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40791-140800 / 159,83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통합신당 수석부총무 김덕배

      ... 확정할 예정이다. 다만 4명의 정책조정위원장직의 경우 민주당 의원들의 추가 합류가 예상되고 국정감사 기간 활동이 없는 만큼 국감이 끝나는 시점에 인선이 이뤄질 것이라고 정세균(丁世均) 정책위의장이 전했다. 통합신당은 또 `원내정당화' 구현 차원에서 대(對) 언론 창구를 국회에 두기로하고 브리핑제를 실시키로 했다. 김 원내대표는 "원내는 정책, 당은 홍보및 선거조직으로 각각 체계화하기로 했다"며 "당에 대한 정치노선, 국민대중에 대한 선전 같은 것은 신당에선 ...

      연합뉴스 | 2003.09.21 00:00

    • 라트비아 EU가입 확정...내년 25국 EU체제 출범

      ... 대통령도 "현명한 결정에 축하한다"며 "라트비아는역사의 새로운 장으로 전환했다"고 환영했다. 그러나 이날 EU 가입 확정과 함께 집권 연정의 `라트비아 제1당'이 레프세 총리가 퇴진하지 않을 경우 연정을 탈퇴하겠다고 밝혀 집권연정이 위기를 맞았다. 이에 대해 레프세 총리는 "소수 정부로 국정을 운영할 것"이라며 `라트비아 제1당'이 빠진 3개 정당으로 연정을 계속 꾸려나갈 것임을 시사했다. (리가 AP=연합뉴스) lkw777@yna.co.kr

      연합뉴스 | 2003.09.21 00:00

    • thumbnail
      [포토 골프] 볼 일부가 모래에 묻혔을때

      ... 같은 경우는 그래도 양호한 편이다. 볼의 일부분이라도 보이기 때문이다. 벙커에 떨어진 볼이 모래 속에 '완전히' 묻혔을 경우 볼의 일부를 확인할 수 있는 정도까지만 모래를 파헤치거나 긁어낼 수 있다. 물론 벌타가 따르지 않는 정당한 행위다. 그 반면 볼의 3분의 2이상이 모래에 덮였을 경우에는 볼의 일부가 보이므로 그대로 쳐야 한다. 해저드(벙커·워터해저드)에서는 볼을 확인해서는 안된다. 볼의 일부가 보이지만 누구의 볼인지는 모를 경우라도 그대로 ...

      한국경제 | 2003.09.21 00:00

    • 영세민 임대주택에 비영세민 너무 많다

      ... 17개 단지 2만2천370가구에 법정 영세민은 8천65가구(36.1%)에불과했다. 주택공사가 관리하는 14만78가구의 영세민 거주율은 66.6%이다. 이에 대해 건교부는 영세민 자격 상실자라도 소득이 `영세민 수준'인 경우가 많고 일반 청약자도 정당한 자격으로 입주, 강제퇴거 조치는 어렵지만 자율 퇴거를 유도하고 있어 영세민 입주율이 지난해 47.9%에서 크게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강의영기자 keykey@yonhapnews

      연합뉴스 | 2003.09.21 00:00

    • [사설] (22일자) 북한산 관통도로 빨리 결론내야

      ... 경제적 손실이 아깝기만 하다. 그런 점에서 서울외곽순환도로 사패산터널 공사와 경인운하 공사에 대한 최종결론을 또 미룬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 인기영합적 정책은 불필요한 국력낭비만 초래할 뿐이기 때문이다. 정부는 합법적이고도 정당한 절차에 따라 추진하는 국책사업은 소신있게 결정하고 또 과감하게 밀고나가야 한다. 공사강행이 불가피하다고 보면서도 이른바 '공론조사'를 거쳐 최종확정키로 한 사패산터널 관련 결정은 정부의 우유부단함을 재확인한 것이라 하지 않을 수 ...

      한국경제 | 2003.09.21 00:00

    • 통합신당 정치실험 시동

      국민참여통합신당이 원내교섭단체 등록을 계기로`정치실험'에 시동을 걸었다. 이를 통해 기존 정당과 차별화를 꾀하고, 내년 총선의 주요화두가 될 `정치개혁'을 선점하는 동시에 정치개혁 논의를 국민여론속에 더욱 확산시킴으로써 선점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전략이다. 통합신당은 우선 정당내부 개혁문제로, 참여정치 정착을 위해 국회의원 등 공직후보 공천에서부터 상향식 결정을 의무화하고, 원내정당화 구현을 위해 사무총장 폐지 등 중앙당을 슬림화하는 한편 원내총무를 ...

      연합뉴스 | 2003.09.21 00:00

    • 통합신당 '젊은피' 전면배치

      원내정당화를 정치개혁의 시발점으로 삼은 통합신당이 원내 전면에 `젊은피'를 배치하는 것으로 차별화에 시동을 걸었다. 김근태(金槿泰) 원내대표는 21일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앞으로 (원내는) 젊게 가려고 한다"면서 "바깥 `원외'는 가능한 한 경륜을 갖춘 분들 중심으로 홍보와선거조직으로 움직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기조에 따라 기성 정당의 고위 당직격인 부총무단은 386그룹을 비롯한 30~40대의 초선 위주로 인선이 이뤄졌다. 수석을 ...

      연합뉴스 | 2003.09.21 00:00

    • 국회 내일부터 국감 실시

      ... 실시되는 16대 국회 마지막 국감인데다 현 정부 출범이후 첫 국감이라는 점, 또 한나라당이 원내 과반의석(149석)을 차지한 가운데 집권여당의 분당으로 인한 4당구도에서 이뤄진다는 점에서 국정 전반에 대해 국회와 행정부 사이는 물론 정당.의원간 치열한 공방이 예상된다. 한나라당은 국감을 통해 노무현(盧武鉉) 정부의 각종 정책혼선 등 국정 난맥상을 파헤치고, 합리적인 대안을 제시함으로써 대안.정책정당으로서 면모를 부각시키는데 주력키로 했다. 특히 양길승 전 청와대 ...

      연합뉴스 | 2003.09.21 00:00

    • 국회 내일부터 국감 실시

      ... 실시되는 16대 국회 마지막 국감인 데다 현정부 출범이후 첫 국감이라는 점, 또 한나라당이 원내 과반의석(149석)을 차지한 가운데 집권여당의 분당으로 인한 4당구도에서 이뤄진다는 점에서 국정 전반에 대해 국회와 행정부 사이는 물론 정당.의원간 치열한 공방이 예상된다. 특히 한나라당은 양길승 전 청와대 부속실장 향응 및 `몰카' 사건을 비롯해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주변인사들 관련 의혹과 논란을 집중 제기한다는 방침이다. 법사위는 `현대 비자금 사건'과 관련, 권노갑 전 ...

      연합뉴스 | 2003.09.21 00:00

    • 통합신당 교섭단체 등록

      민주당 신당파 의원 37명은 20일 탈당계를 내고 한나라당 탈당파 의원 5명과 함께 `국민참여통합신당(약칭 통합신당)'으로 국회에 교섭단체를 공식 등록했다. 이에 따라 지난 2000년 1월 창당된 민주당은 3년만에 공식 분당되고, 정당구도가 한나라당(149석), 민주당(64석), 통합신당(42석), 자민련(10석)의 4당체제로 재편됨으로써 내년 4월 총선이 다당구도로 치러질 전망이 커졌다. 통합신당은 이달말께 원외의 `신당연대'와 함께 신당 창당을 ...

      연합뉴스 | 2003.09.2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