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3181-23190 / 24,11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야구] 올 해도 용병 '투고타저' 뚜렷

      ... 투수들이 즐비한 반면 눈에 확 띄는 슬러거를 찾아 볼 수 없기 때문이다. 올 해 용병 투고타저의 중심에는 지난해 정규시즌 2위 돌풍을 주도했던 8개 구단 최고의 `원투펀치' 마크 키퍼와 다니엘 리오스가 자리하고 있다. 지난해 기아 ... 에스트라다를 영입, 용병 보유한도 2명을 모두투수로 채우며 마운드 보강에 주력했다. 이 밖에 SK와 현대는 메이저리그 경력의 트래비스 스미스와 세인 바워스를 각각영입했고 롯데도 99년부터 몬트리올 산하 마이너리그에서 3년간 뛰었던 ...

      연합뉴스 | 2003.01.09 00:00

    • 프로축구 우성용.이민성, 포항으로 이적

      ... 밝혔다. 우성용은 계약금 1억5천만원과 2억원의 연봉을, 이민성은 1억5천만원의 연봉을 받는다. 포항은 이로써 상무 입대 예정인 이동국과 미국무대를 밟은 홍명보(LA 갤럭시)등 공수의 공백을 메우게 됐다. 우성용은 지난해 정규리그 득점왕을 다투는 등 팀의 간판임을 내세워 당초 부산에 3년계약에 2억5천만원에서 최고 3억원의 연봉을 요구하는 과정에서 구단과 갈등을 빚고 결별 수순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의 정영상 사무국장은 "우리와 협상하는 과정에서 기분이 ...

      연합뉴스 | 2003.01.06 00:00

    • 조던 역시 '농구 황제' .. NBA 인디애나전 41득점 '시즌 최고'

      '농구황제' 마이클 조던(워싱턴 위저즈)이 올 시즌 자신의 최고 득점을 기록하며 팀의 3연승을 이끌었다. 조던은 5일(한국시간) 홈에서 열린 미국프로농구(NBA) 2002~2003 정규리그 인디애나 페이서스와의 경기에서 올 시즌 자신의 1경기 최다인 41점을 넣고 12개의 리바운드를 잡아내며 맹활약했다. 올 시즌 최장인 53분을 소화한 조던의 투혼에 래리 휴스(23점),재리 스택하우스(20점)가 힘을 보태고 찰스 오클리가 서포터로 나선 워싱턴은 ...

      한국경제 | 2003.01.05 00:00

    • [프로축구] 상무, '우여곡절'끝 K-리그 참가

      국군체육부대가 한국프로축구연맹의 팀운영에 관여라는 기형적인 형태로 K-리그에 참여하기에는 우여곡절이 적지않았다. 3일 열린 연맹 긴급이사회에서 광주 상무 불사조는 창단승인이 아닌 참가승인을 얻어 프로무대에 뛰게 됐다. 상무의 ... 무게가 실려 상무가 K리그에 발을 들여놓게 된 것. 한편 순수 시민구단인 대구 FC의 창단에 이어 상무가 K-리그에 참가함에 따라 리그 일정의 대폭적인 수술이 예상된다. 예년처럼 컵대회, 정규리그, FA컵을 치를 경우 갑작스레 ...

      연합뉴스 | 2003.01.03 00:00

    • 김도훈, J리그 이와타行 추진

      상처받은 스타 김도훈(33)이 K-리그를 떠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전북 현대에서 자유계약 대상(FA)으로 풀린 한국프로축구 최고액 공격수 김도훈은 일본프로축구(J리그) 최강 주빌로 이와타로부터 잇단 입단 제의를 받고 정식 ... 그라운드 바깥의 문제 때문에 명예와 인격을 무시당해 떠날 수밖에 없다는 판단에 이르게 됐다"고 말했다. 김도훈의 J리그 진출은 당장 새해 정규리그 우승을 목표로 세운 전북의 전력에 큰 타격을 주는 동시에 K-리그 흥행에 적지 않은 영향을 ...

