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33521-133530 / 158,89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노대통령, 국회서 취임 2돌 연설

      ... 중 여의도 국회의사당을 방문, 참여정부 출범 2주년에 즈음한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키로 했다. 노 대통령은 오는 24일과 25일 중 하루를 택해 국회를 방문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나 아직 최종 결론을 내리지 못했고 국회의장실 및 여야 정당 원내대표측과 협의해 결정키로 했다고 청와대 핵심관계자가 17일 전했다. 노 대통령은 국회 연설을 통해 밝힐 대국민 메시지에서 참여정부 출범후 지난 2년간 국정운영 경과를 보고하고 향후 임기 3년간 국정과제와 국정운영의 기조에 대해 ...

      연합뉴스 | 2005.02.17 00:00

    • "국민 75% 북핵해법 대북설득 지지"

      ... 응답자는58.9%로 `불안하다'는 답변 40.2% 보다 많았다. `불안하지 않다'는 응답은 40대 이하와 고학력, 고소득층, 화이트칼라층에서 많았던 반면, `불안하다는 응답'은 50대 이상 고연령층과 저학력, 저소득층 등 서민층에서 많았다. 정당 지지도는 열린우리당 26.3%, 한나라당 24.4%, 민주노동당 12.1%, 민주당 4.5%, 무응답 31.6%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달 26일 한국사회여론연구소가 실시한 정기 여론조사에서 열린우리당29.0%, 한나라당 25.6%, ...

      연합뉴스 | 2005.02.17 00:00

    • [취재여록] '보험범죄 불감증'

      ... 반론도 상당했다. 어떤 병원의사는 "모든 의사들을 보험범죄의 공동정범으로 몰지 말라"고 항의했다. 한 정비업체 관계자도 "일방적으로 매도하지 말라"고 따지고 들었다. 그런가 하면 "보험회사 직원들이 이런저런 핑계를 대며 정당한 보상을 해 주지 않다보니 합의가 이뤄질 때까지 병원에 입원하게 된다"며 보험사의 태도를 문제삼는 사람들도 여럿 있었다.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은 전북 전주에 사는 가정 주부의 얘기.그는 "주위에는 죄의식도 없이 어떻게든 보험금을 ...

      한국경제 | 2005.02.17 00:00

    • 與, 아시아정당회의 내년 9월 서울 개최

      아시아 각국의 여러 정당들이 참여하는 제4차아시아정당회의가 내년 9월 열린우리당 주최로 서울에서 개최된다. 우리당 임채정(林采正) 의장과 아시아정당 국제회의 상임위원장인 호세 데 베네시아 필리핀 하원의장은 15일 국회에서 회담을 갖고 이같이 합의했다고 김현미(金賢美) 대변인이 발표했다. 김 대변인은 16일 브리핑을 통해 "어제 임 의장과 방한중인 필리핀 하원의장간회담에서 이같이 합의했다"면서 "오는 5월 서울에서 개최되는 아시아정당위원회 상임위에서 ...

      연합뉴스 | 2005.02.16 00:00

    • 우루과이, 좌익게릴라 출신들이 의회 장악

      ... 바스케스 후보를 내세워 마침내 승리했다. 바스케스 대통령 당선자는 내달 1일 취임, 우루과이 사상 첫 좌파 정권을 이끌게 된다. 콜로라도당(일명 홍당), 국민당(일명 백당) 등 수십년 간 우루과이 집권세력으로 군림했던 보수 정당들은 현재 정국 주도권을 완전히 잃은 상태다. 바스케스 대통령 당선자 취임식에는 남미 좌파의 `맏형'격으로 통하는 루이스이나시우 룰라 다 실바 대통령을 비롯한 좌파 진영 지도자들이 대거 참석한다. 또한 피델 카스트로 쿠바 지도자도 ...

      연합뉴스 | 2005.02.16 00:00

    • 장경수의원 박사학위로 '허위학력' 한 풀었다

      ... 단국대 박사과정 수료를 졸업으로 기재한사실이 문제가 돼 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됐다. 이후 1심에서 `박사과정 졸업' 부분에 대해서는 무죄를 선고받았지만 사전 선거운동 및 허위경력 표시에 대해 선거법 위반으로 벌금 150만원, 정당법 위반으로 벌금 50만원을 선고받아 의원직 상실 위기에 처했다. 그러다 최근 항소심에서 정당법 위반에 따른 벌금(50만원)은 그대로 유지됐지만선거법 위반에 대한 벌금은 80만원으로 줄어 의원직을 유지할 수 있게 됐다. 한편 영화 `번지 점프를 ...

      연합뉴스 | 2005.02.16 00:00

    • 與의원들 '저작권침해 상설단속반' 추진

      ... 대여료 상승이 불가피하기 때문에 영세 대여소의 반발을 살 전망이다. 이와 함께 이들은 현행 작사가와 작곡가에게만 인정되는 음반의 저작인격권을연주가에게도 부여키로 했다. 이들은 또 저작권 위탁관리업체의 공익성을 강화하기 위해 정당한 사유가 없는저작물 이용계약 거부행위를 금지하는 한편 관리업체의 의무위반행위에 대한 제재수준을 과징금 부과로 높이기로 했다. 또한 저작자와 이용자 간 계약에 따라 일정기간 저작물을 독점적으로 이용할 수있는 권리인 배타적 이용권 제도 ...

      연합뉴스 | 2005.02.16 00:00

    • "어차피 휴지될 조서 법원에 제출않겠다"..검찰

      ... 법정에서 당사자가 부인하면 증거능력을 상실케 된다'는 취지로 대법원이 판례 변경을 하면서 조서의 증거능력이 뿌리째 흔들리게 되자 피고인의 방어권행사만 도와줄 조서를 제출할 필요가 없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변호인의 정당한 변론준비마저 어렵게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제기되고 있다. 이에 대해 담당 재판부인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의 최완주 부장판사는 "처음있는 일이다"라면서 "그간 관행은 첫 공판 전 수사기록을 제출하고 그 중에서 증거채택을 하는 ...

      연합뉴스 | 2005.02.16 00:00

    • 이총리 "노대통령, 여야 떠나 각료기용"

      이해찬(李海瓚) 국무총리는 16일 정치인 입각문제와 관련, "대통령께서 소속 정당과 상관없이 역량있고 좋은 사고방식을 가진 분을구해보자고 말씀하셨다"며 "좋은 분은 당과 관계없이 제청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국회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야당 인사를 경제부처에 입각시킬 것'을 주문한 열린우리당 노웅래(盧雄來) 의원의 질의에 대해 이 같이 답변했다. 이 총리는 "의원들이 질의하는 내용을 일부러 유심히 들으면서 국가정책에 얼마만큼 ...

      연합뉴스 | 2005.02.16 00:00

    • 한대표 "사학에 권한 줘야"

      ...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면서 자정노력을 당부했다. 이에 대해 조 회장은 "우리도 비리 근절에 추호도 거부감이 없지만 경영권을 침해하면서 비리를 근절하자는 것은 옳은 방법이 아니다"면서 "사학을 제대로 이해하고 합리적 정책을 제시하는 정당을 지지하겠다"고 말했다고 유 대변인은 전했다. 한편 민주당 이낙연(李洛淵) 원내대표는 16일 체육회장 선거에 출마한 이연택(李衍澤) 현 체육회장에 대한 검찰의 부동산 매입비리의혹 수사와 관련, "검찰이 선거에 영향을 미치려 한다는 ...

      연합뉴스 | 2005.02.1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