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3141-23150 / 24,09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美프로풋볼] 탬파베이, 창단 첫 슈퍼보울 제패

      ... 대결은 치열한 접전이 될 것이라는 예상과는 달리 일찌감치 승부가 갈렸다. 탬파베이의 `방패'는 오클랜드의 `창'을 부러뜨리는데 만족하지 않고 가로채기를 통한 공격에도 가담하며 기염을 토했다. 탬파베이 수비는 오클랜드가 자랑하는 정규리그 MVP인 쿼터백 리치 개넌을 5번이나 태클로 무너뜨렸고 개넌에게서 올 시즌 최다인 5개의 인터셉트를 유도했다. 또한 제리 라이스와 제리 포터 등 스타들로 구성된 오클랜드의 와이드리시버진도 상대의 찰거머리 수비에 막혀 좀처럼 패스를 ...

      연합뉴스 | 2003.01.27 00:00

    • 차두리 '데뷔골' .. 브레멘전 어시스트도

      차두리(23·아르미니아 빌레펠트)가 분데스리가에서 데뷔골을 터뜨렸다. 차두리는 26일(한국시간) 독일 베세르스타디움에서 원정경기로 열린 베르더 브레멘과의 2002~2003 독일프로축구 정규리그 18차전에 선발 출전,전반 40분 동점골을 터뜨려 지난해 8월 독일 진출 후 첫 골을 신고했다. 차두리는 후반 34분 포르첼로와 교체됐고,빌레펠트는 추가 득점 없이 2-2로 비겼다. 빌레펠트는 6승5무7패로 승점 23을 기록,이날 샬케 04에 1-2로 ...

      한국경제 | 2003.01.26 00:00

    • 만능선수 앨런, NFL 명예의 전당 등록

      ... 5천야드 리시빙을 돌파했던 앨런은 26일(한국시간) 발표된 선발위원회 투표 결과 무난하게 후보 자격을 얻은 첫 해에 명예의 전당에 입성했다. 통산 6차례나 올스타에 뽑혔던 앨런은 84년 슈퍼보울에서 74야드짜리 초대형 러싱 터치다운을 성공하는 등 맹활약해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되며 오클랜드 레이더스를 정상으로 이끌었고 이듬해에는 1천759야드를 돌진해 정규리그 MVP로 뽑히기도했다. (샌디에이고 AP=연합뉴스) transil@yna.co.kr

      연합뉴스 | 2003.01.26 00:00

    • 차두리 데뷔골 행운, 설기현 10호골

      ... 차두리는 26일(한국시간) 베세르스타디움에서 원정경기로 열린 베르더 브레멘과의 2002-2003 독일프로축구 정규리그 18차전에 선발 출전, 전반 40분 동점골을 터트려 지난해 8월 독일 진출 후 첫 골을 신고했다. 차두리는 후반 ... 차붐 신화에 대한 가능성도 확인했다. 차두리는 앞서 지난해 8월 아버지 차범근의 뒤를 이어 독일무대에 진출한 뒤 정규리그 10경기 등에 나서고도 공격포인트 하나 없이 전반기 리그를 마쳐 우려를 낳았었다. 차두리가 분데스리가 첫 골에 ...

      연합뉴스 | 2003.01.26 00:00

    • [NBA] 조던, 통산 득점 3위로 점프

      '영원한 농구황제' 마이클 조던(39.워싱턴 위저즈)이미국프로농구(NBA) 개인 통산 득점 3위로 올라섰다. 조던은 23일(한국시간) 뉴올리언스에서 열린 2002-2003 NBA 정규리그 뉴올리언스 호니츠와의 원정 경기에서 18점을 넣어 통산 3만1천424점을 기록해 윌트 채임벌린(3만1천419점)을 제치고 NBA 역사상 3번째로 많은 득점을 올린 선수가 됐다. 84년 데뷔해 두 차례의 은퇴를 번복하는 우여곡절 끝에 15번째 시즌, 1천32경기만에 ...

