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7911-37920 / 40,60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완성차노조 "순익 5% 비정규직위해 기금조성하자"…경영계 반발

      완성차노조가 순이익의 5%를 비정규직 문제 해결 등을 위한 사회공헌기금으로 조성할 것을 회사측에 제안했다. 이에 대해 경영계는 현행 법률상 불가능할 뿐 아니라 노조측의 임금동결을 통한 하청업체 급여인상이 선행돼야 한다고 맞서 비정규직 문제해결 방식을 둘러싼 노사갈등이 예상된다. 민주노총 전국금속산업연맹 산하 현대 기아 대우 쌍용자동차 등 4개 완성차 노조는 22일 기자회견을 갖고 "비정규직 문제해결 등을 위해 각사 순이익의 5%를 자동차산업 발전 ...

      한국경제 | 2004.03.22 00:00

    • 유통업계 "인재 교육이 투자다"

      ... 만들어 고객의 성향을 집중 연구하도록 권장하고 있다. 캠퍼스클럽의 경우 소속 회원들이 각 대학을 직접 방문, 학생들과 일대일 면담을 통해 그 성향을 연구하고 있다. 롯데백화점은 명지전문대 등과 제휴를 맺고 `사내 위탁대학'를 운영하는 방법으로 직원들이 업무와 학업을 병행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롯데는 지난해 8월부터 교육대상을 비정규직까지 확대해 근무의욕을 고취시키고있다. (서울=연합뉴스) 현영복기자 youngbok@yna.co.kr

      연합뉴스 | 2004.03.22 00:00

    • 노-사, 잇단 마찰음.. 경색심화 우려

      이수영 한국경영자총협회 신임회장의 양대 노총방문으로 화해 국면이 기대됐던 노사 관계가 임단협을 둘러싼 공방에다 탄핵정국에대한 노동계의 정치 투쟁까지 겹치면서 순탄치 않은 항로를 예고하고 있다. 이런 과정에서 노동계가 핵심사안인 비정규직 문제 해결을 위해 사측에 기업이익을 활용한 사회공헌기금 조성을 요구하고 나서면서 문제는 더욱 꼬이는 상황이다. 22일 노동계 등에 따르면 민주노총 전국금속산업노동조합연맹 산하 기아, 대우,쌍용, 현대자동차 등 4개 ...

      연합뉴스 | 2004.03.22 00:00

    • 완성車 노조, 순이익 5% 사회공헌기금 제안

      완성차 업계 노조가 사측에 순이익의 5%를 비정규직 문제 해결과 자동차 산업 발전 등을 위한 사회공헌기금으로 조성할 것을 제안,노사공동기금 조성 논의가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민주노총 전국금속산업노동조합연맹 산하 기아,대우,쌍용, 현대자동차 등 4개완성차 노조는 22일 오전 서울 영등포 민주노총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각사 순이익의5%를 `산업발전 및 사회공헌 기금'으로 조성할 것을 제안했다. 완성차 노조는 "자동차 산업은 고용 비중과 산업 연관성이 ...

      연합뉴스 | 2004.03.22 00:00

    • 부산 금융기관 자동화기기.무인점포 급증

      ... 점포수는 1천127개로 1년전보다 4개 늘었지만 직원 수는 1만3천327명으로 2.3% 줄었다. 이같은 직원 수는 외환위기 이후 최저수준이다. 은행권(-1.6%)보다 비은행권(-3.6%)의 감소 폭이 더 컸고 고용형태별로는 정규직(-248명)의 감소가 비정규직(-35명)보다 많았다. 지난해말 현재 점포당 수신은 513억1천만원으로 1년전보다 1.4% 줄었으나 여신은 405억4천만원으로 16.1% 늘었다. (부산=연합뉴스) 이영희 기자 lyh9502@...

      연합뉴스 | 2004.03.22 00:00

    • 경총, "완성차 노조 주장, 기업 투자의욕 위축"

      한국경영자총협회(회장 이수영)는 22일 완성차 업계 노조가 순이익의 5%를 비정규직 문제 해결과 자동차산업 발전 등을 위한 사회공헌기금으로 조성할 것을 제안한 것과 관련, "가뜩이나 어려운 기업의 투자의욕을 더욱 위축시키는 지나친 주장"이라며 사실상 거부 의사를 밝혔다. 경총은 이날 발표한 입장을 통해 "과도한 임금인상으로 기업의 경쟁력이 크게 저해되고 고용에 악영향을 끼치는 현 상황에서 다시 이익에 대해 교섭을 하자는 것은 지나치다"며 "이같은 ...

      연합뉴스 | 2004.03.22 00:00

    • 완성차 노조, 순이익 5% 사회공헌기금 제안

      ... 대우, 쌍용, 현대자동차 등 4개 완성차 노조는 22일 오전 서울 영등포 민주노총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각사 순이익의 5%를 `산업발전 및 사회공헌 기금'으로 조성할 것을 제안했다. 완성차 노조는 이와 함께 사내 하청 노동자에게 정규직 통상 임금의 80% 이상지급, 자동차 산업의 고용과 발전을 위한 노사공동기구 설치, 연구개발 투자 확대, 협력업체 납품단가 보장과 결제기간 단축 등을 요구했다. 완성차 노조는 "기금 운영은 자동차 산업 차원의 노사공동기구에서 세부적으로 ...

      연합뉴스 | 2004.03.22 00:00

    • 노동계 "비정규직도 임단협 참여"

      본격적인 임단협 시기를 앞두고 노동계가 임단협 과정에 비정규직을 참여시키는 방안을 적극 추진키로 해 경영계와 마찰이 예상된다. 21일 노동계에 따르면 민주노총은 최근 2차 미조직 특위 회의를 열어 올해 임단협에서 교섭위원에 비정규직 노동자를 참여시키는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정규직 노조원들 뿐만 아니라 원.하청 비정규직 노동자들도 함께 사측과의 테이블에 앉아 협상에 나서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민주노총은 또 파견업체가 문을 닫을 경우 고용승계를 ...

      연합뉴스 | 2004.03.21 00:00

    • 노동계 "비정규직도 임단협 참여" ‥ 경영계와 마찰예상

      노동계가 임ㆍ단협 과정에 비정규직을 참여시키는 방안을 적극 추진키로 해 임ㆍ단협시기를 앞두고 경영계와 마찰이 예상된다. 21일 노동계에 따르면 민주노총은 올해 임ㆍ단협에서 교섭위원에 비정규직 노동자를 참여시키는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정규직 노조원들 뿐만 아니라 원ㆍ하청 비정규직 노동자들도 함께 사측과의 테이블에 앉아 협상에 나서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민주노총 관계자는 "교섭위원은 위임절차를 거쳐 사측에 통보해 주면 원ㆍ하청 업체 비정규직 노동자도 ...

      한국경제 | 2004.03.21 00:00

    • 특수직 근로자 보호 표준약관 제정 추진

      ... 근로자의 근로계약이라고 할 수 있는 업무계약 분야의 약관 이용실태를 연구 용역을 통해 조사하기로 하고특수형태 근로자별 업무계약 유형과 기존 약관의 불공정 조항을 파악하고 약관 사용 실태조사를 벌일 방침이다. 앞서 지난해 노사정위 비정규직 특별위원회는 노동법의 보호를 받지 못해온 캐디나 학습지 교사 등 특수형태 근로자 보호를 위해 '유사 근로자의 단결활동 등에관한 법률'을 만들어 사회보험 적용이나 협약체결권 등을 부여하는 동시에 공정거래법과 약관규제법 등 경제법상 보호를 ...

      연합뉴스 | 2004.03.2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