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45181-145190 / 154,27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충청권 2라운드] JP, 청주흥덕 등 지구당 대회

    ... 충청도 전역을 다니면서 김 명예총재를 "지는 해", 자신은 "뜨는 해"라고 떠들고 있다"면서 "이는 후배로서 너무도 발칙하고 몰도덕한 발언"이라고 몰아 세웠다. 또 지역감정문제와 관련, "민주당은 호남에서 단 한 명이라도 다른 정당의 후보가 당선되면 그때 가서 지역감정 문제를 거론하라"고 촉구했다. 김 명예총재는 민주당의 내각제 강령 제외 문제를 거론한 뒤 "이런 사람들 과 공조를 같이하다간 큰 일이 날 것 같아 인연을 끊기로 한 것"이라면서 "자민련은 ...

    한국경제 | 2000.03.08 00:00

  • [민주국민당 공식 출범] 영남지역당 한계 극복 과제 .. 안팎

    ... 여론조사에서는 자민련보다 높은 지지도를 얻는 등 위협적인 정치세력으로 부각되고 있다. 하지만 민국당은 후발주자라는 핸디캡 이외에도 "낙천자의 모임" "영남당" 등 여러가지 태생적 한계를 안고있다. 우선 민국당은 정치성향과 이념이 다른 3정당의 비주류 보스들이 모여 만들었다는 문제점을 노출하고 있다. 총선결과에 따라서는 각자의 색깔대로 언제든 흩어질 가능성이 농후하다. 또 당초 "전국정당화"를 표방했음에도 조순 대표최고위원과 이수성 상임 고문이 지역구 출마를 ...

    한국경제 | 2000.03.08 00:00

  • [워싱턴 저널] 미국 선거와 '527 위원회'

    ... 부시 공화당후보와 앨 고어 민주당후보가 최종주자로 맞붙게 되어 있는 상황에서 이 같은 주장광고 는 그 빈도와 강도가 앞으로 더 높아질 것이라는 게 이곳의 전망이다. TV의 "주장광고"를 사들일만한 주체는 공화 민주 등 정당이다. 하지만 그 내면을 뜯어보면 "527 위원회"라 불리는 비영리민간단체들이 주류를 이루고 있다. 이들이 527위원회라 불리는 이유는 이들 단체에 헌금을 낸 인사들의 이름을 밝히지 않아도 되도록 허용한 미조세법(Tax Code) 527조를 ...

    한국경제 | 2000.03.08 00:00

  • [다산칼럼] 지역주의 소멸의 단초 .. 하용출 <서울대 교수>

    ... 것이라고 예측한다면 지나친 억측일까. 그같은 예측의 근거는 정치인들의 단기적 계산이, 지역주의가 지역주의를 타파하게 만드는 의도하지 않은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는 것이다. 우선 구조적인 차원에서 이번 선거 양태를 보자. 4~5개 정당을 중심으로 선거가 치러질 경우 지역 세력이 더욱 세분돼 분열될 것으로 예상된다. 영남권의 경우 한나라당과 민국당이 각축을 벌이고 있다. 그것은 경남권과 경북권 두 지역의 세력 분할경쟁 양상을 보이고 있다. 때문에 현재의 예측으로는 ...

    한국경제 | 2000.03.08 00:00

  • [신경영] e-매니지먼트 : (신 인사관리) 연봉제의 실태/과제

    ... "능력과 업적에 따라 연간 급여가 결정되는 실력 중시의 임금체계" 다. 따라서 연봉제의 진정한 의미는 "연봉이 많을수록 괴로운 제도"라는 점이다. 미국 등 선진국에서는 연봉제에 대한 이러한 인식을 바탕으로 연봉에 대한 정당성이 확립돼 있다. 많은 연봉을 받을수록 일을 많이 해야 하고 자신의 능력을 십분 발휘해 업적을 높여야 한다. 그 결과 부하직원들이 상사의 연봉에 대해 수긍하는 것이다. 미국에서 연봉제가 성공한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