      연합뉴스 | 2003.01.02 00:00

    • [NBA] 마이애미, 애틀랜타 34점차 대파

      대서양지구 꼴찌팀 마이애미 히트가 새해 첫날을 기분 좋은 완승으로 장식했다. 마이애미는 1일(현지시간) 애틀랜타에서 벌어진 2002-2003시즌 미국프로농구(NBA) 정규리그 애틀랜타 호크스와의 경기에서 지난해 신인드래프트 전체 10순위로 입단한 루키 캐론 버틀러(25점)의 활약에 힘입어 107-73, 34점차의 대승을 거뒀다. 구단 창단 이래 원정경기에서 가장 큰 점수차로 승리한 마이애미는 3연승으로 11승19패를 기록하며 플레이오프 진출을 ...

      연합뉴스 | 2003.01.02 00:00

    • 마이애미 PO행 불씨 .. 애틀랜타에 34점차 대승

      대서양지구 꼴찌팀 마이애미 히트가 새해 첫날을 기분 좋은 완승으로 장식했다. 마이애미는 2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벌어진 2002∼2003시즌 미국프로농구(NBA) 정규리그 애틀랜타 호크스와의 경기에서 루키 캐론 버틀러(25점)의 활약에 힘입어 107-73의 대승을 거뒀다. 구단 창단 이래 원정경기에서 가장 큰 점수차로 승리한 마이애미는 3연승으로 11승19패를 기록하며 플레이오프 진출을 향한 희망의 불씨를 살려 나갔다.

      한국경제 | 2003.01.02 00:00

    • [NBA] 워싱턴, 샌안토니오 제압

      워싱턴 위저즈가 서부컨퍼런스의 강자 샌안토니오 스퍼스를 제압하고 플레이오프 진출을 위한 희망을 이어갔다. 워싱턴은 1일(한국시간) 열린 2002-2003시즌 미국프로농구(NBA) 정규리그 샌안토니오와의 경기에서 제리 스택하우스(25점)와 래리 휴(22점)를 앞세워 105-103으로이겼다. `농구황제' 마이클 조던도 17득점, 7리바운드로 팀 승리를 도왔다. 이로써 워싱턴은 14승17패를 기록하며 동부컨퍼런스 8위로 뛰어올라 8위까지 주어지는 ...

      연합뉴스 | 2003.01.01 00:00

    • [미프로풋볼] 뉴욕 제츠, 천신만고 끝 PO 합류

      미국프로풋볼(NFL)에서 뉴욕 제츠가 천신만고 끝에 플레이오프에 합류하면서 포스트시즌을 치를 12개 팀이 모두 가려졌다. 제츠는 30일(이하 한국시간) 홈에서 열린 NFL 정규리그 최종 17주차 경기에서그린베이 팩커스를 42-17로 대파하고 9승7패를 기록해 막판까지 혼전을 거듭했던 아메리칸컨퍼런스(AFC) 동부지구 우승을 확정했다. 이날 경기가 열리기 전까지 제츠의 플레이오프 진출 확률은 희박했다. 최종전 상대가 NFL 최고 승률을 달리던 ...

      연합뉴스 | 2002.12.30 00:00

    • 여자프로농구, 1월3일 개막

      2003년 여자프로농구 겨울 리그가 1월3일 막을 올린다. '우리금융그룹배' 여자프로농구는 내달 3일 장충체육관에서 현대-삼성생명, 우리은행-신세계 경기를 시작으로 2월28일까지 73일간의 대장정에 들어간다. 현대.삼성생... 예상된다. 용병과 토종 신인의 격돌도 흥미를 배가할 요인이다. 국민은행은 WNBA(미국여자프로농구) 2002 정규리그 득점 및 리바운드 2관왕 홀즈클로(워싱턴)를 데려오고 금호생명은 휴스턴의 주전 센터출신 존슨, 올스타 출신가드 샘(마이애미)으로 ...

      연합뉴스 | 2002.12.2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