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9761-19770 / 24,31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현대車에 꽂힌 하버드생 "현대카드 OK!"

      ... 있다. 국내 대표기업들의 글로벌 위상이 높아지면서 나타난 현상이다. 아시아를 넘어 미국 유럽까지 번진 한류 열풍도 한몫했다는 분석이다. ◆아이비리그서 80여명 몰려 현대카드 · 캐피탈은 지난 6월부터 오는 19일까지 8주간에 걸쳐 '서머 인턴십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회사 측은 올해 정규직 해외인력 채용에 대비, 우수 인재를 사전에 확보하려는 목적으로 외국인 대학생 인턴을 선발했다. 올초 미국 대학을 중심으로 인턴 선발을 공고한 회사 ...

      한국경제 | 2011.08.11 00:00 | 김일규

    • thumbnail
      [Milestone] 그가 마운드에 서면 팬들은 행복했다 '대성불패' 구대성

      ... 구대성은 겨우 139이닝 동안 잡아낸 것이라는 점에서 다르다. 그의 9이닝당 탈삼진은 11.85개로 한 회에 1개 이상은 꼭 삼진을 잡은 것이다. 정규리그 최우수 선수와 골든 글러브(투수 부문)는 당연히 그의 몫이었다. 이름 앞에 늘 붙는 수식어 '대성불패'는 이 해에 가장 빛났다. 1 메이저리그에서 쳐낸 2루타 개수 시드니 올림픽에서의 활약은 미국·일본 등 해외 프로 구단의 스카우터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해외 진출 자격을 얻은 구대성은 ...

      한국경제 | 2011.08.05 16:57 | MAGAZINE

    • [프로축구 전망대] 포항-부산 '박빙의 2위 싸움'

      ... 7시 지략 대결 프로축구 K리그 부산 아이파크가 최근 5연승의 상승세를 앞세워 포항 스틸러스를 잡고 정규리그 2위 자리를 빼앗겠다는 각오를 다지고 있다. 정규리그 3위 부산(9승5무5패·승점 32)과 2위 포항(9승7무3패·승점 34)은 6일 오후 7시 포항스틸야드에서 현대오일뱅크 K리그 2011 정규리그 20라운드에서 격돌한다. 순위에서는 포항이 앞서지만 부산은 지난해부터 포항과의 다섯 차례 맞대결에서 5경기 연속 무패(4승1무)를 이어갈 정도로 ...

      연합뉴스 | 2011.08.05 00:00

    • FA컵 4강 사령탑 "꼭 우승하겠다" 출사표

      ... 공격을 최대한 막아 보겠다"고 밝혔다. 수원의 주장인 염기훈은 "홈에서 경기가 열리는 이점을 최대한 활용해서 K리그 최초 3연패를 이루겠다"고 말했다. 울산 김호곤 감독은 "수원은 항상 상위권을 유지하고 후반기로 갈수록 안정된 ... 것"이라고 전망했다. 포항과 결승 진출을 다투게 된 성남 신태용 감독은 "올 시즌에 주전 선수들의 부상이 잦아 정규리그 성적이 좋지 않다"며 "플레이오프 진출이 어려울 것으로 보여 FA컵에 목숨을 걸겠다. 우승해야만 한다"고 각오를 ...

      연합뉴스 | 2011.08.04 00:00

    • 홍정호ㆍ윤빛가람 승부조작 거절…불입건

      프로축구 K-리그 승부조작 사건을 수사중인 창원지검 특수부는 3일 지난해 정규리그에서 3개 구단 선수들이 가담한 승부조작 경기 4건을 추가로 적발해 9명을 기소하고 4명은 기소중지했다. 승부조작 연루의혹을 받아오던 국가대표 수비수인 홍정호(제주)와 미드필더 윤빛가람(경남)은 혐의가 해소됐다. ◇승부조작 4경기 추가 확인 = 검찰은 지난해 정규리그 제주-서울전(6월6일), 경남-서울전(10월9일), 제주-서울전(10월27일), 상무-전남전(11월3일)에서 제주ㆍ경남ㆍ상무 선수들이 ...

