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7291-37300 / 40,31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외국은 어떤가'

    서비스업의 발달과 여성 및 고령 근로자의 확대, 고용형태의 다양화 등의 영향을 받아 미국 일본 유럽 등의 국가에선 비정규직이 꾸준히 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비정규직 차별철폐 문제가 뜨거운 감자로 떠오른 것과는 달리 대부분의 선진국에선 일자리 창출을 위해 정부와 노동계가 비정규직 증가를 반기고 있을 정도다. 일본에선 '잃어버린 10년'으로 표현되는 장기불황 탓에 비정규직이 10년전에 비해 50% 가량 늘었다. 선진국중 비정규직이 가장 많은 ...

    한국경제 | 2004.05.19 00:00

  • [공공 비정규직 정규직전환 강행] 행보 빨라지는 정부

    18일 국무회의에서 공공부문 비정규직 대책을 확정한 정부는 민간부문 비정규직 문제도 강력한 의지를 갖고 조만간 관련법안 정비에 들어갈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비정규직 가운데 문제가 되고 있는 기간제 및 단시간 근로자와 파견근로자 등에 대한 차별 해소 쪽에 초점을 맞춰 개선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미 이와 관련된 법안들을 내부적으로 확정한 노동부는 앞으로 관계부처 협의와 노사간 의견수렴을 더 거친 후 올해안에 국회에 상정할 계획이다. 노동부가 ...

    한국경제 | 2004.05.19 00:00

  • <공공부문 비정규직 대책 배경과 전망>

    정부가 19일 공공부문 비정규직 대책을 마련,발표한 것은 최근 사회 현안인 비정규직 문제해결에 주도적으로 나서 민간부문을 선도하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그러나 이번 대책에서 상당수 비정규직이 공무원화나 정규직화에서 제외됨에 따라 이들의 반발이 예상되는 데다 그동안 비정규직 문제를 놓고 노.사가 저마다의 강경입장을 고수해 온 점 등을 감안하면 향후 민간부문의 비정규직과 관련한 노.사.정간의 마찰도 우려된다. ◇대책 배경과 추진 경과 = 외환위기 ...

    연합뉴스 | 2004.05.19 00:00

  • [시론] 비정규직 해법 시장에 맡겨라 .. 南盛日 <서강대 교수ㆍ경제학>

    19일 정부는 공공부문 비정규직 대책을 발표했다.이에 따르면 우편집배원 영양사 사서 등이 공무원이 되고,환경미화원 도로보수원 등이 상용직으로 바뀌는 등 3만2천여명의 신분이 바뀐다 한다. 해당 근로자들로서야 환영할 일일지 모르겠으나 이번 정부대책은 경제전체를 위해서는 매우 불행한 일이다. 이번 정책은 지난 수년간 추진해온 공공부문 구조조정에 정면으로 역행하는 것일 뿐 아니라 그동안의 공공부문 인력관리 정책이 잘못됐음을 정부 스스로 드러낸 것이다.예컨대 ...

    한국경제 | 2004.05.19 00:00

  • 재계, 공공부문 비정규직 대책 '불똥' 우려

    재계는 정부가 19일 공공부문 비정규직 가운데 상시위탁집배원 등 3만명 가량을 공무원 또는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것을 골자로 한 `공공부문 비정규직 대책'을 발표하자 향후 민간부문 비정규직 문제로 `불똥'이 튀지않을까 크게 우려하는 모습이다. 전경련을 비롯한 경제단체들은 비정규직 문제는 노동시장 유연성 확대를 통해풀어야 한다는 점을 오래전부터 지적해 왔으며 지금도 이런 방침에는 변화가 없는만큼 정부의 이번 발표가 민간부문에 그대로 적용돼서는 안된다는 ...

    연합뉴스 | 2004.05.19 00:00

  •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민간부문 해법 뭔가'

    산업계는 정부의 공공부분 비정규직 대책이 민간부분에도 심각한 파장을 미칠 것으로 보고 대응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산업계는 특히 임단협을 앞둔 미묘한 시점에 정부가 이같은 발표를 한데 대해 매우 불만스럽다는 반응이다. 한국경영자총협회 김영배 부회장은 "정부 대책이 민간부문에 적지않은 충격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점은 불보듯 뻔하다"며 "세계 각국이 고용유연성을 보장하고 비정규직에 대한 채용규제를 완화하는 방향으로 비정규직 문제를 풀어가는데 우리나라만 ...

    한국경제 | 2004.05.19 00:00

  • 공공부문 비정규직 대책반응.. 정보통신부

    작년부터 비정규직인 상시위탁집배원을 정규직으로 전환해오고 있는 우정사업본부는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대책에 대해 일단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우정사업본부는 체신노조와의 협약에 따라 작년에 863명의 상시위탁집배원을 정규직으로 전환했고 올해 863명, 내년 863명 등 총 2천589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내년에는 우정사업본부 집배원 총 4천106명의 63%가 정규직으로 전환된다. 우정사업본부는 그러나 이같은 비정규직 상시위탁집배원의 ...

    연합뉴스 | 2004.05.19 00:00

  • 공공부문 비정규직 대책 세부내용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대책은 크게 공무원화와 상용직화, 처우개선, 근로조건 보호 등 4가지 방안으로 나뉜다. 공무원이 해야 할 업무를 수행하고 있는 직종은 증원을 통해 공무원화하고, 상시적인 업무에 종사하는 비정규직은 상용직으로 신분을 안정시키겠다는 방안이다. 또 상용화하기 어려운 직종의 경우 민간부문의 동종 업무 종사자 수준까지 처우를 개선해 주되 용역이나 파견근로자는 공무원.상용직화나 처우개선이 어려운 만큼제도 개선을 통해 근로조건을 보호해 ...

    연합뉴스 | 2004.05.19 00:00

  •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일문일답) 김대환 <노동장관>

    "이번 공공부문 비정규직정규직 전환 결정은 민간기업에 가이드라인 역할을 할 것이다. 장기근로자 등의 부문은 노동시장 유연성을 유지하면서 기본 권리가 보장될수 있도록 제도화할 예정이다." 김대환 노동부 장관은 19일 정부중앙청사 브리핑실에서 김주현 행정자치부 차관, 변양균 기획예산처 차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공공부문 비정규직 대책 발표'에서 이같이 밝혔다. 다음은 김 장관의 일문일답. -민간부분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이는데. ...

    한국경제 | 2004.05.19 00:00

  • 주요 직종별 공공부문 비정규직 근로실태

    공공부문 비정규직은 상당수 정규직과 동일한직무를 수행하고 있지만 일부 직종의 경우 임금이 정규직의 50% 수준에 머무는 등근무여건이 열악한 실정이다. 근무여건은 근무부처나 직종 등에 따라 다르지만 한국노동연구원이 지난해 11월공공부문의 20개 직종을 대상으로 1개씩의 기관을 선정, 해당 근로자에 대한 인터뷰등을 통해 조사한 `주요 직종 비정규직 근로 실태'는 다음과 같다. ◇상시위탁집배원 = 97년 경제위기 이후 구조개혁에 따라 집배원 정원은 ...

    연합뉴스 | 2004.05.1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