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6021-16030 / 24,20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SK 산체스 vs 키움 최원태, 플레이오프 2차전 선발 격돌

      ... 최원태(22)의 선발 맞대결로 치러진다. SK와 키움은 14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벌어진 2019 KBO 리그 포스트시즌 PO 1차전을 마친 뒤 2차전 선발로 두 선수를 예고했다. SK는 지난 시즌을 끝으로 메릴 켈리(애리조나 ... 17승 5패에 평균자책점 2.62로 환골탈태의 시즌을 보낸 덕분이다. 산체스는 다승 공동 2위, 평균자책점 5위로 정규리그를 마감했다. 메이저리그와 마이너리그에서 불펜 투수로의 경험이 더 많았던 산체스는 지난 시즌 SK에서 선발을 맡아 ...

      한국경제 | 2019.10.14 23:39 | YONHAP

    • thumbnail
      키움 김하성, 초지일관 과감한 스윙이 승리를 불렀다

      ... 휘둘렀고, 그 과감함이 키움에 승리를 불러왔다. 키움은 14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벌어진 2019 KBO 리그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PO·5전 3승제) 1차전에서 연장 11회에 터진 김하성의 천금 같은 적시타에 힘입어 3-0으로 ...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키움은 SK보다 훨씬 많은 기회를 잡고도 번번이 득점에 실패했다. 올 시즌 정규리그 100타점-100득점의 김하성, 최다안타 2위인 이정후, 리그 홈런왕 박병호, 리그 타점왕 제리 샌즈에게 여러 차례 ...

      한국경제 | 2019.10.14 23:27 | YONHAP

    • thumbnail
      김하성 연장 11회 결승 2루타…키움, KS 진출 79% 확률 잡았다

      ... 이재원의 패스트볼 때 2루 주자 이지영의 재치 있는 3루 슬라이딩으로 이어간 8회 2사 2, 3루에서도 키움의 적시타는 터지지 않았다. SK 마무리 하재훈을 상대로 얻은 9회 2사 1, 2루에선 박병호가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섰다. 정규리그 막판부터 타선 침체로 어려움을 겪은 SK는 이날도 답답한 공격에 쓴맛을 봤다. 6회 선두 타자로 나온 김강민이 좌전 안타를 친 뒤 투수 브리검의 견제구에 횡사하고 곧바로 볼넷 3개로 얻은 2사 만루 찬스에선 키움 구원 조상우에게 ...

      한국경제 | 2019.10.14 23:25 | YONHAP

    • thumbnail
      WK리그 화천KSPO, 상무에 1-0 승리…'뜨거워진 PO 싸움'

      여자실업축구 WK리그 플레이오프 진출권(2~3위)을 놓고 막판 순위 싸움이 뜨겁다. 화천 KSPO는 14일 보은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보은 상무와 2019 WK리그 26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승점 44를 쌓은 ... 수원도시공사(승점 43)에 0-2로 덜미를 잡힌 2위 경주 한수원(승점 46)을 승점 2차로 따라붙었다. WK리그에선 정규리그 1위 팀이 챔피언결정전에 직행하고, 2~3위 팀끼리 단판으로 플레이오프(PO)를 치러 승자가 챔피언결정전 ...

      한국경제 | 2019.10.14 22:04 | YONHAP

    • thumbnail
      SK 김강민·박정권 분위기메이커 자청 "PO 세 번 이기면 돼"

      정규시즌 우승 실패로 가라앉은 팀 분위기…소매 걷은 베테랑 선수들 SK 와이번스는 2019 프로야구 KBO리그 정규시즌에서 아깝게 우승을 놓쳤다. 8월 15일까지 두산 베어스에 9경기 차로 앞서며 정규시즌 우승에 7부 능선을 ... 생활을 한 김강민(37)과 박정권(28)이 팔을 걷어붙였다. 김강민은 14일 인천 SK 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KBO리그 플레이오프(PO) 1차전 키움 히어로즈와 홈 경기를 앞두고 "우승에 실패한 뒤 팀 분위기가 가라앉았던 것이 사실"이라며 ...

