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3831-23840 / 24,2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축구] 성남, 24일 부산 맞아 우승 굳히기 도전

      "부산을 제물로 우승을 확정짓겠다"(차경복 성남일화감독), "안방에서 남의 잔치를 허용하지 않겠다"(김호곤 부산 아이콘스감독) 프로축구 2001 POSCO K-리그 우승문턱에 바짝 다가 서 있는 성남 일화가 24일부산 원정길에 올라 부산 아이콘스를 상대로 6년만의 정규리그 우승에 도전한다. 팀당 2게임을 남겨 놓은 가운데 2위그룹인 수원 삼성, 안양 LG(이상 승점 41)를 3점차로 앞서 있는 성남은 부산원정에서 이기면 사실상 우승트로피의 주인이 ...

      연합뉴스 | 2001.10.23 10:10

    • [프로야구] 양팀 감독의 말

      ▲두산 김인식 감독= 어제 비 때문에 하루 쉰게 컸고 4-4로 맞선 7회초 1사 1,2루에서 1루 주자였던 우즈가 사인대로 2루 도루에 성공한게 의미가 있었다. 갈베스와 임창용의 투구패턴이 정규리그와 같아 노려서 친 것도 주효했다. 김동주가 살아나 심재학만 회복된다면 베스트 전력으로 남은 경기를 치를 수 있게 된 것도 큰 소득이다. 3차전에서는 조계현, 박명환, 최용호중 한명을 선발로 내세울 생각이고 이들중 박명환은 오늘 운이 없어서 그렇지 ...

      연합뉴스 | 2001.10.22 22:30

    • [프로야구] 삼성 마운드 총체적 난국

      프로야구 삼성의 마운드가 한국시리즈에서 총체적난국에 빠졌다. 삼성의 한국시리즈 20년 우승 한을 풀어줄 희망으로 기대됐던 마운드가 상대 타선을 압도했던 정규리그와는 달리 기대 이하로 드러난 것이다. 한국시리즈 개막 직전까지도 대부분의 프로야구 전문가들은 두산에 비해 탄탄한삼성 마운드를 이유로 들어 삼성의 우승을 점쳤다. 하지만 막상 두껑을 열고 보니 삼성 마운드의 현실은 전문가들의 예상을 크게빗나갔다. 1,2차전에서 나타난 삼성 마운드의 가장 ...

      연합뉴스 | 2001.10.22 22:11

    • [프로야구] 양팀 감독의 말

      ▲삼성 김응룡 감독 = 정규리그가 끝난 후 공백기가 많아 두산과의 한국시리즈 1차전이 상당히 어려울 것으로 예상했다. 실제 상대해보니 까다로운 팀이었다. 다행히 선수들이 기대 이상으로 잘해줘 1차전을 이겼다. 하지만 믿었던 선발 갈베스는 연습 부족 때문인지 4,5회부터 구위가 나빠져 일찍 강판시켰다. 대신 중간에 투입된 배영수는 기대 이상으로 잘 던져 앞으로 중간으로 계속 활용하고 3차전에 선발로 내세우는 것도 고려하고있다. 마무리 김진웅도 공의 ...

      연합뉴스 | 2001.10.20 18:14

    • [프로야구] 갈베스-콜, KS 1차전 선발 `특명'

      ... 풀기 위해 지난 5월 영입한 갈베스는 시속 150㎞에 육박하는 빠른 볼과 자로 잰 듯한 제구력, 다양한 변화구로 정규리그 15경기등판해 10승4패, 방어율 2.47을 기록했던 `우승 청부사'다. 지난 8월 20일 어머니 병 구완을 이유로 ... 기록하며 '천적 타자'로 등장, 둘 간의 대결이 승부의 향방을 가를수도 있다. 갈베스와 맞설 두산의 선발 콜은 정규리그 6승9패에 그쳐 중량감에서 다소 떨어지고 삼성전 상대전적도 3패만을 기록했을 정도로 허약했다. 하지만 콜은 정규시즌 ...