      연합뉴스 | 2011.08.03 00:00

    • 프로축구 승부조작 수사 일단락…제도개선 계기

      지난 5월초부터 시작된 창원지검의 프로축구 K-리그 승부조작 수사가 마침내 일단락됐다. 3개월간의 수사를 통해 검찰은 소문으로만 떠돌던 선수, 선수출신 브로커, 전주(錢主) 역할을 한 조직폭력배들이 결합된 승부조작의 검은 고리를 ... 경기력이 떨어지는 저연봉ㆍ비주전급 선수들이 주로 출전하는 올해 4월 컵대회 승부조작 단서를 갖고 출발한 검찰은 정규경기로까지 수사대상을 확대해 지난해 6월부터 올해 4월까지 21개 경기에서 선수들이 거액을 받고 고의로 경기를 져 ...

      연합뉴스 | 2011.08.03 00:00

    • 프로축구 승부조작 재판…57명 한 법정에 섰다

      ... 57명이 한꺼번에 재판을 받아 피고인의 가족과 축구계, 취재진 등이 몰리면서 법원은 큰 혼잡을 빚을 것으로 보인다. 창원지검은 지난해 K리그 정규경기 13경기와 컵대회 2경기, 올해 컵대회 2경기에서 돈을 받고 고의로 경기를 져 주거나 선수를 포섭하고 매수 비용을 대는 등 승부조작을 기획한 혐의로 전현직 K리그 선수와 조직폭력배 출신 전주ㆍ브로커 등을 구속 또는 불구속 기소했다. 군검찰이 같은 혐의로 기소한 상무 소속 선수들은 군법원에서 재판을 받고 ...

      연합뉴스 | 2011.07.28 00:00

    • thumbnail
      2011 프로야구 전반기 결산│8개 구단, 8명의 감독, 8개의 전략

      ... “자기만의 철학으로 팀을 운영하기보다는 팀의 선수들을 갖고 경기를 해야 하죠”라 말했다. 이는 철저히 선수 중심인 메이저리그를 경험한 로이스터이기에 가능한 정의다. 반면, 우리나라와 일본은 성공이든 실패든 결과는 감독이 책임지는, 상대적으로 ... LG 감독이 남긴 불후의 명언 “내려갈 팀은 내려간다”가 비수가 되어 꽂힌 곳은 결국 LG였다. 하지만 2009년 정규 시즌 종료 후 LG의 새 사령탑으로 선임된, 두산 화수분 야구의 숨은 공신 박종훈 감독의 등장은 LG에 새로운 바람을 ...

      텐아시아 | 2011.07.27 07:28 | 편집국

    • thumbnail
      2011 프로야구 전반기 결산│심수창에서 고원준까지 입문은 '야구돌'로부터

      ... 모기업 덕분에 연봉 많이 주고, 시설 좋고, 심지어 2군 식당 밥도 럭셔리하다고 소문난 삼성 라이온즈. 2009년 정규시즌을 5위로 마감하며 아쉽게 놓쳤지만 12년 연속 포스트 시즌 진출과 4회 우승의 위엄을 달성한 명문구단이지만, ... 대학 졸업 후 프로 지명을 받지 못해 상무에 입단했던 그는 2009년 신고선수로 삼성에 입단했다. 그 해 2군 남부리그 다승왕을 하며 코칭 스태프에게 눈도장을 찍은 이우선은 지저분한 볼끝으로 흑마구 전병호의 후계자라는 이야기를 듣기도 ...

      텐아시아 | 2011.07.27 07:28 | 편집국

    • 조광래 감독 "홍정호 대체 카드로 김영권 시험"

      ... "최근 국내 축구가 아직 분위기가 어수선해 해외파를 다 불러들여 분위기를 살려보려 한다"며 "다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 진출한 지동원은 개막전에 주전으로 출전하게 되면 불러들이지 못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일문일답. ... 됐는데 불러들였다. ▲다른 해외파 선수보다 지동원을 뽑아낼지에 대해 더 많이 고민했다. 소속팀에서 지동원을 정규리그 개막전인 리버풀과의 경기에 주전으로 투입하겠다는 뜻을 전달해왔다. 선덜랜드가 지동원을 확실하게 개막전에 내보낼 ...

      연합뉴스 | 2011.07.2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