      한국경제 | 2019.10.14 17:24 | YONHAP

    • thumbnail
      키움, 장영석·박정음 PO 1차전 선발 출전…포수는 이지영

      ...) 순으로 SK 김광현에게 맞선다. 준플레이오프 때 선발로 출전하지 않은 오른손 타자 장영석과 좌익수 박정음이 기회를 잡았다. 장 감독은 "송성문도 고려했다"며 "준플레이오프에서 안타도 쳤지만, 최근 페이스도 좋지 않고 정규리그 마지막에 왼손 투수 상대 성적을 고려해 장영석을 선발 3루수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송성문은 지난해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김광현을 투런포 두 방으로 두들겼다. 장 감독은 또 "김규민의 컨디션이 좋지 않고, 박정음의 활약을 보고 ...

      한국경제 | 2019.10.14 17:11 | YONHAP

    • thumbnail
      SK 가을영웅 한동민 "부담 느끼지 않고 달려들겠다"

      2018년 PO·KS 결승홈런 주인공 한동민, 새 마음가짐으로 PS 출격 지난해 프로야구 KBO리그 포스트시즌은 SK 와이번스 한동민(30)의 장이었다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한동민은 넥센(현 키움) 히어로즈와 플레이오프(PO) ... 결승 홈런포를 터뜨려 우승컵을 가져왔다. 이런 기억 탓에 한동민은 2019시즌 PO 키플레이어로 꼽힌다. 올해 정규시즌에선 부진했지만, SK 염경엽 감독은 키움과 PO 미디어데이에서 키플레이어를 꼽아달라는 말에 주저 없이 한동민의 ...

      한국경제 | 2019.10.14 17:00 | YONHAP

    • thumbnail
      염경엽 "핵심은 김강민·한동민"…'4시간 회의'로 분위기 전환

      ...항(2루수)∼김성현(유격수)∼노수광(좌익수)으로 이뤄졌다. 염 감독은 "현재 컨디션 등을 고려해 코치들과 상의 후 타순을 짰다"며 "연습 때 타격 컨디션이 가장 좋은 김강민과 한동민에게 기대를 건다"고 전했다. 염 감독은 정규리그 후 약 보름간 쉬면서 한동민이 시즌 초반의 타격 포인트를 찾았다며 "주자들이 모인 상황에서 한동민이 한 방을 해결해줬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상대 투수 유형에 따라 나올 대타 순서도 결정됐다. 염 감독은 "상대 투수가 오른손이면 한동민이, ...

      한국경제 | 2019.10.14 16:22 | YONHAP

    • thumbnail
      NFL 한국계 쿼터백 머리, 루키 신기록 세우고 2연승

      ... 제압했다. 직전 경기인 신시내티 벵골스전에서 개막 후 5경기 만에 첫 승리를 따낸 애리조나는 2연승을 달리며 2승 1무 3패를 기록했다. 2017년 NFL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된 쿼터백 맷 라이언이 이끄는 애틀랜타는 5패(1승)째를 당했다. 지난 시즌 3승 13패로 리그 최저 승률에 그친 애리조나는 올 시즌에는 반환점을 돌기도 전에 벌써 지난 시즌 승수의 3분의 2를 수확했다. 반전의 중심에는 머리가 있다. 첫 시즌부터 애리조나의 ...

      한국경제 | 2019.10.14 11:04 | YONHAP

    • thumbnail
      SK, 2위 후유증 극복할까…그래서 1차전이 중요하다

      ... 올해 프로야구 포스트시즌을 플레이오프부터 시작할 것이라고 예상한 이는 아무도 없었다. 당시만 해도 SK는 압도적인 1위였다. 2위 키움 히어로즈에 7.5경기 차, 3위 두산 베어스와의 승차는 9경기에 달했다. 누구도 SK의 정규리그 우승을 의심하지 않았다. 하지만 거짓말 같은 하락세가 시작됐다. 후반기 팀 타율 8위(0.247)에 머물 정도로 극심한 타격 침체 속에서 버팀목이었던 마운드가 무너지자 넉넉했던 승차가 한순간에 좁혀졌다. 특히 9월 19일 두산과의 ...

      한국경제 | 2019.10.14 09: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