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9591-19600 / 24,12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승부조작 만연…국가대표급.고액연봉선수도 가담

      ...일 검찰이 발표한 2차 프로축구 승부조작에 국가대표급 선수와 명문구단의 간판급 선수들까지 가담한 것으로 드러났다. 별다른 죄의식 없이 승부조작을 일삼은 K-리그 선수들의 도덕적 해이가 극에 달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1차 승부조작 수사결과 발표때 재정이 열악한 시민구단에서 정규리그 경기보다는 컵대회를 주로 뛰는 비주전ㆍ저연봉 선수들이 연루된 사실이 밝혀졌다면 이번에는 대기업 계열로 고액 연봉을 받는 명문구단의 간판급 주전 선수들까지 적발됐다. ...

      연합뉴스 | 2011.07.07 00:00

    • 프로축구 승부조작 만연…63명 또 적발

      6개 구단 소속 주전급은 물론 국가대표급, 신인까지 가담 지난해 프로축구 K-리그에서 국가대표급과 각 구단의 주전급, 신인선수들이 대거 승부조작에 가담한 것으로 검찰 수사에서 드러났다. 이들은 학연과 지연을 내세우면서 접근한 ... 전남ㆍ부산전(3대 5 전남 패) ▲9월19일 상무ㆍ대전전(0대 3 상무패) ▲10월27일 부산ㆍ수원전(0대 1 부산패)등 정규경기를 포함해 모두 15경기다. 소속 선수들에 의해 실제로 승부조작이 이뤄진 구단은 K-리그 전체 16개 가운데 ...

      연합뉴스 | 2011.07.07 00:00

    • thumbnail
      올림픽대표팀 주장 홍정호, 승부조작 관련 검찰조사

      ... 조작과 관련됐다고 지난 1일 자진신고를 해왔다"며 "소속 구단에 홍정호를 경기에 내보내지 말라고 통보했다"고 밝혔다. 홍정호는 자진신고 이후 열린 K리그 정규리그 16라운드 강원전에 출전하지 않고 승부조작 사건을 수사 중인 창원지검으로 출두해 조사받고 귀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0년 K리그 드래프트 1순위로 프로 무대에 데뷔한 홍정호는 조광래 축구대표팀 감독이 차세대 중앙 수비수로 키우는 스타플레이어다. 현재 올림픽 대표팀의 주장을 맡고 있다. ...

      한국경제 | 2011.07.05 00:00 | uone

    • 차두리·기성용 소속팀 전지 훈련지로 출국

      "다음 시즌에는 챔피언스리그에서도 좋은 성적을 내고 싶습니다."(차두리) "지난 시즌에 아깝게 놓친 리그 우승을 꼭 해내겠습니다."(기성용) 스코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셀틱에서 뛰는 차두리(31)와 기성용(22)이 돌아오는 ... 약속했다. 차두리와 기성용은 5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셀틱의 전지훈련지인 호주 퍼스로 떠나기 전 취재진과 만나 정규리그 우승과 챔피언스리그 성적 등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먼저 인터뷰에 나선 차두리는 "지난 ...

      연합뉴스 | 2011.07.05 00:00

    • 박지성 “맨유와 재계약 협상중..남고 싶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와 재계약 협상에 나선 박지성(30·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 팀에 남고 싶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다. 박지성은 1일 오후 수원 영통구 박지성 유소년 축구센터에서 열린 제1회 ... 왔다면 모르겠지만 그런 보도는 특별히 신경을 쓰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새 시즌 목표에 대해선 “팀이 정규 리그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 리그 등 모든 대회의 우승컵을 따내는 것” 이라며 “개인적으로도 지난 시즌보다 ...