    한국경제 | 2000.03.08 00:00

  • [신경영] 전문인 : 기업인 자유활동 분위기 조성돼야..대담

    ... 이익단체가 정부에 압력을 행사한 것 같습니다. 그들은 정치적으로 정부와 밀접한 관계에 있기 때문에 정부는 이들의 압력을 무시할 수 없었을 것입니다. 공 원장 =지금 미국은 대통령 예비 선거운동이 활발합니다. 미국 양대 정당인 민주당과 공화당의 최근의 주요한 정책적 차이점은 어떤 것이 있습니까. 리지오=미국 정부는 상당한 재정흑자를 거두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공화당은 세금을 줄여 국민들에게 돌려주고 이를 다시 소비하거나 투자할 수 있도록 유인하는 ...

    한국경제 | 2000.03.08 00:00

  • "시장조성으로 기술거래 활성화할 것" .. 홍성범 <사장>

    홍성범 "어렵게 기술을 개발한 사람이 정당한 보상을 받고 그 기술을 필요로 하는 사람이 원하는 시기에 공급받을 수 있는 체제를 구축하는데 주력하겠습니다" 한국기술거래소 초대 사장에 취임한 홍성범 사장은 "현재 15만4천여건의 특허 가운데 30% 정도만이 사업으로 연결되고 있다"며 "정부와 민간의 사장된 기술을 산업화해 고부가가치-하이테크 산업을 창출하는 것이 기술거래소의 목표"라고 강조했다. 기술거래소의 설립 목적은 기술공급자-기술수요자-자본가 ...

    한국경제 | 2000.03.07 00:00

  • [온고지신] '국가위기'

    ... 정부나 민간기구에서는 자주 외국의 석학이나 전문가를 초빙해 국정이나 사업운영에 대해 자문을 청하곤 한다. 그러나 그들 가운데 누구 하나도 그 옛날 맹자가 양 혜왕에게 말한 것처럼 인의를 강조한 사람은 없다. 지금 온 나라가 4월의 총선 열풍에 휘말려 각 정당은 당리당략의 추구에 여념이 없고, 국민 대다수가 주식 투자에 현혹돼 일확천금을 꿈꾸고 있으니 진정 이 나라의 앞날이 걱정스럽다. ( 한 국 경 제 신 문 2000년 3월 8일자 ).

    한국경제 | 2000.03.07 00:00

  • 전동카트 타고 경기 가능 .. 미국법원, 장애인골퍼에 허용

    ... 뛸 수 있게 됐다. 미연방항소법원은 7일(한국시간) 미국 프로골프협회가 제기한 항소심에서 "마틴이 전동카트를 사용해도 경쟁골퍼들이 걷는 것보다 더욱 피로하다"며 "마틴이 경기에서 전동카트를 이용토록 허용한 연방법원의 결정은 정당하다" 고 판시했다. 이로써 마틴은 홀과 홀사이를 이동할 때뿐 아니라 홀내에서도 다음 샷을 하기 위해 카트를 사용할 수 있게 됐다. 그러나 윌리엄 캔디 판사는 "정규대회에서 18홀 내내 선수들이 걸어야 한다는 PGA의 규정을 ...

    한국경제 | 2000.03.07 00:00

  • [포스닥 주간시황] 지역감정 부추긴 자민련 주가 폭락

    ...가 선거를 한달여 앞두고 본격적인 기세 싸움에 돌입, 정치권이 달아 오르고 있으나 포스닥 주가는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지난 한주간 포스닥 주가는 56포인트 떨어졌다. 정치권이 지역감정 선동을 노골화함에 따라 기성 정당에 대한 네티즌의 반발이 커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지역 정서를 부추겼던 자민련은 93포인트 폭락했고 민주당은 52포인트, 한나라당은 44포인트 하락했다. 그러나 정치 신인들과 민주당 이인제 선대위원장이 소속된 2부시장 주식들은 ...

    한국경제 | 2000.03.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