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33751-133760 / 158,9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민주당, 창당 5주년 '격세지감'

      ... 당 재건을 다짐했으나 내면의 상실감과 비애를 숨기진 못했다. 지난 2000년 1월 당시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을 총재로 선출하며 집권 여당으로출발해 정권 재창출까지 해냈지만, 분당과 총선 참패 이후 현역의원 고작 9명의 `군소정당'으로 전락한 현 상황에 `격세지감'을 느껴야 했기 때문이다.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당선자 시절이던 창당 3주년 기념행사 때만 해도 이런상황이 올게될 준 꿈에도 몰랐다는 게 민주당 관계자들의 술회다. 2년전에 비해 변한 것은 ...

      연합뉴스 | 2005.01.20 00:00

    • 박대표 "정치부패 추방위해 특검제 필요"

      ... 세력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여야관계도 소모적 정쟁을 되풀이하는 대결의 정치를 끝내야 한다"면서 "대여투쟁을 극한적으로 벌이는 것이 소위 말하는 `선명야당'이라는 것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박 대표는 또 "정당은 지구당 폐지 이후 당의 하부구조를 만들고 상향식 공천이가능하도록 진성당원제를 도입해 당원이 주인인 정당으로 변화시켜야 할 것"이라고말했다. 이인기(李仁基) 의원은 `참여민주주의를 넘어 자유민주주의로'라는 발제문을 통해 "우리 사회의 ...

      연합뉴스 | 2005.01.20 00:00

    • 김원웅, "당의장 선거에 출마할 것"

      ... 리더십이 부족했기 때문"이라며 "차기 지도부는 개혁을 선도하는 리더십을 구축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 "나는 충청출신이기 때문에 지역주의로부터 비교적 자유롭다"면서 지역주의 청산을 위해 기초단체장과 광역 및 기초의원의 정당공천 배제, 광역.기초의원에 대한 중대선거구제 도입 등을 골자로 하는 선거법 연내개정을 공약으로 제시했다. 그는 이어 "일반당원의 실질적인 참여를 보장하기 위해 민주당과의 통합과 국가보안법 대체입법 추진여부 등 중차대한 당론을 ...

      연합뉴스 | 2005.01.20 00:00

    • "예상못한 F/X사업 신용장개설 거절 정당"

      서울고법 민사1부(이성룡 부장판사)는 19일 국가가 "무기 수입과 관련한 신용장 개설협정을 맺고도 정당한 사유없이 신용장 개설을거부했다"며 신한은행을 상대로 낸 3억9천900여만원의 협정이행보증금 청구소송에서원고승소한 원심을 깨고 원고패소 판결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양측이 신용장 개설협정을 체결할 당시에는 F/X사업(차기방위산업)이 추진되는지에 대한 언론보도도 엇갈렸고 원고도 F/X사업을 시행한다고피고에게 명시적으로 알려주지 않았다"며 "피고가 ...

      연합뉴스 | 2005.01.19 00:00

    • "실적저조 보험설계사 해촉 정당"

      보험 모집 실적이 저조한 보험설계사에 대해 보험사가 규정에 따라 업무 계약을 종료한 것은 정당하다는 판결이 나왔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14부(재판장 손윤하 부장판사)는 19일 보험설계사로 근무하다 해촉된 A씨가 보험사를 상대로 낸 보험설계사 지위확인 청구소송에서 "보험설계사와 보험사의 법률관계는 근로계약 관계가 아닌 일종의 위임계약"이라며 청구를기각, 원고 패소 판결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위임 계약은 각 당사자가 언제든지 해지할 수 있으므로보험사가 ...

      연합뉴스 | 2005.01.19 00:00

    • 은행 자기자본 넘는 사업 "신용장개설 거절은 정당"

      ... 보잉사의 F15K 전투기가 FX사업 전투기로 선정되고 국방부가 FX 대금지급에 관한 일괄 신용장 개설을 요구하자 "금액이 너무 많다"며 불가 의견을 밝혔다가 소송에 휘말렸다. "무기 수입과 관련한 신용장 개설협정을 맺고도 정당한 사유없이 신용장 개설을 거부했다"며 국방부가 신한은행을 상대로 3억9천9백여만원의 협정이행보증금 청구소송을 제기한 것이다. 당시 은행 측은 "FX사업은 사업비가 5조원에 달하는데 자기자본이 3조원에 불과한 은행이 감당하기 힘들다"고 ...

      한국경제 | 2005.01.19 00:00

    • 전주시장, 헌재 상대 '행정소송' 제기

      ... 무료변론이다. 시는 당초 이의신청과 행정심판을 낸 후 행정소송을 제기할 방침이었으나 이의신청과 행정심판의 재결청이 헌법재판소임에 따라 `실익이 없다'고 판단, 곧바로 행정소송을 제기했다. 김 시장은 "헌재가 위헌 결정에 대한 정당성을 확보하기 위해서도 재판 관련 정보를 공개할 것으로 믿었으나 공개를 거부해 부득이 행정소송을 내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헌법재판소는 작년 11월 김 시장이 요구한 특별법 위헌 결정과 관련한 재판관 회의록, 보고서(특히 관습헌법 ...

      연합뉴스 | 2005.01.19 00:00

    • [與 '박대표 회견' 반응] "민생우선에 공감‥ 대안 제시를"

      ... 것도 반갑다"고 설명했다. 임 대변인은 "2월 임시국회를 민생국회로 선정한 것도 환영하고 인식이 적절하다고 본다"며 "즉각적인 의사일정 협의에 들어가자"고 제안했다. 다만 임 대변인은 박 대표가 올해를 '무정쟁의 해'로 선언할 것을 제안한 것과 관련,"무정쟁도 중요하지만 대안을 제시하는 선의의 정쟁이 더 중요하다"며 "한나라당이 올해는 대안을 제시하는 정당으로 발전하기를 기대해 본다"고 말했다. 박해영 기자 bono@hankyung.com

      한국경제 | 2005.01.19 00:00

    • 여야 대표 연두회견 비교

      ... 강조했다. 여야 대표는 또 올해를 `선진한국의 원년'으로 만들어야 한다는 데도 같은 목소리를 냈다. 임 의장은 "경제.통합.평화와 개혁을 올해 국정운영의 중심과제로 설정하고, 민생현장을 최우선하는 실사구시의 정책을 통해 일하는 정당으로 거듭날 것"이라며 모든 경제주체가 참여하는 `선진사회협약' 체결을 제안했다. 박 대표는 "지금의 상황은 `민생파탄의 비상사태'이며 이대로 가면 모든게 수포로 돌아간다는 위기의식을 갖고 나라를 살리기 위해 정치권이 각성해야 한다"면서임 ...

      연합뉴스 | 2005.01.19 00:00

    • 건교부-환경부, 경인운하 '샅바싸움'

      ... 92년 협의된 내용대로 일단 너비 40m로 확장공사를 추진하되 경인운하 재검토 용역 결과가 나오면 그때가서 너비 80m 확장 여부를 다시 협의하자는 쪽으로 결론을 내렸다. 이에 대해 주민들은 "환경부와 환경단체가 주민들의 정당한 요구를 무시하고 있다"고 반발하고 있다. 계양발전협의회 박한욱 간사는 "큰 홍수가 나면 우리 지역은 언제든지 물에 잠길 수 있는 만큼 방수로 확장 공사가 시급한데도 환경부가 주민들의 요구를 무시하고 있다"며 "이왕 굴포천 방수로 ...

      연합뉴스 | 2005.01.1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