      연합뉴스 | 2003.01.23 00:00

    • 야오밍-오닐 맞대결 시청률도 '폭발'

      ... 엄청난 안방관중을 끌어모았다. 지난 18일 스포츠전문 케이블 방송인 ESPN을 통해 생중계된 이 경기는 총 330만가구가 시청했으며 특히 승부가 갈린 연장전 시청 가구수는 최대 382만까지 늘었던것으로 집계됐다. 이같은 수치는 TNT가 중계한 지난 96년 2월의 마이클 조던-매직 존슨간 대결(474만5천가구)에 이은 미국프로농구(NBA) 정규리그 중계 사상 2위의 시청률로 기록됐다. (브리스톨 AP=연합뉴스) meolakim@yna.co.kr

      연합뉴스 | 2003.01.22 00:00

    • 슈퍼보울, 27일 샌디에이고에서 열려

      ... 맞붙는데다 확실하게 갈리는 팀 컬러때문에 팬들의 흥미를 더욱 자극하고 있기 때문. 최다 득점에 빛나는 오클랜드의 가공할 공격은 `노장 듀오'인 쿼터백 리치 개넌(38)과 와이드리시버 제리 라이스(41)의 콤비 플레이가 핵심이다.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인 쿼터백 리치 개넌의 어깨는 포스트시즌 들어 더욱위력을 발하고 있다. 테네시 타이탄스와의 컨퍼런스 결승에서는 3개의 터치다운 패스를 기록하고 자신이 직접 러싱 터치다운을 이끌어내는 등 맹활약했다. 백전 노장 라이스도 ...

      연합뉴스 | 2003.01.22 00:00

    • 최희섭, 풀시즌 빅리거 꿈 안고 출국

      ... 이번 스프링캠프에서 베테랑 에릭 캐로스와 피말리는 주전 1루수 경쟁을 벌여야 한다. 지난해 최희섭은 후반기 빅리그 무대에 첫 발을 디뎠지만 24경기에서 홈런 2개르 포함해 50타수 9안타(타율 0.180), 4타점, 6득점의 초라한 ... 프레드 맥그리프 못지않은 매서운 방망이 실력을 갖춘강타자 캐로스를 넘어 붙박이 1루수 자리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정규시즌 시험무대인 스프링캠프에서 코칭스태프에 강한 인상을 남겨야 한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기자 chil88...

      연합뉴스 | 2003.01.21 00:00

    • 슈퍼볼 주인은? .. 오클랜드-탬파베이 27일 '창-방패' 격돌

      ... 존슨의 9야드 패스를 받아 터치다운으로 연결,17-10으로 달아났다. 4쿼터 중반 론드 바버가 가로채기에 이은 92야드 터치다운을 성공시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오클랜드-테네시 쿼터백간 불꽃 튀는 대결이었지만 결국 승리는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에 오른 오클랜드의 리치 개넌에게 돌아갔다. 개넌은 3개의 터치다운 패스를 포함해 모두 29개의 패스를 정확하게 전달했고 자신이 직접 러닝 터치다운을 기록하는 등 37세의 나이를 무색케 하는 맹활약을 했다. 3쿼터까지 ...

      한국경제 | 2003.01.20 00:00

    • 한.중.일 클럽축구 최강전, 내달 16일 킥오프

      ... 클럽축구최강전(A3마즈다챔피언스컵2003)이 다음달 16일부터 22일까지 도쿄 국립경기장에서 벌어진다. 한국프로축구연맹(K-리그)과 일본 J리그, 중국 C리그는 20일 도쿄 신다카나와프린스호텔에서 합동 기자회견을 갖고 참가팀과 대진 일정, 상금, ... 기획됐으며, 올해를 시작으로 매년 한 번씩 개최국을 바꿔가며 열리게 된다. 일본에서 주최하는 올해 첫 대회에는 지난해 정규리그에서 우승한 성남 일화(한국), 다롄 스더(중국), 주빌로 이와타(일본)와 J리그에서 추천한 나비스코컵 챔피언가시마 ...

      연합뉴스 | 2003.01.2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