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2891-2900 / 3,07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케이블TV 하이라이트] (27일) '느닷없이 떠나요' 등

      ... 11시) = 민태는 간호사로 일하는 엄마와 함께 괌에서 엔지니어로 일하는 아빠를 만나기 위해 괌으로 떠난다. 새벽에 아들과 아내의 느닷없는 방문으로 놀라움 반 즐거움 반인 김주형 대리는 비상근무 때문에 반가움의 표시도 제대로 못하고 집을 나선다. 이튿날부터 아빠가 일하는 한국중공업 괌 발전소에서부터 시작하여 괌북서쪽에 위치한 정글과 같은 울창한 밀림속의 해안인 정글비치 등 여러곳을 구경한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7월 26일자).

      한국경제 | 1997.07.26 00:00

    • [볼거리] 분당 블루힐 '세계희귀곤충전'..800여점 무료관람

      ... 대부분이 전시 되며 별도 입장료없이 오전 10시30분부터 오후 7시까지 관람할수 있다. 백화점 정기휴점일엔 문을 닫는다. 전시공간별 주요 전시물을 보면 세계의 희귀곤충류코너에선 몸을 말면 나뭇잎모양이 되는 자바잎곤충등을, 멸종위기에 놓인 하늘소류코너에선 천연기념물 218호로 지정돼 보호되고 있는 장수하늘소 등을, 세계의 나비류코너에선 열대 정글에서만 볼수 있는 블루 모프로나비 등을 볼수 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7월 26일자).

      한국경제 | 1997.07.25 00:00

    • [벼랑에 선 지방업체] (7.끝) '살 길은 있다' .. 특화 등

      ... 프라자점은 대중형 백화점으로 만드는 점포차별화라는 독특한 전략을 쓰고 있다. 서원유통의 한 관계자는 "서울의 대형업와의 경쟁은 다잇과 거인골리앗의 싸움에 비유될수 있지만 거인이 반드시 이기는건 아니다"고 지적했다. 약육강식의 정글에 사자나 호랑같은 맹수만 사는게 아니라 톰슨가젤이나 연약한 채식동물도 살아남는건 그들나름대로 생존법을 익혔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이제 대폭발을 시작한 유통시장은 연쇄효과로 더욱 확전될수 밖에 없다. 그동안 서울대형유통자본과 외국기업들이 ...

      한국경제 | 1997.07.21 00:00

    • [Y-파일] 험난한 취업전선 .. 신세대 입사지원서 작성 백태

      ... 판단했기 때문이었다. 결국 가장 중요한 건 직장인으로서 갖추어야 할 기본적인 지식과 품성. 기교란 튼튼한 기초 위에서나 빛을 발하는 법이다. 이런 사실을 누구보다 잘 아는 취업준비생들. 하지만 총탄이 어디서 날아올지 모르는 정글같은 "취업전선"에서 그들은 불안해할 수 밖에 없다. 그리고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심정으로 머리를 짜내야 하는 현실이 안타까울 뿐이다. 새로운 구직 풍속도가 우리들에게 그리 유쾌하게 다가오지 않는 까닭이 여기에 있는지도 ...

      한국경제 | 1997.07.14 00:00

    • [해외유머] '맹수와 사냥꾼'

      A big-game hunter was on his way back to camp, when a huge lion suddenly stalked out of the jungle. The hunter had only one bullet left in his gun. He waited untill the lion was ready to spring, took careful aim and missed. But a miracle occurred. ...

      한국경제 | 1997.07.12 00:00

    • [오늘의 출판가] '일본은 21세기 어떻게 준비하나' 집중담론

      ... 관료들의 손아귀에 쥐어준 결과다" 게리 베커, 로버트 커트너, 폴 피고트 등 유명 경제평론가들의 일본관이다. 그들은 60년대 이후 지속적인 성장을 계속한 일본이 20세기말을 정점으로 퇴조하고 있다고 본다. "적자생존"이라는 정글(시장)의 법칙을 철저하게 준수하지 않은 것이 1차적 원인이라고 입을 모은다. 그러나 일본에서는 이러한 미국적 시각에 크게 동요하지 않는 분위기다. 5~6년뒤면 일본이 다시 미국을 추격할 수 있으리라는게 대체적인 전망이다. ...

      한국경제 | 1997.07.10 00:00

    • [인터뷰] 최동열씨 <재미작가> .. 샘터화랑서 내한전 가져

      ... ''침실'' 시리즈 30여점. 1백~2백호짜리 대작과 과슈작품. "출품작들은 오랫동안 미국생활을 하면서 한국인으로서의 정체성과 조국의 혼을 찾아보려고 시도한 것들"이라고 소개한 최씨는 특히 침실시리즈의 경우 멕시코 유카탄반도 정글 깊숙이 들어가 작업할 때의 경험을 어린시절의 기억과 연결시킨 작품이라고 밝혔다. 침실시리즈는 강렬한 원색과 대담한 선처리, 과감한 공간분할을 통해 남녀간의 사랑을 격조 높게 처리한 작품. 최씨는 "훤히 들여다보이는 원주민들의 ...

      한국경제 | 1997.06.22 00:00

    • ['통신사업' 무한경쟁시대] (중) 인수/합병 열풍 '적색경보'

      "국내 통신서비스 시장은 약육강식의 정글" 경쟁업체의 급격한 증가와 기술발전에 따른 새로운 서비스의 등장으로 통신사업은 이제 더이상 "황금알을 낳는 거위"가 아니라 버리기에는 아까운 "계륵"으로 돌변했다. 신규통신사업자 선정이 일단락된 현재 기간통신사업자는 11개분야 41개업체. 지난 95년말 8개분야 15개업체에서 3배 가까이 늘어났다. 치열한 경쟁으로 인해 "통신서비스업체도 망할 수 있다"는 것을 시사하는 대목이다. 제2시내전화 ...

      한국경제 | 1997.06.16 00:00

    • [비디오] '흑인영화' 2편 .. '버스를 타라'/'셋 잇 오프'

      ... 감독의 89년작 "똑바로 살아라". 이후 존 싱글턴이나 휴즈 형제등의 파괴적이고 실험성 강한 작품들이 계보를 잇는다. 흑인영화가 국내에서 극장에 걸리는 경우는 극히 드물고 출시된 비디오도 스파이크 리의 "모 베터 블루스" "정글 피버", 존 싱글턴의 "보이즈&후드" 정도. 이런 상황에서 최근 작품성과 상업성을 적절하게 결합시킨 재미있는 흑인 영화 2편이 비디오로 나왔다. 스파이크 리의 최신작 "버스를 타라"(콜롬비아)와 F.게리 그레이의 "셋 ...

      한국경제 | 1997.06.13 00:00

    • [명예퇴직자 재테크] 퇴직일기 : (기고) 명퇴자 위한 건강학

      신영철 무한경쟁의 시대다. 죽느냐 사느냐하는 정글의 법칙이 그대로 적용되고 있는 것이 우리사회의 현실이다. 인간미가 사라지는 것 같아 왠지 서글프기도 하다. 그러나 이런 감상에 젖어 있기에는 우리의 현실은 너무나 냉혹하다. 최근 조기퇴직자의 수가 급증함에 따라 여러가지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말이 명예퇴직이지 당하는 사람 입장에서야 견디기 어려운 충격이다. 왜 하필 나란 말인가. 그래 청춘을 바쳐 일한 대가가 겨우 이거란 말인가. ...

      한국경제 | 1997.05.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