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7791-17800 / 24,09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최대 연 6%대 금리…저축은행 적금 '인기'

      ... 10월 출시한 ‘오케이스파이크 정기적금Ⅱ’는 11월 말 기준 359억원(6529계좌)의 판매액을 기록했다. 이 상품은 기본 금리 연 3.0%를 보장하고 오케이저축은행 배구단 성적에 따라 우대금리를 준다. 예를 들어 정규시즌 경기에서 1승을 할 때마다 0.03%포인트, 정규리그 우승 시 0.5%포인트를 더 주는 식이다. 현재 오케이저축은행 배구단은 10승을 기록해 적금 가입자들은 0.3%포인트의 추가 금리를 확보했다. 오케이저축은행은 저축성 보험과 연계해 ...

      한국경제 | 2015.12.07 17:32 | 이지훈

    • thumbnail
      [人사이드 人터뷰] 여중생부터 주부까지 "야구가 미칠 듯 좋아…마음만은 프로죠"

      ... 남양주 별내야구장에 있는 가건물 안에서는 지난달 14일 ‘2015 LG배 한국여자야구대회’ 챔프리그(1부) 결승전에서 우승을 차지한 국내 여자야구팀 서울CMS 선수들이 수비 연습에 한창이었다. 하필 난로가 고장나는 ... 사회인 야구 사이의 애매한 위치에 놓여 있다. 아직 야구를 생업으로 할 수 있는 실업팀은 없지만 여자야구연맹과 정규리그, 국가대표팀은 있다. 한국여자야구연맹은 2007년 출범했다. 당시 16개팀, 선수 200여명이었지만 이젠 42개팀, ...

      한국경제 | 2015.12.04 18:07 | 이미아

    • 왕조시대를 열었던 삼성-SK, 진짜 리빌딩이 필요하다

      ... SK 와이번스와 삼성 라이온즈는 2000년대 후반과 2010년대 왕조시대를 열었다. SK는 2010년대 들어서 주력 선수들의 이탈 등으로 왕조시대를 마감했다. 한편 삼성은 SK 왕조의 몰락과 함께 2011년부터 5년 연속 정규리그 우승과 통합 4연패를 달성하며 새로운 왕조가 됐다. 삼성 왕조가 무너졌다고 할 수는 없지만 SK와 비슷한 길을 걷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 결국 두 팀에 공통적으로 필요한 것이 리빌딩이다. 삼성투수들의 거취 불투명, 박석민 이적…빠른 ...

      한국경제TV | 2015.12.02 14:37

    • thumbnail
      이동국, K리그 MVP

      이동국(36·전북 현대·사진)이 2년 연속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개인 통산 네 번째로 MVP에 뽑히면서 이 부문 역대 최다 기록 행진을 이어갔다. 이동국은 2009&... 득점에 성공해 데얀(전 FC서울)이 세운 최다 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 기록과 타이를 이뤘다. 이동국은 또 K리그 통산 최다골(180골) 기록도 이어갔다. 지난 8월12일 부산 아이파크와의 정규리그 24라운드에 선발 출전해 1998년 ...

      한국경제 | 2015.12.01 18:38 | 최만수

    • 이동국, 4번째 MVP…전북, 영플레이어·감독상도 '독식'

      ... '전북 싹쓸이' '라이언킹' 이동국(36·전북 현대)이 2년 연속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개인 통산 4번째로 MVP에 뽑히면서 이 부문 역대 최다 기록 행진을 이어갔다. ... 득점' 기록과 타이를 이뤄냈다. 30대 중반에도 여전히 한국을 대표하는 스트라이커로 명성을 유지하는 이동국은 K리그 통산 최다골(180골) 기록을 이어갔고, 지난 8월 12일 부산 아이파크와의 정규리그 24라운드에 선발출전하며 1998년 ...

      연합뉴스 | 2015.12.01 15:40

    • `라이언 킹`이동국,통산 4번째 K리그 클래식 MVP··역대 최다

      `라이언킹` 이동국(36·전북 현대)이 2년 연속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개인 통산 4번째인 이번 MVP 수상으로 이 부문 역대 최다 기록 행진을 이어갔다. 이동국은 1일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 ... 득점` 기록과 타이를 이뤄냈다. 30대 중반에도 여전히 한국을 대표하는 스트라이커로 명성을 유지하는 이동국은 K리그 통산 최다골(180골) 기록을 이어갔고, 지난 8월 12일 부산 아이파크와의 정규리그 24라운드에 선발출전하며 ...

      한국경제TV | 2015.12.01 15:28

    • 코비 브라이언트 "2015-2016, NBA 마지막 시즌"

      ... 호령해왔다. 브라이언트의 통산 득점은 카림 압둘 자바와 칼 말론에 이어 NBA 3번째 최다기록이다. 그러나 브라이언트는 2013-2014시즌 아킬레스건 부상 등으로 6경기밖에 뛰지 못했고 2014-2015시즌에도 어깨 부상 때문에 정규리그 82경기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35경기 출전에 그쳤다. 양승현기자 yanghas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박석민, 2살 연상 아내 사진 보니…미모가 `대박` ㆍ복면가왕 미스코리아, 김영철 다음으로 쉬운문제 `안봐도 ...

      한국경제TV | 2015.11.30 14:21

    • 프로야구의 경제효과…시즌엔 주변 상권 매출 10% 상승

      신한카드 빅데이터센터 6개 야구장 반경 2㎞ 상권 분석 올 정규 시즌에만 762만명 이상의 관중을 불러모으며 명실상부한 '국민 스포츠'로 자리잡은 프로야구가 주변 상권에 평균 10%가량의 매출증대 효과를 안긴 것으로 ... 1∼3월, 11∼12월의 평균 50억3천950만원보다 약 10.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부 정규리그 경기와 시범경기가 열리는 3월을 제외한 비시즌의 월 평균 매출액은 50억600만원으로, 이를 기준으로 계산하면 정규시즌 ...

      연합뉴스 | 2015.11.30 12:40

    • KBO, 2015 골든글러브 후보 44명 명단 발표

      ... 골든글러브 후보는 올 시즌 출장 경기수와 투구, 공격, 수비 성적 등을 반영해 각 포지션 별 기준에 따라 선정했으며, 정규시즌 투수-타자 부문별 1위 선수는 자동으로 후보에 포함됐다. 투수 부문은 평균자책점이 3.50 이하이면서, 15승 ... 김하성, SK 김성현, LG 오지환이 후보로 이름을 올렸다. 3개의 골든글러브가 주어지는 외야수 부문은 KBO 리그의 내로라하는 타자들이 대거 포진해 있다. 후보는 두산 김현수와 민병헌, 삼성 박해민과 최형우, NC 나성범, SK ...

      한국경제TV | 2015.11.30 12:24

    • NBA 코비 브라이언트 "올해가 마지막 시즌"

      ... 호령해왔다. 브라이언트의 통산 득점은 카림 압둘 자바와 칼 말론에 이어 NBA 3번째 최다기록이다. 그러나 브라이언트는 2013-2014시즌 아킬레스건 부상 등으로 6경기밖에 뛰지 못했고 2014-2015시즌에도 어깨 부상 때문에 정규리그 82경기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35경기 출전에 그쳤다. 브라이언트는 이번 시즌 경기당 평균 15.7 득점에 야투 성공률 31.5%에 그치는 등 부진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김종우 특파원 차병섭 기자 ...

      연합뉴스 | 2015.11.30 10: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