      연합뉴스 | 2001.10.19 15:42

    • [프로야구] 삼성, 우승 한풀이 돈 잔치 예고

      ... 있다. 프로 원년인 82년부터 6번이나 한국시리즈에서 고배를 마셨던 삼성은 올해 첫우승의 한을 풀면 선수단에 역대 우승팀중 가장 많은 돈을 지급할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은 아직까지 구체적인 우승 보너스 액수를 밝히지 않고 있지만 정규리그 1위를 할 당시 5억원의 보너스를 풀면서 한국시리즈에서 패권을 차지할 경우 섭섭지 않은 보상을 약속, 역대 최고의 돈 잔치를 암시했었다. 역대 한국시리즈 우승팀중 배당금과 자체 보너스를 합쳐 가장 많은 돈을 푼 구단은 98년 현대와 ...

      연합뉴스 | 2001.10.19 10:46

    • [프로축구] 안갯속 선두 경쟁 주말에도 계속

      ... 김성재 자리에 최원권을 투입하고 여의치 않을 경우 팀내에서 주로 측면돌파를 맡았던 이영표를 중앙에 세우는 등의 대책은 마련했지만 딱 떨어지는 미드필더 조합이 나오지 않는 다는 것이 조광래 안양 감독의 고민거리다. 또한 이번 정규리그에서 두번 만나 1무1패의 열세라는 점도 안양의 부담으로 작용할 것이고 마음을 비운 전남이 부담없이 펼치는 과감한 역습은 안양의 수비진을 괴롭힐 전망이다. 다만 전남으로서는 지난 7월 경기에서 결승골을 넣었던 찌코가 17일 경기 ...

      연합뉴스 | 2001.10.19 10:37

    • [프로야구] 이승엽-우즈, 한 판 대결

      ... 다퉈왔던 이들의 대결은 올시즌에는 홈런왕(39개)에 오른 이승엽이 5개 차로 우즈(34개.3위)를 따돌리며 이겼지만 정규리그 성적은 한국시리즈에서는 참고 자료에 불과하다. 더욱이 95년 프로에 발을 디딘 이승엽에게는 이번이 첫번째 한국시리즈 ... 부침을 거듭한 방망이로 데뷔 이후 최악의 타율(0.276)을 기록해 대미를 화끈하게 장식하며 아직안갯속에 가려있는 정규시즌 최우수선수(MVP)상까지 노린다는 생각이다. 가벼운 손목 부상에 시달리고 있는 우즈의 각오도 남다르다. 정규시즌 ...

      연합뉴스 | 2001.10.18 11:13

    • [프로축구] 우승후보들, "천적 이겨라" 특명

      `천적을 이겨라' 프로축구 2001 POSCO K-리그에서 우승을 바라보고 있는 성남 일화, 수원 삼성,안양 LG 등 우승후보 `빅 3'에 특명이 떨어졌다. 올 시즌 상대 전적에서 열세였던 천적의 벽을 넘어서는 것. 현재 3게임씩밖에 남겨두지 않은 정규리그 판도는 1위 성남(승점 41)이 정상에 가장 가까이 근접한 가운데 수원, 안양(이상 승점 38)도 뒤집기가 가능하다. 이에 따라 3팀의 사령탑들은 남은 경기에서 총력전을 펼 수 밖에 없는데 ...

      연합뉴스 | 2001.10.18 11:11

    • [프로야구] 삼성 `일방우세'로 전문가 점쳐

      ... 호각세를 이루고 있다. 다만 준플레이오프와 플레이오프에서 불꽃 화력을 과시했던 두산의 하위타선인 안경현, 홍성흔, 홍원기 등이 삼성의 마운드를 얼마나 공략할 수 있느냐가 승부의중요한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수비력 삼성은 정규리그서 팀 실책 79개로 8개 구단 중 최소를 기록했을 정도로 그물수비를 자랑하고 있다. 다만 삼성의 2루수 바에르가가 허술함을 보이고 있는 것이 약점이다. 두산은 김민호의 부상 공백을 대신하고 있는 홍원기가 인상적인 수비를 보여주지 ...

      연합뉴스 | 2001.10.18 11: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