      한국경제 | 2011.07.01 00:00 | janus

    • 프로축구 승부조작에 스타플레이어 연루 '충격'

      ... 축구대표팀 공격수로 활약했던 최성국(수원)은 28일 창원지검에 자진출두해 조사를 받았다. 그는 지난해 6월 열린 K리그 컵대회와 정규리그 경기에서 이뤄진 승부조작을 사전 모의하는 모임에 참석했음을 시인했지만 돈은 받지 않다고 진술한 ... 휘말렸던 최성국은 그동안 의혹을 전면 부인했었다. 특히 지난달 프로축구연맹 주최로 열린 '불법행위 방지를 위한 K리그 워크숍'에서 취재진에게 "사실이 아니니 떳떳하다고 생각하고 신경 쓰지 않는다"고 강변한 바 있다. 그러나 그런 ...

      연합뉴스 | 2011.06.29 00:00

    • '승부조작 연루' 최성국, 검찰에 자진출두

      ... 최성국(수원)은 28일 프로축구 승부조작에 연루된 것과 관련 창원지검에 자진출두해 조사를 받았다. 그는 지난해 6월 열린 K리그 컵대회와 정규리그 경기에서 이뤄진 승부조작을 사전 모의하는 모임에 참석했음을 시인했지만 돈은 받지 않다고 진술한 ... 휘말렸던 최성국은 그동안 의혹을 전면 부인했었다. 특히 지난달 프로축구연맹 주최로 열린 '불법행위 방지를 위한 K리그 워크숍'에서 취재진에게 "사실이 아니니 떳떳하다고 생각하고 신경 쓰지 않는다"고 강변한 바 있다. 그러나 그런 ...

      한국경제 | 2011.06.29 00:00 | jiyun

    • 축구국가대표 출신 최성국 '승부조작' 자진신고

      축구 국가대표팀 공격수로 활약했던 최성국(28·수원)이 지난해 프로축구 K리그 경기에서 벌어진 승부조작에 관여했다고 한국프로축구연맹에 자진신고했다. 프로축구연맹의 한 관계자는 29일 "최성국이 어제 승부조작에 관여한 사실을 자진신고했다"며 ... 프로축구연맹에 따르면 최성국은 광주 상무에 뛸 때인 지난해 6월2일의 포스코컵 광주-성남전(1-1 무승부)과 6월6일의 정규리그 광주-울산전(울산 2-0승)에서 이뤄진 승부조작을 사전모의하는 모임에 참석했다. 이에 대해 최성국은 검찰에서 당시 ...

      연합뉴스 | 2011.06.29 00:00

    • 맨유 수문장에 스페인 대표팀 출신 데 헤아 '낙점'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팀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지난 시즌을 끝으로 은퇴한 골키퍼 에드윈 판데르사르(41·네덜란드)의 후임으로 21세 이하 스페인 대표팀 출신인 다비드 데 헤아(21·아틀레티코 마드리드)를 낙점한 것으로 ... 유소년팀 출신으로 열아홉 살 때인 2009년 데뷔전을 치렀다. 지난 시즌에는 어린 나이에도 주전 자리를 꿰차고 정규리그 38경기에서 11번의 무실점 경기를 펼쳤다. 17세 이하부터 21세 이하까지 청소년 대표팀에서 꾸준히 주전 골키퍼로 ...

      연합뉴스 | 2011.06.29 00:00

    • 추신수 '엄지 수술' 장기계약에 치명타

      ... 활약상에 크게 못 미쳤고 팀 공헌도도 기대를 밑돌았다. 8월 말에 복귀해 불꽃타를 휘두른다고 해도 9월29일이면 정규 시즌이 끝나기에 추신수가 예년만큼의 성적을 올리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추신수가 이미 성실성과 기량 및 잠재력을 ... 잡힌 셈이다. 그러나 추신수에게 희망은 남아 있다. 클리블랜드가 지금의 상승세를 이어가 포스트시즌에 진출하면 정규 시즌의 부진을 만회할 찬스를 잡을 수 있다. 클리블랜드는 전문가들의 애초 전망과 달리 돌풍을 일으키며 아메리칸리그 ...

      연합뉴스 | 2011.06.2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