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9561-19570 / 24,2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쌈디 “절대 안 진다, 어떤 넘버원 래퍼가 와도 이길 자신 있다”

      ... 확신이 있다는 얘긴데, 작업에 관한 방황은 없었나 보다. 싸이먼 D : 거의 내 생각의 80%가 다 담겨 있다. 정규 1집을 원래 준비 했었는데, 랍티미스트와 둘의 작업물이라는 느낌이 강해져서 'SNL 리그'라는 프로젝트로 전환하기는 ... 수밖에 없었다. MC와 MC가 더해지면 1이 되어야 하니까 각자 0.5씩 포기를 해야만 하는 거다. 하지만 SNL 리그는 MC와 프로듀서의 조합이다 보니까 서로의 1을 갖고 갈 수 있어서 마음이 편한 부분이 있었다. 그래서 앞으로 다시 ...

      텐아시아 | 2011.10.31 11:22 | 편집국

    • thumbnail
      삼성, 5년 만에 한국시리즈 우승

      ... 5차전까지 끌고 가면서 흥행에 성공했다. 올해 포스트시즌 입장수입도 약 78억5000만원으로 사상 최대였다. 이 가운데 구장 사용료와 제반 경비(40~50%)를 제외한 39억2500만~47억1000만원의 전체 배당금에서 삼성은 정규리그 1위 자격으로 20%인 7억8000만~9억4000만원을 받고 한국시리즈 우승팀으로서 남은 배당금의 50%인 15억5000만~18억5000만원을 또 받는다. 이것만 23억3000만~27억9000만원에 달한다. 여기에 시즌 전 ...

      한국경제 | 2011.10.31 00:00 | 서기열

    • [프로야구] 날개 접은 비룡…자존심 지켰다

      ... 5년 연속 KS 진출 '비룡군단' SK 와이번스가 한국시리즈 2연패의 문턱에서 날개를 접었다. SK는 31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한국시리즈 5차전에서 삼성에 지면서 준우승(1승4패)으로 다사다난했던 올 시즌을 마감했다. 정규리그 3위에 올라 준플레이오프와 플레이오프를 모두 거치고 올라온 SK는 지난해에 이어 2연패를 노렸으나 삼성의 막강한 마운드를 넘어서지 못해 꿈이 좌절됐다. KIA와의 준플레이오프에서 1차전을 지고도 내리 3연승을 거뒀고 롯데와의 ...

      연합뉴스 | 2011.10.31 00:00

    • 삼성 라이온즈, 5년 만에 한국시리즈 우승

      ... 차지했다. 삼성은 31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와의 2011 롯데카드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5차전에서 선발 투수 차우찬의 7이닝 무실점 역투와 4회 터진 강봉규의 결승 홈런에 힘입어 1-0으로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정규리그에서도 1위를 차지한 삼성은 이날 승리로 4승1패를 거둬 2006년 이후 5년 만의 정상 탈환이자 한국시리즈에서 통산 네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1985년 전후기 통합우승을 포함하면 삼성으로서는 다섯 번째 한국프로야구 챔피언 타이틀이다. ...

      연합뉴스 | 2011.10.31 00:00

    • 2년째 삼성·SK 정상격돌…결과는 딴판

      ... 전력에서 이탈했던 배영섭은 한국시리즈 엔트리에 전격 합류해 2차전 결승타를 때리는 등 4차전까지 3안타 3타점을 치며 맹활약했다. 기존 선수들의 컨디션도 지난해와 판이하다. 지난해 한국시리즈에서 타율 0.231로 부진했던 최형우는 올해 정규리그 홈런왕에 오르며 달라진 모습을 보이더니 한국시리즈에서도 4차전까지 홈런 1개를 포함해 타율 0.278로 중심타자 역할을 했다. 또 지난해 한국시리즈 타율 0.167에 그쳤던 신명철은 1차전 결승타와 4차전 쐐기 홈런으로 두 차례나 ...

