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291-2300 / 3,0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공군 RF-4C 정찰기 1대 원주서 실종

      공군 RF-4C 정찰기 1대가 7일 오전 9시40분께 강원도 원주 동쪽 상공에서 실종됐다고 공군이 밝혔다. 공군 관계자는 "현재 RF-4C 정찰기 1대가 레이더에서 사라져 통신이 두절된 상황"이라며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hyunmin623@yna.co.kr

      연합뉴스 | 2008.04.07 00:00

    • 공군 RF-4C 정찰기 1대가 추락

      7일 오전 9시40분께 공군 RF-4C 정찰기 1대가 강원도 평창군 평창읍 인근 야산에서 추락했다. 추락한 RF-4C는 제39전술정찰대 소속으로 이 정찰기는 신임 조종사 훈련차 공중 전투 기동훈련 중이었다고 한다. 탑승하고 있던 조종사 류모(34) 대위와 유모(26) 중위는 추락 직전 비상탈출(ejection)해 생명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사고로 추락 지점에 불이 나 119 등이 진화작업을 벌였다. 평창경찰서 관계자는 "류 대위는 ...

      한국경제 | 2008.04.07 00:00 | saram001

    • 공군 RF-4C 정찰기 추락 … 조종사 추락직전 탈출

      7일 오전 9시40분경 강원도 평창읍 후평리에서 정찰기 1대가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추락한 정찰기는 공군 RF-4C 정찰기로 제39전술정찰대 소속으로 알려졌다. 공중 전투 기동훈련 임무 수행중 사고가 발생했으며 다행이 조종사 2명은 추락 직전 탈출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한편, 경찰과 군 당국은 사고 지역에서 잔해 수습과 함께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08.04.07 00:00 | saram001

    • thumbnail
      공군정찰기 평창서 추락…조종사 무사

      7일 오전 9시40분께 강원도 평창군 평창읍 인근 야산에서 공군 RF-4C 정찰기 1대가 추락했다. 조종사는 무사히 구조됐다. 추락한 RF-4C는 제39전술정찰대 소속으로 이날 오전 9시 15분께 경기도 수원기지를 이륙, 공중 전투 기동훈련 임무를 수행 중 사고가 났으며 조종사 류모(34) 대위와 유모(26) 중위은 추락 직전 비상탈출(ejection)했다. 평창경찰서 관계자에 따르면 류 대위는 나무 꼭대기에 낙하산이 걸려 매달려 있다가 구조됐으며 ...

      한국경제 | 2008.04.07 00:00 | crispy

    • RF-4C 정찰기 추락 … 조종사 비상탈출로 생명 지장 없어

      7일 오전 9시40분경 강원도 평창읍 후평리에서 전투기 1대가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추락한 정찰기는 공군 RF-4C 정찰기로 제39전술정찰대 소속으로 알려졌다. 공중 전투 기동훈련 임무 수행중 사고가 발생했으며 다행이 조종사 2명은 추락 직전 탈출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추락한 전투기에는 류모(34) 대위와 유모(26) 중위가 타고 있었으나 추락 직전 비상탈출에 성공해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사고 ...

      한국경제 | 2008.04.07 00:00 | pinky

    • 포천서 무인정찰기 추락…인명피해 없어

      31일 오전 7시 30분께 경기도 포천시 선단동 공장 인근 공터에 육군 5군단이 운용 중인 무인정찰기(UAV) 한 대가 추락했다. 합참에 따르면 사고가 난 UAV는 이날 통상적인 훈련을 위해 이륙하다가 추락, 동체가 불에 탔으며 주변의 인명피해는 없었다. UVA는 공장 건물을 스치고 공터에 추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합참 관계자는 "UAV는 무선으로 이.착륙하기 때문에 기상상태나 통신기기 결함 등에 취약할 수 밖에 없다"며 "현재 사고 원인을 ...

      연합뉴스 | 2008.01.31 00:00

    • "美, 파키스탄내 군사활동 확대 설득 실패" .. NYT

      ... 9일 파키스탄을 비밀리에 방문, 파키스탄 내 미군 역할 강화 허용을 요구했으나 페르베즈 무샤라프 대통령이 CIA의 비밀작전은 물론 파키스탄군과의 합동작전 등을 통한 자국 내 미군 영향력 확대에 반대했다고 말했다. 양국은 대신 무인정찰기 등을 이용, 알-카에다와 탈레반 세력의 활동이 왕성한 국경지역에 대한 정찰활동을 강화하는 동시에 신속한 정보 공유 채널 확보에 합의했다고 이 신문은 덧붙였다. 앞서 뉴욕 타임스는 지난 5일 미국이 파키스탄 내 군사 및 정보활동을 ...

      연합뉴스 | 2008.01.28 00:00

    • 美, 한반도 관할 공군력 대폭 증강

      미국 공군의 최첨단 고(高)고도 무인정찰기인 글로벌 호크(RQ-4)와 스텔스 기능을 가진 '꿈의 전투기' F-22(일명 랩터)가 이르면 올해 안에 한반도지역을 관할하는 괌과 하와이 미군 기지에 각각 배치될 전망이다. 미 공군은 16일 미 공군이 추가 구매하거나 새로 도입을 추진 중인 무인항공기,F-22 및 F-35(일명 라이트닝II)전투기, 차세대 공중급유기, 차세대 폭격기 등의 배치 계획을 담은 '미 공군 전력배치 로드맵'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

      한국경제 | 2008.01.17 00:00 | 고광철

    • 올해 국방예산 26조6천409억원…8.8% 증액

      ... 운영비를 각각 30%, 20%씩 올려 1천291억원(268억원 증액)을 반영했다. 중령급 장교들의 업무추진비 신설이 추진됐으나 반영되지 않았다. 방위력개선 사업비 가운데 미국의 글로벌호크 같은 기종의 도입을 위한 고(高)고도 무인정찰기(UAV) 사업비도 58억원이 삭감됐다. 방사청 관계자는 "고고도UAV 사업비 58억5천200만원 중 58억원이 삭감됐고 선행연구비 명목으로 5천200만원이 남았다"면서 "국회에서는 올해라도 미국에서 글로벌호크를 팔겠다고 한다면 ...

      연합뉴스 | 2008.01.02 00:00

    • 美-中, 고위급국방회담 워싱턴서 개최

      ... 외교부장이 조지 부시 대통령을 면담한 자리에서 키티호크호 입항거부사태가 `오해'에서 비롯된 것임을 해명했으나 미 국방부는 워싱턴 주재 중국 대사관 무관을 국방부로 소환해 공식항의하는 등 국방분야 양국 관계가 지난 2001년 미 정찰기와 중국 전투기 충돌사건 이후 최고의 긴장사태로 치달았다. 지난 11월 초 중국을 방문했던 로버트 게이츠 미 국방장관은 중국측과 상호간에 오해와 오판을 피하기 위해 양국 국방당국간 접촉과 전략적 대화를 확대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이번 ...

      연합뉴스 | 2007.12.04 00:00