginia Silver Mine)를 조직해 광산 운영에 관여했다. 이 광맥의 은 채굴량의 절정기는 1870년대였고, 회사의 주식 폭등으로 이들의 재산은 1875년경 폭증했다. 이들은 실버 왕(Silver Kings)으로 불리며 엄청난 부를 축적해 당시 세계에서 가장 부유한 사람들이 되었다. 맥케이는 이 특별한 프로젝트를 위해 콤스톡 ...

      한국경제 | 2023.07.11 13:20 | 조새미

    • thumbnail
      [신간] 여왕이 사랑한 사람들· 노회찬 평전

      ... 솔직했다. 그는 사랑도, 증오도, 애달픔도, 심지어 고집까지도 모두에게 낱낱이 드러냈다. 이런 모든 특성이 영국의 전성기와 맞물리면서 그는 종국에 국민에게 커다란 사랑을 받았다고 저자는 말한다. "여왕의 말년은 빅토리아 시대의 절정기였다. 국민의 현혹된 상상 속에서 빅토리아는 가장 순수한 영광의 빛나는 구름을 타고 신성의 영역을 향해 하늘 높이 솟구쳤다. 비난은 잠잠해졌고, 20년 전이라면 어디서나 인정되었을 결점이 이제는 어디서나 무시되었다. " 글항아리. ...

      한국경제 | 2023.07.10 17:10 | YONHAP

    • thumbnail
      '궂은 날씨' 예보에 동해안 해수욕장 울상…전년보다 24.6% 감소

      주간예보 10여일도 흐리거나 비…7월 말 8월 초 피서 절정기 기대 "일 오염수 방류에 궂은 날씨로 근심…무더위로 피서객 찾았으면" 경포를 비롯한 강원 동해안 해수욕장이 속속 개장하고 있으나 개장 초 궂은 날씨가 당분간 계속 이어질 것으로 예보돼서 상인 등이 울상이다. 지난 1일 경포해수욕장이 강원 동해안에서는 맨 처음 개장한 이후 강릉과 양양 7일, 속초 8일에 이어 동해와 삼척 오는 12일, 고성이 14일 차례로 총 85개 해수욕장이 개장한다. ...

      한국경제 | 2023.07.10 14:4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