      연합뉴스 | 2011.10.31 00:00

    • [프로야구] 삼성, 30억원대 화끈한 우승 보너스

      ... 포스트시즌 배당금과 우승 보험금, 그룹의 찬조 출연금 등을 합쳐 역대 최대 금액을 선수단에 격려금으로 나눠줄 예정이다. 삼성은 지난 2005~2006년 한국시리즈를 2년 연속 제패했을 때 30억 원이 약간 넘는 금액을 풀었다. 정규리그와 한국시리즈 활약상에 따라 선수를 A·B·C 3등급으로 나눠 차등 지급했다. 당시 10여 명 남짓한 A급 선수들은 최대 1억 원의 가욋돈을 손에 넣었다. 올해 선수단 우승 보너스는 더욱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 먼저 한국야구위원회(KBO)는 ...

      연합뉴스 | 2011.10.31 00:00

    • [프로야구] 오승환에 의한, 오승환을 위한 2011년

      정규시즌 47세이브..KS서도 3세이브로 MVP 2011년 한국프로야구, 그리고 삼성 라이온즈의 정상 탈환을 이야기할 때 '특급 마무리' 오승환(29)을 빼놓을 수는 없다. 오승환은 팔꿈치 부상으로 지난해 16경기에 출장해 4세이브와 평균자책점 4.50을 기록하는데 그쳤다. 하지만 올해에는 정규리그에서 자신이 2006년 세운 아시아 최다 세이브 기록(47개)을 다시 한 번 썼고, 평균자책점은 0.63으로 '언터처블'의 위용을 유감없이 뽐내며 ...

      연합뉴스 | 2011.10.31 00:00

    • [프로야구] 철벽불펜과 최형우…삼성 우승 쌍끌이

      김상수·배영섭이 이끈 팀 도루 1위도 우승 원동력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가 2011년 정규리그와 한국시리즈를 석권하고 5년 만에 정상에 복귀할 수 있던 원동력은 오승환을 정점으로 한 철벽 불펜과 4번 주포 최형우로 요약된다. 흔히 우승을 위해 필요한 다섯 가지 요소로 전문가들은 도루 30개 이상을 해줄 발 빠른 톱타자, 확실한 4번 타자와 마무리 투수, 15승 이상이 가능한 에이스와 마지막으로 믿음직한 안방마님을 꼽는다. 이중 삼성은 에이스만 ...

      연합뉴스 | 2011.10.31 00:00

    • [프로야구] '끝판대장' 오승환 두 번째 KS MVP

      ... 세웠다. 종전 최다는 선동열 KIA 감독과 조용준(전 현대)이 세웠던 4개였다. 지난 2년간 어깨와 팔꿈치, 허벅지가 좋지 않아 고전했던 오승환은 시즌 시작에 맞춰 강력한 직구의 위력을 회복해 거침없이 세이브를 쌓아갔다. 정규리그에서 1승47세이브를 거둬 2006년에 이어 아시아 단일 시즌 최다 세이브 타이기록을 작성했고 지난 8월에는 KIA를 제물로 최연소·최소경기 200세이브 기록을 달성하기도 했다. 좌우타자를 가리지 않고 몸쪽을 파고드는 시원한 돌 직구 ...

      연합뉴스 | 2011.10.31 00:00

    • [프로야구] 활짝 핀 류중일 감독의 '소통야구'

      ... 표정을 지으면서 이같이 말했다. 올해 류 감독이 삼성 선수단을 하나로 묶은 '소통야구'를 상징하는 장면이었다. 정규리그에서 오승환을 2이닝 이상 던지게 한 적이 없었던 류 감독은 이날 절체절명의 승부처에서 오승환을 조기에 투입했고 기대대로 ... 선수들의 부상을 줄인 건 전적으로 류 감독과 오치아이 코치의 공이었다. 류 감독은 투수들의 공로는 높이 평가했지만 정규리그에서 타자들이 보여준 활약상에는 60점이라는 다소 박한 점수를 줬다. 앞으로 2~3년간 리그를 평정할 막강한 마운드를 ...

      연합뉴스 | 2011.10.3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